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은 산마을 책방➁에서 남은 갈무리글입니다.

늘처럼 맞춤법은 틀리더라도 고치지 않았으며,

띄어쓰기도 가능한 한 원문대로 옮겼습니다.

다만 의미 전달이 어려운 경우엔 띄워주거나 컴퓨터가 저 알아 잡아준 맞춤법이거나.

괄호 안에 ‘*’표시가 있는 것은 옮긴이가 주(註)를 단 것.



                                     -------------------------------------------------------



김태율:

(*그림: 타오르던 불빛과, 눈부신 하늘과... )


김라윤:

어재 밤에 산책을, 갔따 추웠다. 재밌기는 했지만, 무서워따 그러다가...

끄가지 같다 다시 돌아갈 때... 난 그때 졸여따. 다 왔다

밤에 장장놀이를 했다 즐거워다


윤소정:

아이들과 물꼬에서 보낼 것에 대한 기대와

지난번 방문했을 때 마음에 남았던 아쉬움과 속상함의 기억으로 두려운 마음을 동시에 가지고 왔어요. 

마음이 부풀지 않도록 스스로를 끊임없이 가라앉혔던 것 같아요.

마주하니, 변함없이 맑은 얼굴, 깊은 눈동자, 아니, 더 맑고 더 깊더라고요.

물꼬의 공간들도 변함이 없는 듯 더 반짝이고 더 아름답고요.

고요히 얼굴을 마주하고 차를 마시는 시간,

까만 밤 두 아이를 옥쌤과 제가 하나씩 업고 걷던 길,

길을 안내해주던 반딧불이의 연두색 불빛,

타닥타닥 타들어가며 하늘로 치솟는 불빛,

아침 수행과 산책, 쏟아지는 햇살,

모두모두 감하샜어요.

그런데 그 모든 좋았던 것들 중에 ‘오해’에 대한

샘의 저의, 짧지도 길지도 않은, 딱 필요한 만큼의 그 대화가 가장 좋았어요.

가림 없이 이야기 나누어주셔서, 제 이야기에 귀기울여주시고,

끄덕임으로 함께해주셔서 참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5013 2019. 9. 7.흙날. 13호 태풍 링링 지나간 옥영경 2019-10-16 15
5012 2019. 9. 6.쇠날. 흐리다 비바람 옥영경 2019-10-16 14
5011 2019. 9. 5.나무날. 소나기라 할 만치 / 가을학기 여는 날 옥영경 2019-10-16 15
5010 2019. 9. 4.물날. 비 / 조국 때문에 받은 문자? 옥영경 2019-10-16 18
5009 2019. 9. 3.불날. 비 오락가락 / 청년들의 분노가 이해되지만 옥영경 2019-10-16 14
5008 2019. 9. 2.달날. 흐리다 비 많은 옥영경 2019-10-16 13
5007 2019 여름 산마을 책방➂ (2019.8.31~9.1) 갈무리글 옥영경 2019-10-12 42
5006 산마을책방➂ 닫는 날, 2019. 9. 1.해날. 흐려가는 하늘 옥영경 2019-10-12 36
5005 산마을책방➂ 여는 날, 2019. 8.31.흙날. 맑음 옥영경 2019-10-12 36
5004 2019. 8.30.쇠날. 갬 옥영경 2019-10-12 40
5003 2019. 8.29.나무날. 흐림 / 때로 헤어짐을 지지함 옥영경 2019-10-11 29
5002 2019. 8.28.물날. 흐림 / 고무신 옥영경 2019-10-11 26
5001 2019. 8.27.불날. 안개비 / 당신이 내게 하늘을 주었을 때 옥영경 2019-10-11 31
5000 2019. 8.26.달날. 맑음 옥영경 2019-10-10 35
» 2019 여름 산마을 책방➁ (2019.8.24~25) 갈무리글 옥영경 2019-10-10 33
4998 산마을 책방➁ 닫는 날, 2019. 8.25.해날. 맑음 옥영경 2019-10-10 33
4997 산마을 책방➁ 여는 날, 2019. 8.24.흙날. 맑음 옥영경 2019-10-10 39
4996 2019. 8.23.쇠날. 맑음 / 우리는 아이들과 어떻게 대화하고 있는가? 옥영경 2019-10-08 48
4995 2019. 8.22.나무날. 맑음 / 두 번을 놓치고, 한 번을 놓칠 뻔한 옥영경 2019-10-08 42
4994 2019. 8.21.물날. 흐림 / 소나무 전지 옥영경 2019-09-24 102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