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청소년 계자는 공지된 일정대로 진행합니다![2019년 12월 21일 흙날 ~ 22일 해날(1박2일)]


2. 초등 계자 일정을 옮겨도 되는가 여쭙습니다.


최근 진보교육감이 있는 시도를 중심으로

겨울방학을 1월 10일 전후로 하고 3월 학년 시작과 함께 개학을 하는 추세라 합니다.

그런데 물꼬의 겨울 계자가 그즈음이란 말이지요.

체험학습을 신청하고 계자에 합류할 수는 있겠으나

그렇게 되면 학년을 마무리하는 자리에 함께할 수 없는 거지요.

한 해 동안 같이 보낸 담임 선생님, 그리고 친구들과

마지막 인사를 나누지 못하는 아쉬움이 남을 겝니다.

물꼬만 해도 시작하는 안내와 갈무리를 얼마나 중요하게 여기던가요.


그래서,

현재 '2020년 1월 5일 해날 ~ 10일 쇠날(5박6일)' 에서

한 주를 밀어 '2020년 1월 12일 해날 ~17일(5박6일)'로 옮겨도 괜찮은지 여쭙습니다.

메일이나 문자를 주시거나,

여기 댓글창을 열어도 놓겠습니다.


3. 아무래도 먼저 신청하신 분들의 사정이 먼저이겠습니다!

일정을 밀어도 되겠는지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계자 신청 공간에 글 남겨주셔도 좋고,

메일(mulggo2004@hanmail.net)로, 혹은 문자로도(010.7544.4833) 괜찮습니다.

저희는 저희대로 연락을 드려보겠습니다.


그럼, 따순 오후이시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후원] 논두렁에 콩 심는 사람들 관리자 2009-06-27 10393
공지 “자유학교 물꼬” ‘자유학기제 지원센터’ file 물꼬 2015-02-27 4670
공지 누리집에 글쓰기가 되지 않을 때 [1] 물꼬 2015-04-03 6185
공지 2019학년도 한해살이(2019. 3~2020. 2) file 물꼬 2019-03-09 995
765 [빨간불] 2019학년도 겨울 계자(초등) 바뀐 일정 확인 바랍니다! 물꼬 2019-11-14 236
764 [11.20] (서울) 북토크; <내 삶은 내가 살게 네 삶은 네가 살아> file 물꼬 2019-11-13 116
» [빨간불] 계자(초등) 일정에 대해 논의를 좀 해얄 듯합니다! 물꼬 2019-11-11 177
762 [물꼬 30주년] 명상정원 '아침뜨樂'의 측백나무 133그루에 이름 걸기(후원 받습니다) [5] 물꼬 2019-11-09 222
761 {고침} [2020.1.12~17] 2019학년도 겨울 계절자유학교 (초등, 165 계자) file 물꼬 2019-11-07 241
760 [12.21~22] 2019학년도 겨울 청소년 계자 file 물꼬 2019-11-07 110
759 2019학년도 겨울 계자(초등) 자원봉사 file 물꼬 2019-11-07 111
758 2019학년도 겨울 계자(초등) 밥바라지 자원봉사 file 물꼬 2019-11-07 79
757 긴 글 · 2 - 책 <나는 내 삶을 살게 넌 네 삶을 살아>(한울림, 2019) 옥영경 2019-11-07 98
756 [미리 안내] 2019학년도 겨울 계절자유학교(초·중·고) 일정 물꼬 2019-11-01 145
755 [2019.11.15~2020.2.15] 겨울 90일 수행 물꼬 2019-11-01 105
754 긴 글 · 1 - 책 <내 삶은 내가 살게 네 삶은 네가 살아>(한울림, 2019) file 물꼬 2019-10-01 745
753 [10.25~27] 10월 빈들모임 file 물꼬 2019-09-23 1628
752 [10.18~20] 명상센터 10월 물꼬 머물기(물꼬 stay) file 물꼬 2019-09-23 192
751 9월 물꼬 stay 일정 조율 물꼬 2019-09-17 229
750 9월 빈들모임 마감 물꼬 2019-08-29 201
749 [9.27~29] 9월 빈들모임 file 물꼬 2019-08-26 332
748 [9.20~22] 명상센터 9월 물꼬 머물기(물꼬stay) file 물꼬 2019-08-26 257
747 덧붙임: [8.17~18, 8.24~25, 8.31~9.1] “우리는 산마을에 책 읽으러 간다”-산마을 책방 file 물꼬 2019-08-15 257
746 164 계자 통신 3 - 돌아가는 걸음이 아쉽지 않은 까닭은 물꼬 2019-08-09 324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