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8.쇠날. 흐리다 비

조회 수 204 추천 수 0 2019.12.05 17:26:52


오전에는 달골 기숙사 청소를 했다.

물꼬스테이 맞이 준비.

달마다 셋째 주에 있는 2박3일 일정의 물꼬스테이는

자연스레 1박2일로 자리가 잡혀가고 있다.

이번 달도 그러한.


오후에는 바삐 병원에 가다.

아프다. 나 말고 한 노모가.

당신에게 며느리들도 있고 아들들도 있지만

딱 움직일 이가 없는 상황,

뭐 할 만한 사람이 하는 것.

물꼬야 교육일정이 진행되는 때 아니면 시간을 이리저리 당겨쓸 수 있으니.

내가 가다.

일 나가야 할 아들 하나가 묶여서 엉덩이 들썩이고 있었기

응급실 바톤을 이어받아

입원수속을 하고 간병인을 알아보고

식구들이 모일 때까지 잠시 돌봐드리다.

병원 저녁밥이 나오고 수발을 들다.

틀니를 꺼내 닦아드리다.

나이든 여인의 몸의 일부는 그렇게 비닐에 쌓여 호주머니에 들어있었다.

어릴 때였으면 쉬 손이 안 갔을지도.

나이 먹는 것, 세월이 쌓이는 것, 좋다, 참 좋다.

“부끄러웠다.”

늦게 나타난 며느리가 그랬다, 자식들이 있는데 남이 와서 그러고 있어서.

아니다, 나는 어머니를 향한 온 자식들의 그 마음이 고마웠고, 든든했다.

어머니가 외롭지 않겠구나 싶어,

자식들이 이리 다들 가까이 살며 어머니 일에 나서니 얼마나 좋던지.

공교롭게도 오늘 잠깐 다들 시간이 얽혔을 뿐.

오늘도 세상에 새로 태어나 나를 잘 써서 나도 고마웠던.


아프다. 이번엔 나.

큰 병 아니고 그저 얼굴이 살짝 따끔거리는.

물꼬 이웃네에 농약 치는 일을 이틀 돕고 돌아온 뒤부터.

또 다른 까닭일지도.

얼굴 곳곳에 벌겋게 일어났다.

날을 더할수록 심해지는.

병원은 멀고, 일단 좀 더 지켜보자 한다.

바람 좋은 곳에 살고 있으니 그것으로도 좋은 치료이리 하고.

정히 안 되면 그땐 읍내에 나가보기로.


입원한 노모를 그 댁 사람들 손에 넘기고 들어오며 장을 보다.

내일은 물꼬 스테이가 있는 주말.

또 마침 굴착기도 들어와 사람들이 일해야 하기.

밤비가 추적이나 다행히 가는 비다.

굴착기를 이틀 쓰기로 했는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5063 10월 빈들모임 여는 날, 2019.10.26.흙날. 맑음 옥영경 2019-12-10 229
5062 2019.10.25.쇠날. 구름 좀 옥영경 2019-12-10 235
5061 2019.10.24.나무날. 좀 흐림 옥영경 2019-12-10 242
5060 2019.10.23.물날. 빗방울 셋 옥영경 2019-12-10 239
5059 2019.10.22.불날. 흐림 / 몸에 병 없기를 바라지 말라... 옥영경 2019-12-05 265
5058 2019.10.21.달날. 맑음 / 오늘은 오늘치의 삶을 살아냈고 옥영경 2019-12-05 210
5057 10월 물꼬스테이 닫는 날, 2019.10.20.해날. 맑음 / 아고라 잔디 30평을 심은 그 뒤! 옥영경 2019-12-05 209
5056 10월 물꼬스테이 여는 날, 2019.10.19.흙날. 맑음 옥영경 2019-12-05 216
» 2019.10.18.쇠날. 흐리다 비 옥영경 2019-12-05 204
5054 2019.10.17.나무날. 흐림 / 주목 세 그루 옥영경 2019-12-05 213
5053 2019.10.16.물날. 볕 / 우리 모두 나이를 먹는다 옥영경 2019-12-05 204
5052 2019.10.15.불날. 잠깐 볕. 흐리고 기온 낮고 바람 불고 옥영경 2019-11-27 243
5051 2019.10.14.달날. 흐림 옥영경 2019-11-27 254
5050 2019.10.13.해날. 맑음 / 돌격대 2탄 옥영경 2019-11-27 272
5049 2019.10.12.흙날. 맑음 / 돌격대 옥영경 2019-11-27 268
5048 2019.10.11.쇠날. 맑음 옥영경 2019-11-27 231
5047 2019.10.10.나무날. 맑음 / 나는 제습제입니다! 옥영경 2019-11-27 264
5046 2019.10. 9.물날. 맑음 옥영경 2019-11-27 283
5045 2019.10. 8.불날. 맑음 / 기본소득, 그리고 최저임금 옥영경 2019-11-27 246
5044 2019.10. 7.달날. 비 옥영경 2019-11-25 224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