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9.23.달날. 갬

조회 수 217 추천 수 0 2019.10.31 23:16:56


겨우 이틀이었다.

그러나 긴 이틀이었다.

비바람은 거칠었고, 때로는 집이 통째 훌훌 종잇장처럼 날릴 것 같았다.

어쩌면 집이 조각배처럼 둥둥 떠내려갈 것만도 같았다.

집이란 게 별 건가,

지붕 있고 벽 있고 전기 들어오고 물 들어오면 된다던 말을 생각했다.

바람 부는 날 집안에 있을 때, 설혹 그 안에 온기가 없어도

고맙고 다행할 것이었다.

비바람 치는 데 몸에 그 비와 바람이 닿지 않아 고마웠다.

되는 것도 없는 세상, 가능성이 낮은 것에 배팅을 못할 건 무언가라던 말처럼

최소치가 최대치 못잖은 행복을 줄 수도 있다.

아니, 준다!

그게 생이다.

오늘은 이틀 만에 찾아온, 그것도 아주 잠깐 보인 아침햇살에

고마웠다, 완전체 같은 행복이었다.

그게 생이다.

그게 생이어도 된다.

얼마쯤 안 되는 빛나는 기억으로 고단한 생을 건너가는 일,

그게 사는 일일지도 모르겠다.

그러므로 지금 빛나는 날을, 겨우 조금이라도, 만드는 지금에 푹 빠지기.

날은 다시 흐려졌지만, 그 볕으로 충분했다.

다시 한 주를 시작한다.

하루하루는 긴 데 다시 금세 새 한 주가 온다.

금세 한 달이 지난다.

다시 새해가 온다, 와 있다.대단한 목표를 두지 않아도

이렇게 나날이 하루를 해치우는 것으로도 충분할 사람살이겠다.


학교 마당 가장자리, 그러니까 본관 앞으로 깔린 고무매트 가로는

풀이 억시게 다부룩 자랐다.

거참, 그 생명력이란 정말...

어쩜 정의로울 만치 강단지게 난 것들.

연대도 그런 연대가 없는.

끊어내기가 패내기가 다 아깝다싶을 만치.

그러나 여기는 사람의 자리.

다시 그 곳을 잔디를 심으려 패놓고

비가 이틀 그리 내렸던 거다.

파놓은 풀들을 더 바깥쪽으로 밀고,

(좀 마르고 나면 흙을 털어 멀리 치울 것이다.

흙은 남겨서 잔디를 덮어줄 것이고)

골을 팠다.

잔디를 놓고, 진 흙을 채워도 될 것이지만

좀 말렸다 마른 흙을 비비며 채울 게다.

이곳 일이 보였나,

다른 곳에서 작업하고 남은 잔디가 실린 차가 들어왔다.

저녁을 드시고 나가면서 그 잔디를 이곳에 부려주었다.

마침 고무매트 풀을 맸더니 그 자리에 딱 놓을 만치 잔디가 생겼네.

이른 저녁밥상을 차렸다.


차모임이 있었다.

핑크 뮬리와 고마리 한 가지가 다화로 꽂혔다.

홍차를 달인다.

인도의 다즐링과 닐기리와 아삼과 스리랑카의 캔디와 누와라엘리야를 마신다.

빵을 다식으로 내놓았다.

스리랑카.

스리Sri는 눈부시게, 현기증이 나며, 찬란히 빛나며, 아름다운, 거룩하다는 뜻의 형용사.

랑카 Lanka는 땅

그러니까 스리랑카는 눈부시게 빛나는 땅.

그 모양도 보석처럼 빛나는 눈물방울인,

인도로부터 29km 떨어져있는 인도양의 작은 섬,

누와라엘리야도 찾아보니 고원도시, 빛의 도시라는 의미가 있네.

때로 차를 마시는 일을 무슨 대단한 자랑거리로 삼는 이들이 매우 거북하다.

차는 마시는 거다.

차car가 재산의 상징이 아니라 차로서의 기능을 할 때

차tea가 가시로 전락하지 않고 차로서의 기능을 할 때

제자리를 잘 잡은 물건처럼 보기 좋더라.


조국 장관 자택에 아침 9시에 시작한 압수수색이 저녁 8시까지 이어졌다.

“강제수사를 경험한 국민의 심정을 절실하게 느끼고 있다”고 그가 말했다.

대통령이 미국 순방을 떠나자마자

대통령이 임명한 장관의 집이 털리고 있다.

한 나라의 장관도 맥없이 그리 당하는구나.

그의 잘잘못을 떠나 그 큰 권력도 그럴 수 있을 진대

한 개인은 어떻겠는가.

그야말로 검찰의 막강권력!

사람들의 위기의식은 그런 데서 나왔을 것이다.

검찰개혁이, 그리고 이 일이 어디로 갈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5035 9월 빈들 닫는 날, 2019. 9.29.해날. 맑은 날 옥영경 2019-10-31 268
5034 9월 빈들 여는 날, 2019. 9.28.흙날. 잠깐 빗방울 댓 옥영경 2019-10-31 269
5033 2019. 9.27.쇠날. 해 나왔다 오후 사라진 / 두 발의 총성 옥영경 2019-10-31 307
5032 2019. 9.26.나무날. 흐리다 살짝 해 / 아고라 잔디 옥영경 2019-10-31 220
5031 2019. 9.25.물날. 잠깐 볕 옥영경 2019-10-31 261
5030 2019. 9.24.불날. 맑음 옥영경 2019-10-31 246
» 2019. 9.23.달날. 갬 옥영경 2019-10-31 217
5028 2019. 9.22.해날. 비바람 옥영경 2019-10-31 231
5027 2019. 9.21.흙날. 비바람 / <죽음>(열린책들, 2019) 옥영경 2019-10-31 215
5026 2019. 9.20.쇠날. 흐려가는 오후 / 굴착기 옥영경 2019-10-30 249
5025 2019. 9.19.나무날. 맑음 / 낭독회, 그리고 하루 옥영경 2019-10-30 224
5024 2019. 9.18.물날. 맑음 / NVC 옥영경 2019-10-30 211
5023 2019. 9.17.불날. 맑음 옥영경 2019-10-29 455
5022 2019. 9.16.달날. 화창 /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사업 백지화 옥영경 2019-10-29 551
5021 2019. 9.15.해날. 맑음 / 쭈꾸미 옥영경 2019-10-28 220
5020 2019. 9.14.흙날. 맑음 옥영경 2019-10-28 220
5019 2019. 9.13.쇠날. 달 떴네! 옥영경 2019-10-27 224
5018 2019. 9.12.나무날. 비 내리다 흐린 채 옥영경 2019-10-27 225
5017 2019. 9.11.물날. 해, 선선한 바람 / 멧돼지! 옥영경 2019-10-26 252
5016 2019. 9.10.불날. 해, 더운 속에 가끔 선선한 바람 옥영경 2019-10-26 266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