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9. 2.달날. 흐리다 비 많은

조회 수 86 추천 수 0 2019.10.16 02:17:05


가을 장맛비가 시작되었다...


무밭을 돌보았다, 아이들 돌보듯.

풀은, 어찌 저리도 질긴가.

무보다 빠르고 배추보다 빠르고 때로 나무보다도 빠르다.

사람으로서는 백전백패다.

그들의 세상에서 그저 사람의 자리를 조금 엿볼 뿐이다.


소유와 자유가 반비례한다는 것을 새삼 깨닫는다는 벗의 문자를 읽는다.

형님네로 들어가 억지 전세이긴 하지만

이것저것 소유할 게 왜 이리 많은가 하는 푸념.

침대 2개를 중고로 들이고, 냉장고에 세탁기에...

‘배부른 소리가 아니라 일하겠다고 처음 한국에 나왔을 때

차도 없고 집도 없던 그때가 가장 자유롭고 행복했던 듯’하다는.

몇 자 답을 하였네.

‘뭔가 가진다는 건 또한 그만큼 챙길 게 많아지는 거지.

가진 것도 덜, 사람 관계도 덜,

내게 부디 그럴 수 있길.

사람이 사는 데 그리 많은 게 필요한 것 같지 않음!

그대 목록만 해도 침대가 우리에게 언제 그리 필수품이 되었나... 싶음 :)

그나저나 살림은 그리 장만하는 재미가 한편 있을.

물꼬도 혹 뭐 나누줄 게 있으려나 살펴봐야겠군 :)’


내가 가는 길은 인적이 드물었다.

곧 사람들이 몰렸고, 그러면 나는 떠났다.

그저 나물처럼 순하게 새 길을 다시 걸어갔다...

지난 8월이 저물던 어느 날 끼적거려놓은 문장이었더라.

물꼬가 새로운 학교를 준비하던 시기며

물꼬에서 글쓰기를 하고 열린교실을 하고 계절학교를 시작하고

연극수업을 하고 새로운 학교를 열고

손말(수어)을 가르치고 화백제도를 재현(한데모임)하고 명상을 하고...

때때마다 교육적으로 필요한 작업들을

그 어떤 곳보다 먼저 시작했던

지난 역사를 돞아보며 썼던 글이었을 것이다.


구내염으로 또 고생이다.

지나가는 여름이 그렇게 몸으로 남았나 보다.

한밤 장 청소를 한다. 대장 내시경을 준비 중이다.

바로 준비되는 몸이라. 단식으로 단련된 시절도 있었으니.

배가 불러 그렇지, 그리 어려운 일은 아니었다.

3리터의 관장용 물을 반 나눠

나머지는 내일 오전 이어가기로 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5016 2019. 9.10.불날. 해, 더운 속에 가끔 선선한 바람 옥영경 2019-10-26 76
5015 2019. 9. 9.달날. 비 추적이는 밤 / 향낭 옥영경 2019-10-23 82
5014 2019. 9. 8.해날. 태풍 지났으나 비 옥영경 2019-10-23 72
5013 2019. 9. 7.흙날. 13호 태풍 링링 지나간 옥영경 2019-10-16 114
5012 2019. 9. 6.쇠날. 흐리다 비바람 옥영경 2019-10-16 98
5011 2019. 9. 5.나무날. 소나기라 할 만치 / 가을학기 여는 날 옥영경 2019-10-16 101
5010 2019. 9. 4.물날. 비 / 조국 때문에 받은 문자? 옥영경 2019-10-16 101
5009 2019. 9. 3.불날. 비 오락가락 / 청년들의 분노가 이해되지만 옥영경 2019-10-16 97
» 2019. 9. 2.달날. 흐리다 비 많은 옥영경 2019-10-16 86
5007 2019 여름 산마을 책방➂ (2019.8.31~9.1) 갈무리글 옥영경 2019-10-12 117
5006 산마을책방➂ 닫는 날, 2019. 9. 1.해날. 흐려가는 하늘 옥영경 2019-10-12 105
5005 산마을책방➂ 여는 날, 2019. 8.31.흙날. 맑음 옥영경 2019-10-12 108
5004 2019. 8.30.쇠날. 갬 옥영경 2019-10-12 115
5003 2019. 8.29.나무날. 흐림 / 때로 헤어짐을 지지함 옥영경 2019-10-11 100
5002 2019. 8.28.물날. 흐림 / 고무신 옥영경 2019-10-11 93
5001 2019. 8.27.불날. 안개비 / 당신이 내게 하늘을 주었을 때 옥영경 2019-10-11 105
5000 2019. 8.26.달날. 맑음 옥영경 2019-10-10 102
4999 2019 여름 산마을 책방➁ (2019.8.24~25) 갈무리글 옥영경 2019-10-10 104
4998 산마을 책방➁ 닫는 날, 2019. 8.25.해날. 맑음 옥영경 2019-10-10 101
4997 산마을 책방➁ 여는 날, 2019. 8.24.흙날. 맑음 옥영경 2019-10-10 104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