더러 책 읽는 모임들을 합니다,

책을 읽고 와서 서로 이야기를 나누는.

그런데, 바로 그 책 읽을 시간이 쉽지 않습니다.

손전화는 울리고,

하다 만 일이 보이고,

눈길을 붙잡는 것들이 한두 가지가 아닙니다.


여름 한 날 산마을에 오직 책만 읽자고 모여 보는 건 어떨까요?

삼시 세 때만 정해져 있을 뿐

나머지는 자신이 쓰는 시간입니다.

읽고 싶었던 책을 들고 와도 좋고,

이곳 책방에서 골라도 좋고,

미리 책을 권해 달라 부탁할 수도 있고...

너른 방에서 함께 뒹굴거리며 읽든,

숨어들듯 작은 방에 들어가 읽든,

해먹에 누워 읽든,

계곡으로 가든 나무 아래로 가든 어디서나 책을 읽는 겁니다,

전화기를 치워두고 말이지요.

그러다 생각나면 가마솥방으로 가 먹을거리판에 적힌

팥빙수며 아이스커피며 미숫가루며 떼오오랑주며 홍차며 토스트며들을 먹는 겁니다.

놀고 쉬고 먹고 읽는 거지요.

몸을 좀 움직여볼까 싶으면

명상정원 달골 아침뜨樂 걸을 수도 있겠습니다.

혼자서도 읽고 같이도 읽고

끼리끼리 소모임을 할 수도 있겠지요.


산골 책방에서 기다리겠습니다.


○ 때: ➀ 2019. 8.17(흙)~18(해) ➁ 2019. 8.24(흙)~25(해) ➂ 2019. 8.31(흙)~9.1(해)

       첫날 낮 12시 30분 ~ 이튿날 12시 30분까지


○ 곳: 자유학교 물꼬의 학교와 달골 기숙사와 명상정원 아침뜨樂

       (잠자리는 1인실, 2인실, 3인실, 4인실, 그리고 너른 다락방)


○ 뉘: 다른 이의 책 읽기를 방해하지 않을 수 있는 나이 이상 얼마쯤


○ 등록: 8만원(논두렁과 초등 7만원 / 농협 319-01-248875 자유학교물꼬)


신청: 각 일정이 있는 주의 물날 자정까지 e-mail (mulggo2004@hanmail.net) 로.


들어오는 날: 각 일정 흙날 영동역 길 건너에서 11:00 대해리행 버스

                 (서울발 영동행 08:10, 부산발 영동행 07:48)

                   * 버스를 놓칠 때: 영동역-물꼬, 택시 40,000원


나가는 날: 각 일정 해날 12:20 대해리발 버스

               (영동발 서울행 14:37, 영동발 부산행 14:02)


○ 그래도 궁금한 게 있네!: mulggo2004@hanmail.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후원] 논두렁에 콩 심는 사람들 관리자 2009-06-27 11980
공지 “자유학교 물꼬” ‘자유학기제 지원센터’ file 물꼬 2015-02-27 5893
공지 누리집에 글쓰기가 되지 않을 때 [1] 물꼬 2015-04-03 7479
공지 [물꼬 30주년] 명상정원 '아침뜨樂'의 측백나무 133그루에 이름 걸기(후원 받습니다) [38] 물꼬 2019-11-09 2274
공지 모바일에서 물꼬 사진 보는 법 관리자 2020-01-21 2101
공지 2020학년도 한해살이(2020. 3~2021. 2) file 물꼬 2020-03-13 665
754 긴 글 · 1 - 책 <내 삶은 내가 살게 네 삶은 네가 살아>(한울림, 2019) file 물꼬 2019-10-01 1997
753 [10.25~27] 10월 빈들모임 file 물꼬 2019-09-23 3272
752 [10.18~20] 명상센터 10월 물꼬 머물기(물꼬 stay) file 물꼬 2019-09-23 415
751 9월 물꼬 stay 일정 조율 물꼬 2019-09-17 438
750 9월 빈들모임 마감 물꼬 2019-08-29 416
749 [9.27~29] 9월 빈들모임 file 물꼬 2019-08-26 616
748 [9.20~22] 명상센터 9월 물꼬 머물기(물꼬stay) file 물꼬 2019-08-26 499
747 덧붙임: [8.17~18, 8.24~25, 8.31~9.1] “우리는 산마을에 책 읽으러 간다”-산마을 책방 file 물꼬 2019-08-15 457
746 164 계자 통신 3 - 돌아가는 걸음이 아쉽지 않은 까닭은 물꼬 2019-08-09 510
745 164 계자 통신 2 - 아이들을 둘러친 겹겹의 망 물꼬 2019-08-07 450
744 164 계자 통신 1 - 무궁화, 무궁화, 또 무궁화 물꼬 2019-08-05 514
» [8.17~18, 8.24~25, 8.31~9.1] “우리는 산마을에 책 읽으러 간다” 물꼬 2019-07-25 585
742 2019 여름 청소년 계자 마감! 물꼬 2019-07-18 509
741 (다시 알림) [8.4~9] 2019학년도 여름 계절자유학교 (초등, 164 계자) file 물꼬 2019-07-06 836
740 (다시 알림) [7.20~21] 2019학년도 여름 청소년 계자(중·고) file 물꼬 2019-07-06 623
739 [7.4] 제도학교의 물꼬나들이 물꼬 2019-07-02 430
738 '연어의 날'(6.22~23) 통신 5 - 새로 나온 책 <내 삶은 내가 살게 네 삶은 네가 살아> (옥영경) file 물꼬 2019-06-21 565
737 '연어의 날'(6.22~23) 통신 4 - 화가 양재연 선생님, 다인 김미희 선생님과 박상숙 선생님 물꼬 2019-06-21 1297
736 '연어의 날'(6.22~23) 통신 3 - 시인 이생진 선생님 물꼬 2019-06-19 383
735 '연어의 날'(6.22~23) 통신 2 - 시인 정일근 선생님 물꼬 2019-06-19 387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