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나리는 멧골입니다.

도둑눈 살짝 다녀간 밤은 있었으나,

늦게 찾아든 첫눈이군요.

 

겨울 계자가 눈앞입니다; 2020.1.12~17(5박6일)

여름 계자보다 겨울 계자에 아이들이 많기는 퍽 오랜만입니다.

방학일정들이 달라진 것도 까닭이겠고,

이태를 쉬고 다시 이어간 계자였기에 기다렸던 마음들도 있었겠고,

여름 계자에 다녀간 아이들의 즐거움도 이유이겠고(온 마음으로 움직인 샘들 덕이 컸을...),

좋은 걸 알리고 나눌 줄 아는 부모님들이 계셨겠고,

지난 6월에 나온 물꼬 교장선생님의 교육에세이의 영향도 있겠고,

아이들을 잘 섬길 수 있는 곳을 찾아낸 눈 밝은 부모님들이 는 것도 같고, ...

 

마감 공지를 올릴 참이었는데,

 

보육원에서 합류하기로 한 아이들이 두 곳 다 오지 못하게 되었다는 전갈입니다.

교통편이 원활한 곳이 아니어 물꼬에 오고가자면 어른 하나가 온전히 붙어야 하는.

그렇다고 물꼬에서 그 아이들을 실어 오고갈 수도 없는 형편.

하여 몇 자리가 빈 게지요.

13일 밤 자정(140)까지 신청을 받겠습니다.

차근차근 잘 준비하고 있겠습니다.

 

해가 갑니다.

애쓰셨습니다, 누구라도 그러했을 것이나.

징허게도 해가 또 앞에 있군요.

새해도 또 잘 살아버리기로!

 

2019.12.26.나무날

자유학교 물꼬 절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후원] 논두렁에 콩 심는 사람들 관리자 2009-06-27 12258
공지 “자유학교 물꼬” ‘자유학기제 지원센터’ file 물꼬 2015-02-27 5971
공지 누리집에 글쓰기가 되지 않을 때 [1] 물꼬 2015-04-03 7678
공지 [물꼬 30주년] 명상정원 '아침뜨樂'의 측백나무 133그루에 이름 걸기(후원 받습니다) [42] 물꼬 2019-11-09 2404
공지 모바일에서 물꼬 사진 보는 법 관리자 2020-01-21 2446
공지 2020학년도 한해살이(2020. 3~2021. 2) file 물꼬 2020-03-13 780
776 [미리 안내] 2020학년도 물꼬 연어의 날; Homecoming Day(6.27~28) 물꼬 2020-05-05 3677
775 나온 책(2019)과 나올 책(2020) 물꼬 2020-05-05 274
774 4월 물꼬는 물꼬 2020-04-18 338
773 3월 물꼬 근황 물꼬 2020-03-28 364
772 [3.25] 갤러리아 education talk : 내 삶은 내가 살게 네 삶은 네가 살아 물꼬 2020-02-23 477
771 [빨간불]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2월 어른의 학교 취소합니다! 물꼬 2020-02-21 444
770 [펌] '코로나 19' 자가격리 대상이 된다면 물꼬 2020-02-21 377
769 2월 어른의 학교 마감 물꼬 2020-02-11 908
768 [2.21~23] 2월 어른의 학교 물꼬 2020-02-04 507
767 물꼬 30주년 기념 측백나무 분양(후원) 문의에 답합니다 물꼬 2020-02-04 364
766 165 계자 마감 물꼬 2020-01-06 422
» 2019학년도 겨울계자(초등) 신청 상황 물꼬 2019-12-26 852
764 [빨간불] 2019학년도 겨울 계자(초등) 바뀐 일정 확인 바랍니다! 물꼬 2019-11-14 964
763 [11.20] (서울) 북토크; <내 삶은 내가 살게 네 삶은 네가 살아> file 물꼬 2019-11-13 823
762 [빨간불] 계자(초등) 일정에 대해 논의를 좀 해얄 듯합니다! 물꼬 2019-11-11 532
761 {고침} [2020.1.12~17] 2019학년도 겨울 계절자유학교 (초등, 165 계자) file 물꼬 2019-11-07 769
760 [12.21~22] 2019학년도 겨울 청소년 계자 file 물꼬 2019-11-07 459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