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골에서 자갈돌을 고르고 풀들을 긁어내다.

주말 이틀 굴착기가 다녀간 뒷일이었다.

어제도 했고 오늘도 했고 그리고 한 이틀을 더 해야지 하는.


오늘은 그대에게 이 글을 보내며 나 또한 곱씹어 읽나니.


보왕삼매론(寶王三昧論)


1. 몸에 병 없기를 바라지 말라.

몸에 병이 없으면 탐욕이 생기기 쉽나니,

그래서 성인의 말씀하시되 ‘병고로써 양약을 삼으라’ 하셨으니라.


2. 세상살이에 곤람함이 없기를 바라지 말라.

세상살이에 곤란함이 없으면 교만하고 사치한 마음이 생기나니,

그래서 성인이 말씀하시되 ‘근심과 곤란으로써 세상을 살아가라’ 하셨느니라.


3. 공부하는 데 마음이 장애 없기를 바라지 말라.

마음에 장애가 없으면 배우는 것이 넘치게 되나니,

그래서 성인이 말씀하시되 ‘장애 속에서 해탈을 얻으라’ 하셨느니라.


4. 수행하는 데 마(魔)가 없기를 바라지 말라.

수행하는 데 마가 없으면 서원이 굳건해지지 못하나니,

그래서 성인이 말씀하시되 ‘모든 마군으로써 수행을 도와주는 벗을 삼으라’ 하셨느니라.


5. 일을 꾀하되 쉽게 되기를 바라지 말라.

일이 쉽게 되면 뜻을 경솔한 데 두게 되다니,

그래서 성인이 말씀하시되 ‘여러 겁을 겪어 일을 성취하라’ 하셨느니라.


6. 친구를 사귀되 내가 이롭기를 바라지 말라.

내가 이롭고자 하면 의리를 상하게 되나니,

그래서 성인이 말씀하시되 ‘순결로써 사귐을 길게 하라’ 하셨느니라.


7. 남이 내 뜻대로 순종해주기를 바라지 말라.

남이 내 뜻대로 존중해주면 마음이 스스로 교만해지나니,

그래서 성인이 말씀하시되 ‘내 뜻에 맞지 않는 사람들을 원림(園林으로 삼으라’ 하셨느니라.


8. 공덕을 베풀되 과보를 바라지 말라.

과보를 바라면 도모하는 뜻을 가지게 되나니,

그래서 성인이 말씀하시되 ‘덕을 베푸는 것을 헌신처럼 버리라’ 하셨느니라.


9. 이익을 분에 넘치게 바라지 말라.

이익이 분에 넘치면 어리석은 마음이 생기나니,

그래서 성인이 말씀하시되 ‘적은 이익으로써 부자가 되라’ 하셨느니라.


10. 억울함을 당해서 밝히려고 하지 말라.

억울함을 밝히면 원망하는 마음을 돕게 되나니,

그래서 성인이 말씀하시되 ‘억움함을 당하는 것으로 수행하는 문을 삼으라’ 하셨느니라.


이와 같이 막히는 데서 도리어 통하게 되고

통함을 구하면 도리어 막히게 되나니,

어찌 저 거슬리는 것들을 나의 순리로 삼지 않을 것이며,

저들의 방해를 성취의 밑거름으로 삼지 않을 것인가.


모름지기 세상이 각박하고 인생살이가 이상하게 흐르는 이 시절을 살아가면서,

먼저 장애를 생각해 보지 않으면

장애가 다다랐을 때 능히 이겨내지 못하여 법왕의 큰 보배를 잃게 되다니,

어찌 애석하지 않겠는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5063 10월 빈들모임 여는 날, 2019.10.26.흙날. 맑음 옥영경 2019-12-10 229
5062 2019.10.25.쇠날. 구름 좀 옥영경 2019-12-10 235
5061 2019.10.24.나무날. 좀 흐림 옥영경 2019-12-10 242
5060 2019.10.23.물날. 빗방울 셋 옥영경 2019-12-10 239
» 2019.10.22.불날. 흐림 / 몸에 병 없기를 바라지 말라... 옥영경 2019-12-05 264
5058 2019.10.21.달날. 맑음 / 오늘은 오늘치의 삶을 살아냈고 옥영경 2019-12-05 209
5057 10월 물꼬스테이 닫는 날, 2019.10.20.해날. 맑음 / 아고라 잔디 30평을 심은 그 뒤! 옥영경 2019-12-05 208
5056 10월 물꼬스테이 여는 날, 2019.10.19.흙날. 맑음 옥영경 2019-12-05 216
5055 2019.10.18.쇠날. 흐리다 비 옥영경 2019-12-05 204
5054 2019.10.17.나무날. 흐림 / 주목 세 그루 옥영경 2019-12-05 213
5053 2019.10.16.물날. 볕 / 우리 모두 나이를 먹는다 옥영경 2019-12-05 204
5052 2019.10.15.불날. 잠깐 볕. 흐리고 기온 낮고 바람 불고 옥영경 2019-11-27 243
5051 2019.10.14.달날. 흐림 옥영경 2019-11-27 254
5050 2019.10.13.해날. 맑음 / 돌격대 2탄 옥영경 2019-11-27 272
5049 2019.10.12.흙날. 맑음 / 돌격대 옥영경 2019-11-27 268
5048 2019.10.11.쇠날. 맑음 옥영경 2019-11-27 231
5047 2019.10.10.나무날. 맑음 / 나는 제습제입니다! 옥영경 2019-11-27 264
5046 2019.10. 9.물날. 맑음 옥영경 2019-11-27 283
5045 2019.10. 8.불날. 맑음 / 기본소득, 그리고 최저임금 옥영경 2019-11-27 246
5044 2019.10. 7.달날. 비 옥영경 2019-11-25 224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