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래방 앞 은행나무도 알이 낙엽처럼 떨어진다.

온 학교가 해우소인 양 냄새를 풍긴다.


오늘은 먼 곳에 일이 있었다.

삶이 불교지향적이라고 할 수는 있겠으나 불자는 아니다.

그래도 여러 절집과 인연이 이어지더니

가람배치라든지에 말을 보태거나 생각을 보탤 일까지 생기기도.

07시 일어나 남도의 큰 섬에 다녀오다.

가는 길 운전자가 있는 차에 동행하다.

그러니 전화를 편히 써서 여러 일을 보네.

주말에 있을 물꼬스테이 구성원들을 조율하고,

안부전화들을 넣다.

받을 일 많아도 하기는 몇 없는 그런 전화.

동기들을 보지 못한지 오래여도 노모들에게 안녕을 여쭙기도 하지.

그 편에 동기들 혹은 선배들의 소식을 듣기도 한다지.

선배 하나가 삶터를 떠나 강원도로 옮긴 소식도

요양병원 계신 그 댁 어머님 편에 듣네.

“내가 뭘 잘못했나 싶기도 하고...”

봄가을로 찾아뵙는데, 전화도 늦어지고 있었더니

어머님은 그런 생각을 다 하셨더라지.

어디 나이 들어서만 서운한 게 많던가.

더 살펴드려야 하리.

우리 모두 나이를 먹고 노인이 된다...


돌아오는 길, 어두웠다. 2차선 도로였다.

멀리 맞은편에서 차가 오고 있었다.

운전석 옆에 타고 있었다.

앗! 골목에서 갑자기 차가 툭 튀어나왔다.

운전자가 빨리 감지하고 얼른 피했다.

맞은편 차는 아주 가까워지고 있었다.

우리 차가 얼른 꺾어 다시 제 길에 들어섰지만,

갑자기 나왔던 트럭은 결국 우리 차 꽁무니를 박고 말았다.

트럭에서 내린 나이 드신 양반, 연신 미안해라 한다.

아무도 다치지 않았다. 범퍼는 보험으로 처리하기로 합의들을 했다.

그런데! 차가 튀어나오고 차가 피하고,

그리고 탄 차가 부딪히는 모든 상황을 눈으로 다 보았단 말이지.

그래서였을까, 머리가 날카롭게 아프기 시작했고 온몸이 뻐근해졌다.

일종의 교통사고 후유증?

음... 병원이 먼 멧골이다. 이래서도 안 가고 저래서도 안 가고,

병에 대한 혹은 병원에 대해 거리를 가지는 나름의 가치관 때문이기도 하고,

게을러서도 바빠서도 멀어서도 병원은 아득한 곳인데...


제습이 밥 주려고 바쁜 마음이었다.

진돗개 강아리 한 마리만 지키고 있는 달골이었다.

서둘러 돌아오다.

요새는 그를 기대는 어둠 깊은 멧골이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5063 10월 빈들모임 여는 날, 2019.10.26.흙날. 맑음 옥영경 2019-12-10 230
5062 2019.10.25.쇠날. 구름 좀 옥영경 2019-12-10 235
5061 2019.10.24.나무날. 좀 흐림 옥영경 2019-12-10 242
5060 2019.10.23.물날. 빗방울 셋 옥영경 2019-12-10 239
5059 2019.10.22.불날. 흐림 / 몸에 병 없기를 바라지 말라... 옥영경 2019-12-05 265
5058 2019.10.21.달날. 맑음 / 오늘은 오늘치의 삶을 살아냈고 옥영경 2019-12-05 210
5057 10월 물꼬스테이 닫는 날, 2019.10.20.해날. 맑음 / 아고라 잔디 30평을 심은 그 뒤! 옥영경 2019-12-05 209
5056 10월 물꼬스테이 여는 날, 2019.10.19.흙날. 맑음 옥영경 2019-12-05 217
5055 2019.10.18.쇠날. 흐리다 비 옥영경 2019-12-05 205
5054 2019.10.17.나무날. 흐림 / 주목 세 그루 옥영경 2019-12-05 214
» 2019.10.16.물날. 볕 / 우리 모두 나이를 먹는다 옥영경 2019-12-05 204
5052 2019.10.15.불날. 잠깐 볕. 흐리고 기온 낮고 바람 불고 옥영경 2019-11-27 243
5051 2019.10.14.달날. 흐림 옥영경 2019-11-27 254
5050 2019.10.13.해날. 맑음 / 돌격대 2탄 옥영경 2019-11-27 272
5049 2019.10.12.흙날. 맑음 / 돌격대 옥영경 2019-11-27 268
5048 2019.10.11.쇠날. 맑음 옥영경 2019-11-27 231
5047 2019.10.10.나무날. 맑음 / 나는 제습제입니다! 옥영경 2019-11-27 264
5046 2019.10. 9.물날. 맑음 옥영경 2019-11-27 283
5045 2019.10. 8.불날. 맑음 / 기본소득, 그리고 최저임금 옥영경 2019-11-27 246
5044 2019.10. 7.달날. 비 옥영경 2019-11-25 224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