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 1.불날.흐림

조회 수 204 추천 수 0 2019.11.22 16:36:53


이게 다 무슨 일인가 싶게

학교 마당 작은 연못에 부레옥잠이 늦은 꽃을 피워 올렸고,

달골 햇발동 꽃밭 장미가 철 만났는 양 노란 꽃을 피웠다.

시월이면 가마솥방에 난로를 놓네 마네 하는 이 멧골이건만

올해는 아직 가을을 시작하지 못하고 있는 기온이다.

그래도 또한 가을은 와서 고춧대는 말랐고,

오늘은 고추 지주대를 치웠다.


이웃 도시의 한 공사장에서 바윗돌이 남았다는 연락이 왔다.

열두 개나 된다.

돌이 많지만 쓰임으로 보자면 여기저기 다 쓰일 수 있는 돌은 아니다.

준다고 다 거둬들일 것도 아니지만

마침 새 하얀 덩어리라 하기 달골 어디라도 나란히 놓기 좋겠다 하고

실어와 내렸다.


이웃 절집에도 건너간다.

아고라 잔디를 심으며 품을 빌렸다.

여기 저기 돌탑을 쌓는데,

감나무 아래 너저분한 공간에도 벽돌을 깔았으면 하시는 거라.

내가 좀 할 수 있는 일.

일꾼들과 맞춰 종일 한다면야 하루 만에 못할 일도 아니겠으나

물꼬 흐름도 있는 지라...

하루 두세 시간 건너가 작업을 하기로.

오늘은 그 둘레에 쌓다 팽개쳐져 있던 돌담부터 마저 쌓았다.

다른 날 땅을 긁고 고르고 다지고,

또 하루는 벽돌을 깔리라.


늘 긴장하며 살기는 어렵다.

어느 날 좀 느슨해졌다가 퍼뜩 정신을 하리고는 한다.

생태며 평화며 우리가 지켜야할 중요한 가치들도 어느새 잊고

상처 난 줄도 모르고 핏자국을 보고서야 놀라는 것 마냥

아무렇지도 않게 반생태적이고 반평화적인 일상을 살 때도 있다.

내가 하는 행위가 뭐 그리 영향을 줄 것이냐 싶게

주머니를 빠져나가 날리는 사탕껍질 하나 무심히 보듯이.

달골은 지하수를 쓰는데, 철분이 많다.

못 먹을 것도 아니지만

먹는 물로는 학교에서 정수기나 수돗물을 담아 와서 쓰고는 하는데,

지난여름에는 밖에서 생수통에 담긴 물들이 들어왔다.

오가는 이들이 사오기 시작하니 자연스레 별 생각 없이 쓰고 있었던.

때로 사오라고 부탁을 하기까지.

세상에! 나온 패트병이 쌓인 걸 보고 정신이 번쩍 들었다.

내가 무슨 짓을 하고 있냐고!

다시 가마솥방에서 물을 받아 달골에 올라오는 밤이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5044 2019.10. 7.달날. 비 옥영경 2019-11-25 211
5043 2019.10. 6.해날. 잠깐 해 / 그대에게 옥영경 2019-11-25 204
5042 2019.10. 5.흙날. 흐림 옥영경 2019-11-24 209
5041 2019.10. 4.쇠날. 맑음 / 여민락교향시 초연 옥영경 2019-11-24 227
5040 2019.10. 3.나무날. 비 내리다 갬 옥영경 2019-11-23 485
5039 2019.10. 2.물날. 비 옥영경 2019-11-23 202
» 2019.10. 1.불날.흐림 옥영경 2019-11-22 204
5037 2019. 9.30.달날. 맑음 / 어머니는 남는다 옥영경 2019-11-22 200
5036 9월 빈들모임(2019. 9.28~29) 갈무리글 옥영경 2019-10-31 1530
5035 9월 빈들 닫는 날, 2019. 9.29.해날. 맑은 날 옥영경 2019-10-31 235
5034 9월 빈들 여는 날, 2019. 9.28.흙날. 잠깐 빗방울 댓 옥영경 2019-10-31 248
5033 2019. 9.27.쇠날. 해 나왔다 오후 사라진 / 두 발의 총성 옥영경 2019-10-31 271
5032 2019. 9.26.나무날. 흐리다 살짝 해 / 아고라 잔디 옥영경 2019-10-31 210
5031 2019. 9.25.물날. 잠깐 볕 옥영경 2019-10-31 237
5030 2019. 9.24.불날. 맑음 옥영경 2019-10-31 226
5029 2019. 9.23.달날. 갬 옥영경 2019-10-31 204
5028 2019. 9.22.해날. 비바람 옥영경 2019-10-31 217
5027 2019. 9.21.흙날. 비바람 / <죽음>(열린책들, 2019) 옥영경 2019-10-31 203
5026 2019. 9.20.쇠날. 흐려가는 오후 / 굴착기 옥영경 2019-10-30 242
5025 2019. 9.19.나무날. 맑음 / 낭독회, 그리고 하루 옥영경 2019-10-30 214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