곧 마늘을 캐야지.

마늘밭 풀을 맸다.

아침 10시 비가 시작되었다.

비가 올 땐 집안으로 들어와 일을 하라는 때지.

달골 기숙사 햇발동과 창고동 내부 청소를 하기로 한다.


오후에는 방문객들 있었다.

밖에는 비 내리고, 창고동에서 좋은 사람들과 마시는 차가 맛났네.


사람들이 물꼬를 다녀가면 여러 생각이 든다.

보는 눈이 제각각이라.

누구는 낡은 것만 보고,

누구는 낡은 곳에 사람 손이 닿아 빛을 내는 것을 발견한다.

그렇게 제 양껏, 제 가치관대로 본다.

물꼬는 물꼬의 가치를 아는 이의 눈을 통해서 비로소 가치를 지닌다.

일찍이 김춘수의 시 꽃이 그런 이야기를 담지 않았던가.

사람들을 만나면 그들의 욕망을 또한 읽게 된다.

이것도 있어야 되고 저것도 있어야 되고,

이래야 할 것 같고 저래야 할 것 같고.

그런데 그게 실체가 맞는가?

정말 사람살이에 있어야 할 것은 무엇인가,

해야만 할 일은 무엇인가.

사람이 사는 데 그리 많은 게 필요치 않으며,

사람의 마음(연민이라거나 염치라거나)을 가르치는 것이야말로 교육이 아닐까.


오늘 만남은 마음을 낸 만큼 썩 소득 없는 만남이었다.

많이 들어주지 못했다.

뭔가 주어야 한다는 생각이 강해서였을 것이다.

이곳에서의 만남은 주로 듣는 데 충실한데

오늘은 말하는 데 더 급급했네.

이이가 받아들일 틈이 너무 없구나, 그러면 또 할 수 없네 하고 접었을 것을

특별히 이네를 부탁한 분이 계셔서 마음을 쓴다는 게 그리 되었다.

그들을 받아들여주지 못해 미안했네.

세상 흐름 좇아간다고 애쓰고 짠했는데,

위로도 대안도 주지 못한 만남이었다. 나는 오늘 실패했더랬네.

서로 귀하게 냈을 시간, 아쉽다.


사람들이 다녀가면 물꼬의 낡은 해우소에 대해 또 생각하네,

정녕 사람에게 무엇이 더러운 것인가 하고.

아이들하고도 자주 나누는 이야기이다.

지나친 욕망이야말로, 작고 여린 것을 함부로 대하고 해치는 마음이야말로,

얄팍한 권력을 이용해 힘이 약한 이들을 업수이 여기고 그들에게 행사할 때

그 치사한 행동이야말로 얼마나 치졸하고 더러운 행동인가.

“사실은... 물꼬 해우소 재래식이라고 놀라잖아요.

저도 다른 곳 재래식은 잘 못가는데, 물꼬는 엄청 깨끗해서 놀랬어요.”

물꼬 품앗이샘들이 더러 하는 말이다.

누구에게는 그렇고 또 다른 누구는 그렇지 않을 테다.

마누라가 좋으면 처갓집 말뚝만 보고도 절을 한다는 것과 같은 것 아닐는지.

물꼬 화장실은 더럽지 않다.

화장실이 문제이겠는가, 어디. 냄새야 좀 난다만.

물꼬에서는 아이들 뒷간의 똥통과 오줌통을 끌어내 발효시켜 거름으로 만든다.

마치 아무 일도 없던 것처럼,

어떻게든 삶의 찌꺼기들을 마지막까지 그렇게 책임져 보려 한다.

우리 집 화장실이 수세식이라 하여 내가 눈 똥과 오줌이 사라지는가?

내 눈에 보이지 않을 뿐이다.

우리 집에서 쓰레기를 치웠다고 그 쓰레기가 아주 사라지는 건 아니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4941 2019. 6.29.흙날. 비 / 칼국수를 노래함 옥영경 2019-08-14 21
4940 2019. 6.28.쇠날. 저녁 비 / 원석연과 이생진 옥영경 2019-08-14 21
4939 2019. 6.27.나무날. 흐리다 맑음 / 호박잎 꽃다발 옥영경 2019-08-14 20
» 2019. 6.26.물날. 흐리고 비 / 물꼬 해우소는 더럽다? 옥영경 2019-08-13 39
4937 2019. 6.25.불날. 맑음 / <소년을 위한 재판>(심재광/공명,2019) 옥영경 2019-08-13 37
4936 2019. 6.24.달날. 맑음 옥영경 2019-08-13 34
4935 ’2019 물꼬 연어의 날; Homecoming day’(6.22~23) 갈무리글 옥영경 2019-08-12 54
4934 2019 연어의 날 닫는 날; 흐드러진 꽃, 2019. 6.23.해날. 맑음 옥영경 2019-08-12 45
4933 2019 연어의 날 여는 날; 꽃봉오리, 2019. 6.22.흙날. 맑음 옥영경 2019-08-12 50
4932 2019. 6.21.쇠날. 맑음 / 시인 이생진 선생님과 그 일당 가객 승엽샘과 미친꽃 초설 옥영경 2019-08-12 41
4931 2019. 6.20.나무날. 좀 흐린 / 책 <내 삶은 내가 살게 네 삶은 네가 살아> 출간 옥영경 2019-08-07 84
4930 2019. 6.19.물날. 는개비로 시작한 아침, 그리고 갠 옥영경 2019-08-07 64
4929 2019. 6.18.불날. 아주 가끔 무거운 구름 지나는 옥영경 2019-08-07 63
4928 2019. 6.17.달날. 아주 잠깐 하늘 그늘 옥영경 2019-08-07 62
4927 2019. 6.16.해날. 구름 좀 옥영경 2019-08-07 60
4926 2019. 6.15.흙날. 저녁 7시 소나기 지나다 옥영경 2019-08-06 71
4925 2019. 6.14.쇠날. 낮은 하늘, 달무리 졌다 갠 밤 옥영경 2019-08-06 67
4924 2019. 6.13.나무날. 맑음 / 창고동 외벽 페인트 2 옥영경 2019-08-06 65
4923 2019. 6.12.물날. 잠깐 가려진 해 / 창고동 외벽 페인트 1 옥영경 2019-08-06 67
4922 2019. 6.11.불날. 잠시 가려진 해 / 목숨 가진 것들이 주는 옥영경 2019-08-05 139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