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의가 여럿이었습니다.

친절한 안내가 안 되었던 탓이겠지요.


‘산마을 책방’ 일정은 책을 잡는 게 기본입니다.

마주보기; 서로 인사하구요,

물꼬 한바퀴; 공간 안내가 있구요,

밥 때, 해건지기(아침수행; 몸풀기, 대배 백배, 마음 모으기),

저녁수행(밤마실), 실타래(책 나눔, 그리고 우리들의 이야기)가 있습니다만

선택사항입니다.

오전 오후 카페가 열리는 시간이 있구요,

책을 읽다 그곳으로 가면 주문해서 드실 수 있습니다.


산골은 이미 가을내가 납니다.

두툼한 옷, 편한 신발이 필요하겠습니다.

어린 아이가 있는 가정은 변기커버를 가져오면 편하겠지요.

아, 전화기는 치우기로 합시다려.(상의의 여지는 있겠습니다만)


나머지에 관해서는 메일 주시기 바랍니다; mulggo2004@hanmail.net


---------------------------------------------


[8.17~18, 8.24~25, 8.31~9.1] “우리는 산마을에 책 읽으러 간다”-산마을 책방


더러 책 읽는 모임들을 합니다,

책을 읽고 와서 서로 이야기를 나누는.

그런데, 바로 그 책 읽을 시간이 쉽지 않습니다.

손전화는 울리고,

하다 만 일이 보이고,

눈길을 붙잡는 것들이 한두 가지가 아닙니다.


여름 한 날 산마을에 오직 책만 읽자고 모여 보는 건 어떨까요?

삼시 세 때만 정해져 있을 뿐

나머지는 자신이 쓰는 시간입니다.

읽고 싶었던 책을 들고 와도 좋고,

이곳 책방에서 골라도 좋고,

미리 책을 권해 달라 부탁할 수도 있고...

너른 방에서 함께 뒹굴거리며 읽든,

숨어들듯 작은 방에 들어가 읽든,

해먹에 누워 읽든,

계곡으로 가든 나무 아래로 가든 어디서나 책을 읽는 겁니다,

전화기를 치워두고 말이지요.

그러다 생각나면 가마솥방으로 가 먹을거리판에 적힌

팥빙수며 아이스커피며 미숫가루며 떼오오랑주며 홍차며 토스트며들을 먹는 겁니다.

놀고 쉬고 먹고 읽는 거지요.

몸을 좀 움직여볼까 싶으면

명상정원 달골 아침뜨樂 걸을 수도 있겠습니다.

혼자서도 읽고 같이도 읽고

끼리끼리 소모임을 할 수도 있겠지요.


산골 책방에서 기다리겠습니다.


○ 때: ➀ 2019. 8.17(흙)~18(해) ➁ 2019. 8.24(흙)~25(해) ➂ 2019. 8.31(흙)~9.1(해)

       첫날 낮 12시 30분 ~ 이튿날 12시 30분까지


○ 곳: 자유학교 물꼬의 학교와 달골 기숙사와 명상정원 아침뜨樂

       (잠자리는 1인실, 2인실, 3인실, 4인실, 그리고 너른 다락방)

       * 학교는 재래식, 기숙사는 수세식 화장실입니다.


○ 뉘: 다른 이의 책 읽기를 방해하지 않을 수 있는 나이 이상 얼마쯤


○ 등록: 8만원(논두렁과 초등 7만원 / 농협 319-01-248875 자유학교물꼬)


○ 신청: 각 일정이 있는 주의 물날 자정까지 e-mail (mulggo2004@hanmail.net) 로.


○ 들어오는 날: 각 일정 흙날 영동역 길 건너에서 11:00 대해리행 버스

                  (서울발 영동행 08:10, 부산발 영동행 07:48)

                  * 버스를 놓칠 때: 영동역-물꼬, 택시 40,000원


○ 나가는 날: 각 일정 해날 12:20 대해리발 버스

                (영동발 서울행 14:37, 영동발 부산행 14:02)


○ 그래도 궁금한 게 있네!: mulggo2004@hanmail.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후원] 논두렁에 콩 심는 사람들 관리자 2009-06-27 10404
공지 “자유학교 물꼬” ‘자유학기제 지원센터’ file 물꼬 2015-02-27 4675
공지 누리집에 글쓰기가 되지 않을 때 [1] 물꼬 2015-04-03 6191
공지 2019학년도 한해살이(2019. 3~2020. 2) file 물꼬 2019-03-09 1005
765 [빨간불] 2019학년도 겨울 계자(초등) 바뀐 일정 확인 바랍니다! 물꼬 2019-11-14 277
764 [11.20] (서울) 북토크; <내 삶은 내가 살게 네 삶은 네가 살아> file 물꼬 2019-11-13 132
763 [빨간불] 계자(초등) 일정에 대해 논의를 좀 해얄 듯합니다! 물꼬 2019-11-11 193
762 [물꼬 30주년] 명상정원 '아침뜨樂'의 측백나무 133그루에 이름 걸기(후원 받습니다) [6] 물꼬 2019-11-09 320
761 {고침} [2020.1.12~17] 2019학년도 겨울 계절자유학교 (초등, 165 계자) file 물꼬 2019-11-07 273
760 [12.21~22] 2019학년도 겨울 청소년 계자 file 물꼬 2019-11-07 119
759 2019학년도 겨울 계자(초등) 자원봉사 file 물꼬 2019-11-07 119
758 2019학년도 겨울 계자(초등) 밥바라지 자원봉사 file 물꼬 2019-11-07 83
757 긴 글 · 2 - 책 <나는 내 삶을 살게 넌 네 삶을 살아>(한울림, 2019) 옥영경 2019-11-07 107
756 [미리 안내] 2019학년도 겨울 계절자유학교(초·중·고) 일정 물꼬 2019-11-01 152
755 [2019.11.15~2020.2.15] 겨울 90일 수행 물꼬 2019-11-01 109
754 긴 글 · 1 - 책 <내 삶은 내가 살게 네 삶은 네가 살아>(한울림, 2019) file 물꼬 2019-10-01 778
753 [10.25~27] 10월 빈들모임 file 물꼬 2019-09-23 1751
752 [10.18~20] 명상센터 10월 물꼬 머물기(물꼬 stay) file 물꼬 2019-09-23 198
751 9월 물꼬 stay 일정 조율 물꼬 2019-09-17 232
750 9월 빈들모임 마감 물꼬 2019-08-29 203
749 [9.27~29] 9월 빈들모임 file 물꼬 2019-08-26 337
748 [9.20~22] 명상센터 9월 물꼬 머물기(물꼬stay) file 물꼬 2019-08-26 263
» 덧붙임: [8.17~18, 8.24~25, 8.31~9.1] “우리는 산마을에 책 읽으러 간다”-산마을 책방 file 물꼬 2019-08-15 260
746 164 계자 통신 3 - 돌아가는 걸음이 아쉽지 않은 까닭은 물꼬 2019-08-09 329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