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문 앞 화단 옆 도랑의 가을은 낙엽이 채워지는 것으로 존재를 드러낸다.

긁어낸다.

아이들 대신 운동장을 뛰어다니는 낙엽들도 본다. 가을이다.


8월 8일생 진돗개 한 마리가 왔다. 그러니까 생후 2개월.

물꼬에서 퍽 오래 산 ‘사과’와 ‘만화’가 봄이 오면 집을 떠나게 되지 싶어

강아지를 구한다 여기저기 소문을 냈던 올해였다.

아침뜨樂에 드는 멧돼지를 몰아내기 위해서도

개 한 마리 있어야겠다 마음이 바빴네.

김천의 어느 댁에서 업어왔다.

이름을 지어야 할 테지.

엇, 그런데 그가 실려 온 상자에 제습기를 납품하는 쪽의 인쇄글이 있는 거라;

나는 제습제입니다.

제습제라 부른다. 근데 좀 길군.

끝의 제를 떼고 제습이라 부르기로 한다.

습기를 없앤다, 라는 뜻은 우울을 털어낸다는 뜻으로까지 의미가 확장된다. 좋다.

더 생각해보니 습을 익힐 습(習) 한자로 두면 제 스스로 익히는 자라는 뜻도 되네.

우선 사이집 앞에 학교에서 실어온 집을 놓아준다.

좀 귀엽다. 아니 많이 귀엽다. 모든 어린 것들이 그러하듯.


물꼬는 공부의 영역을 광범위하게 두고

어른을 위해서는 그 필요성에 따라 다양한 교육활동들을 한다.

요새는 연필화를 안내하고 있기도 하다.

저녁에 수업을 하는 날인데,

허가를 위해 엊그제 했던 사이집 정화조 작업을

오늘 여럿이 그 둘레 남은 일들에 손을 모았네.

일을 두고 끝내기가 아쉬워 조금 서두르게 되었는데,

자리를 뜨면서 손전화를 놓고 가거나

심기길 기다리는 철쭉에 물 주던 호스를 앞 쪽만 잠그고 수도꼭지 쪽에서는 안 잠가

호스에 난 구멍에서 물이 오래 샜거나...

그런 부주의에 작은 짜증이 일었더라.

아차, 뭔가를 포기하고 시간을 확보한다면 아무것도 아닌 일들인 걸.

어째 그리 많은 날마다를 살고도 같은 어리석음을 반복하는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5064 10월 빈들모임 닫는 날, 2019.10.27.해날. 맑고 바람 많은 옥영경 2019-12-16 203
5063 10월 빈들모임 여는 날, 2019.10.26.흙날. 맑음 옥영경 2019-12-10 219
5062 2019.10.25.쇠날. 구름 좀 옥영경 2019-12-10 218
5061 2019.10.24.나무날. 좀 흐림 옥영경 2019-12-10 229
5060 2019.10.23.물날. 빗방울 셋 옥영경 2019-12-10 230
5059 2019.10.22.불날. 흐림 / 몸에 병 없기를 바라지 말라... 옥영경 2019-12-05 246
5058 2019.10.21.달날. 맑음 / 오늘은 오늘치의 삶을 살아냈고 옥영경 2019-12-05 200
5057 10월 물꼬스테이 닫는 날, 2019.10.20.해날. 맑음 / 아고라 잔디 30평을 심은 그 뒤! 옥영경 2019-12-05 195
5056 10월 물꼬스테이 여는 날, 2019.10.19.흙날. 맑음 옥영경 2019-12-05 204
5055 2019.10.18.쇠날. 흐리다 비 옥영경 2019-12-05 197
5054 2019.10.17.나무날. 흐림 / 주목 세 그루 옥영경 2019-12-05 199
5053 2019.10.16.물날. 볕 / 우리 모두 나이를 먹는다 옥영경 2019-12-05 199
5052 2019.10.15.불날. 잠깐 볕. 흐리고 기온 낮고 바람 불고 옥영경 2019-11-27 233
5051 2019.10.14.달날. 흐림 옥영경 2019-11-27 242
5050 2019.10.13.해날. 맑음 / 돌격대 2탄 옥영경 2019-11-27 250
5049 2019.10.12.흙날. 맑음 / 돌격대 옥영경 2019-11-27 244
5048 2019.10.11.쇠날. 맑음 옥영경 2019-11-27 214
» 2019.10.10.나무날. 맑음 / 나는 제습제입니다! 옥영경 2019-11-27 246
5046 2019.10. 9.물날. 맑음 옥영경 2019-11-27 272
5045 2019.10. 8.불날. 맑음 / 기본소득, 그리고 최저임금 옥영경 2019-11-27 235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