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은 종일 안개에 잠겨 있었다.

그래도 어디선가 풀을 깎는 기계 소리가 들렸다.

안개비가 내리는 마을에 내려섰다.

비는 는개비로 시작해 가랑비가 되었다.

밤이 돼서야 마을이 드러났다.


고흥에서 귀한 책이 둘 왔다, 시와 함께.

책을 만든 종이 자투리로 만든 엽서도 잔뜩.

날마다 삶을 기록하는 이 누구인가,

이렇게 날마다 시를 쓰는 이 누구인가,

그 시를 나누는 이 누구시던가.

이야기를 날마다 글종이로 500자락 남짓 쓴 지 스무 해가 넘어 되는 이.

어찌 이리 정갈하고, 부지런하고, 단단하면서 부드러우신가.

<시골에서 도서관하는 즐거움>(최종규, 2018);

책사랑과 삶사랑을 기록한 열두 해 도서관 일기.

<우리말 글쓰기 사전>(최종규, 2019);

'어떤 이야기가 삶에서 피어나 글쓰기로 거듭나는가 하는 삶을 담으려' 한 책.

'글쓰기란 무엇인가 하면, 남들이 일으키는 바람에 휩쓸리지 않으면서

스스로 한 걸음씩 내딛는 신나는 놀이살림이지 싶'다는.


나는 고맙다는 인사를 넣지 않았다.

할 수 없었다.

오래 그럴 것 같다.

이렇게 탄탄하게 삶을 가꾸는 사람을, 단단하게 써가는 글을,

나는 도저히 쉬 읽을 수가 없었다.

나는 부끄러웠고, 이 역시 오래 그럴 것 같다.


저 멧골에서 이 멧골로 날아온, 책과 함께 전해온 시를 읽는다.

받을 그의 이름을 달고 시를 써본 지 언제이던가.

오직 한 사람을 위한 시, 떨리는 손으로 한 자 한 자 옮긴다.


물꼬 옥영경 님한테


하늘


하나를 하는 하늘님

둘을 두는 두레

셋이 서는 셈

너덧이면 넉넉한 넷째


하느작질 하는 하늘이

두리번질 두근두근 두리

서성임질 세우고 서리콩

네모질 넷이서 너끈히


하던 대로 한 한벗

두던 대로 둔 두밤

서던 대로 선 섬돌

널던 대로 넌 너머


한 가지를 해본다

두 길을 도리도리하네

세 갈래를 섞지

네 굽이를 너풀너풀


(2019. 8.26.○○○)


당신이 내게 하늘을 주었을 때 혹은 당신이 내게 하늘이라고 했을 때

이곳이 하늘이었고 그대가 하늘이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5004 2019. 8.30.쇠날. 갬 옥영경 2019-10-12 236
5003 2019. 8.29.나무날. 흐림 / 때로 헤어짐을 지지함 옥영경 2019-10-11 217
5002 2019. 8.28.물날. 흐림 / 고무신 옥영경 2019-10-11 194
» 2019. 8.27.불날. 안개비 / 당신이 내게 하늘을 주었을 때 옥영경 2019-10-11 227
5000 2019. 8.26.달날. 맑음 옥영경 2019-10-10 193
4999 2019 여름 산마을 책방➁ (2019.8.24~25) 갈무리글 옥영경 2019-10-10 210
4998 산마을 책방➁ 닫는 날, 2019. 8.25.해날. 맑음 옥영경 2019-10-10 204
4997 산마을 책방➁ 여는 날, 2019. 8.24.흙날. 맑음 옥영경 2019-10-10 223
4996 2019. 8.23.쇠날. 맑음 / 우리는 아이들과 어떻게 대화하고 있는가? 옥영경 2019-10-08 221
4995 2019. 8.22.나무날. 맑음 / 두 번을 놓치고, 한 번을 놓칠 뻔한 옥영경 2019-10-08 194
4994 2019. 8.21.물날. 흐림 / 소나무 전지 옥영경 2019-09-24 211
4993 2019. 8.20.불날. 맑음 / 당진 강연 옥영경 2019-09-23 223
4992 2019. 8.19.달날. 맑음 / You are what you eat! 옥영경 2019-09-23 212
4991 2019 여름 산마을 책방➀ (2019.8.17~18) 갈무리글 옥영경 2019-09-23 287
4990 산마을 책방➀ 닫는 날, 2019. 8.18.해날. 맑음 옥영경 2019-09-23 191
4989 산마을 책방➀ 여는 날, 2019. 8.17.흙날. 맑음 옥영경 2019-09-19 238
4988 2019. 8.16.쇠날. 흐림 / 그대에게 옥영경 2019-09-19 225
4987 2019. 8.15.나무날. 갬 옥영경 2019-09-19 234
4986 2019. 8.14.물날. 하늘의 반은 먹구름을 인, 그리고 자정부터 시작하는 비 / 164 계자 부모님들과 통화 중 옥영경 2019-09-19 203
4985 2019. 8.13.불날. 맑음 / <내 삶은 내가 살게...> 리뷰 몇 읽다 옥영경 2019-09-19 235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