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들 안녕하신지요, 저는 해찬샘과 계자 사흘 전에 먼저 들어와 계자 준비를 하고 일손을 보태고 있습니다. 이 넓은 공간을 삼촌과 옥샘이 청소하고 손을 보신다고 생각하니 도울 일이 적지 않아보였습니다.
옥샘,삼촌께 얼굴을 비추고 바로 옥샘의 오더를 받아 고추장집 청소를 하러 갔습니다. 며칠 전, 비가 많이 오는 바람에 삼촌께서 물꼬 전체를 청소하셔서 손 댈 곳이 많진 않았습니다. 벽이랑 구석진 부분 위주로 청소를 하고 든든하게 맛있는 밥도 먹었습니다! 대학생활하면서 집밥을 먹을 일이 거의 없었는데 이렇게 물꼬에 들어와 따뜻한 밥 한 공기 먹으니 정말 행복했습니다. 그 후로 계자에 올 아이들을 위해 털로 된 변기 시트를 붙이고 화장실 표지판도 직접 만들어 붙였습니다. 많은 일을 한 것도 아닌데 시간이 어찌나 빨리가던지요..ㅎㅎ
내일을 위해 하루를 일찍 마무리 하고 잠을 자러 고추장집에 올라갔습니다. 추울까봐 롱패딩도 들고갔는데 괜한 걱정이었습니다. 자다가 등에 땀이 날 정도로 뜨겁고 따뜻해서 껴입었던 옷과 수면양말을 벗고 이불도 다 걷어차고 잤습니다ㅎㅎ(우리가 추울까봐 걱정하셨던 옥샘, 새벽에 부리나케 방이 따뜻한지 확인하러 직접 오셨던..ㅎㅎ 참 엄마의 마음같습니다. 감사합니다.)
오늘은 건호형님이 점심에 오전차를 타고 들어와서 같이 점심을 먹고 잠깐의 쉬는 시간에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계자가 다가오는만큼 그에 따른 준비를 저희가 할 수 있는 한에서 최대한 해놓고 있겠습니다.
다들 곧 뵙겠습니다. 사랑합니다!


옥영경

2020.01.19 01:18:47
*.33.181.99

일 많은 거 알고 그리 미리 와 준 걸음, 고마웠네.

손이 조금 더 있었으며 싶은 바로 그 손이 되어주셨으이.

사랑한다, 그대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45574
공지 165 계자 사진 보는 법 관리자 2020-01-16 8980
5700 행복했습니다. [3] 윤희중 2020-01-17 312
5699 [사진] 165 계자 넷째 날 [1] 류옥하다 2020-01-16 661
» 계자 사흘 전, 물꼬에 들어와 소식 남깁니다! [1] 태희 2020-01-10 325
5697 물꼬 도착 2일차, 소식 전합니다 :) [1] 권해찬 2020-01-10 478
5696 물꼬에 이틀먼저 입성했습니다 [1] 이건호 2020-01-10 280
5695 [11월 2일] 혼례소식: 김아람 그리고 마영호 [1] 물꼬 2019-11-01 2292
5694 164번째 계절 자유학교 사진 류옥하다 2019-08-25 3846
5693 저도 많이 감사합니다.^^ [2] 하준맘 2019-08-12 617
5692 많이 고맙습니다. [3] 윤혜정 2019-08-10 866
5691 수범이는 절대 물꼬선생님이 되지 않겠답니다^^ [3] 수범마마 2019-08-10 701
5690 잘 도착했습니다!! [4] 강우근영 2019-08-10 617
5689 잘 도착했습니다 [4] 황지윤 2019-08-10 438
5688 잘 도착했습니다!! [4] 차지현 2019-08-10 400
5687 잘 도착했습니다! [4] 최혜윤 2019-08-10 545
5686 잘 도착했습니다 [4] 김현성 2019-08-10 744
5685 잘 도착했습니다! [4] 이세인_ 2019-08-09 535
5684 잘 도착했습니다~~ [5] 장화목 2019-08-09 428
5683 잘 도착했습니다 [5] 문정환 2019-08-09 389
5682 잘 도착했습니다! [4] 태희 2019-08-09 479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