얇은 사 하이얀 고깔은/ 고이 접어서 나빌레라.//

파르라니 깎은 머리/ 박사 고깔에 감추오고//

두 볼에 흐르는 빛이/ 정작으로 고와서 서러워라.//

(...)

이 밤사 귀또리도 지새우는 삼경인데/

얇은 사 하이얀 고깔은 고이 접어서 나빌레라//’

시를 낭송해 드렸네; 조지훈의 승무.

스님 한 분의 바라춤을 본 뒤였네.

며칠 전 담이 와서 고생을 한다시기

어깨를 만져드리며 춤을 본 소감을 시로 대신하였네.

 

오늘 낮밥은 잔치에 가서 먹었다.

몇 되지 않는 빈들 식구들이라 아침 수행을 끝내고 차로 이동하다.

마을 아래 절집에서 입상 하나 들어앉힌 점안식이 있었다.

언덕의 불상에서부터 아래로 길게 오색실을 늘여

테이프 커팅식처럼 사람들이 나래비로 서서 잡고 가위로 잘랐는데,

일종의 행운의 실이라며 주머니에 넣어 다닌다지.

앉아서 그걸 할머니 한 분께 팔찌로 엮어드리고 있으니

너도나도 가르쳐달라 하기 야외용 테이블을 중심으로 팔찌 엮기 깜짝 강좌가 열린.

 

한 사람이 다가왔다.

내 책을 잘 읽었다 한다; 올해 펴낸 교육에세이 <내 삶은 내가 살게...>.

딸이 둘 있는데,

정작 아이들을 위한 책이었다기보다 자신에게 생각하게 한 바가 많았다고.

많이 울었다지.

언니가 아침에 춥다고 사오라고 해서...”

날이 매우 찬 아침이어 절에 일하러 먼저 모인 여자 분들이(보살이라 부르데)

뒤에 오는 이에게 속바지를 사오라 한 모양.

하나가 남았다고, 이 골짝에서 더 유용하겠다고 전해도 주더라.

이러저러 고마웠네.

 

오후에는 아침뜨락에서 벽돌 길을 만들어나갔다.

몇이 어제에 이어하고 있는 작업.

아침뜨락은 그렇게 손이 될 때마다, 들어오는 이들이 있으면 더 반가울,

생각했던 것들을 하나씩 채워간다.

이게 참 신난다. 대단한 무엇이 아니어도 충분히 즐겁다.

사람 손이 붙으면 일이 쑥쑥 진행되니 더 신나지.

낮밥을 먹고 바로 떠나려던 사람들이 차를 마시며 주춤거리다

명상정원에 다시 들어 4시에야 떠났다.

벌써 해지는 달골이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5083 2019.11.15. 흐리다 도둑비 다녀간 / 90일 수행 여는 날 옥영경 2019-12-31 266
5082 2019.11.14.나무날. 맑음 옥영경 2019-12-31 195
5081 2019.11.13.물날. 아침안개, 흐린 오후, 그리고 밤비 / 그게 다가 아니다 옥영경 2019-12-31 195
5080 2019.11.12.불날. 맑음 옥영경 2019-12-31 207
5079 2019.11.11.달날. 맑고 바람 많은 / 명상이 무엇이냐 물어왔다 옥영경 2019-12-30 279
5078 2019.11.10.해날. 흐려가는 오후, 비 떨어지는 저녁 옥영경 2019-12-30 205
5077 2019.11. 9.흙날. 오후 흐림 / 바짓단 옥영경 2019-12-30 226
5076 2019.11. 8.쇠날. 맑음 옥영경 2019-12-29 227
5075 2019.11. 7.나무날. 오후 흐림 / 내가 내가 되는 용기! 옥영경 2019-12-29 217
5074 2019.11. 6.물날. 오후 흐림 옥영경 2019-12-28 229
5073 2019.11. 5.불날. 맑음 옥영경 2019-12-28 211
5072 2019.11. 4.달날. 맑음 옥영경 2019-12-27 234
5071 2019.11. 3.해날. 맑음 옥영경 2019-12-27 231
5070 2019.11. 2.흙날. 맑음 옥영경 2019-12-18 289
5069 2019.11. 1.쇠날. 맑음 옥영경 2019-12-18 208
5068 2019.10.31.나무날. 맑음 / 가섭 아니고 가습 옥영경 2019-12-16 230
5067 2019.10.30.물날. 맑음 옥영경 2019-12-16 228
5066 2019.10.29.불날. 맑음 옥영경 2019-12-16 215
5065 2019.10.28.달날. 맑음 / 우리 아이가 잘 먹지 않아요 옥영경 2019-12-16 213
» 10월 빈들모임 닫는 날, 2019.10.27.해날. 맑고 바람 많은 옥영경 2019-12-16 210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