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5.해날. 맑음

조회 수 169 추천 수 0 2020.01.14 11:48:50


 

90일 겨울 수행 가운데 한 달을 보내다.

이곳에서 늘 하는 수행인데 별스러울 것도 없을.

그래도 겨울이라 창을 열지 않으니

깊숙한 곳에서, 그러니까 토굴인 양, 수련하고 명상하는 듯.

 

가마솥방 창문을 닦다.

바깥은 사다리 놓고 물청소.

볕이 좋으니 유리에 붙은 먼지도 발가벗는다.

물꼬에서 생활을 가장 많이 하는 공간,

그래서 청소도 잦은.

하지만 창문은 손이 잘 닿지 않는 곳.

입춘 앞두고 대청소 할 때나

이렇게 너무 많이 눈에 걸릴 때가 청소하는, 해야만 하는 때.

 

어른의 학교 오늘의 주제; 같은 상황에서도 우리는 다른 태도를 가진다!

어려운 상황을 만나면 저마다 결대로 반응한다.

그것의 잘잘못만 따지고 있다거나 피하고자만 하는 이도 있다.

그런데 때로 악적인 상황이 우리를 강건케 한다.

일어나지 않으면 더 좋겠지만,

일어났다면 시련이 우리를 단련케 하리라.

십 수년 전 아주 어려운 갈등 상황에 놓인 적이 있었다.

억울하고 분한 마음이 몸으로 와서 두통으로 한밤에 응급실에 실려가기까지.

하지만 그 과정의 고통이 얼마나 값졌던지.

사람이 산다는 것에 대해, 인간에 대해, 관계에 대해, 학부모라는 자리에 대해, ...

멈춰 서서 얼마나 얼마나 성찰했던가.(그러고도 또 같은 실수는 하는 게 인간이라...)

고맙게도 사람에 질리지 않고 인간에 대한 연민이 더 깊어지고

자신의 한계를 뼈저리게 인정하면서도 여전히 물꼬를 할 수 있었음에 감사.

오늘은 오늘의 고난에 감사해 보기로.

 

온몸이 뻐근, 머리 아프고. 몸살감기?

낮에도 자꾸 졸더니.

대처 나가있는 식구들이 오기 어려운 얼마쯤의 시간,

그러면 또 여기서 가보면 되지.

돌아오니 쓰러지겠는.

감기 조심하셔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5128 2019.12.29.해날. 진눈깨비 날리는 저녁 옥영경 2020-01-17 181
5127 2019.12.28.흙날. 맑음 옥영경 2020-01-17 195
5126 2019.12.27.쇠날. 맑음 옥영경 2020-01-17 162
5125 2019.12.26.나무날. 첫눈 옥영경 2020-01-17 175
5124 2019.12.25.물날. 맑음 옥영경 2020-01-17 172
5123 2019.12.24.불날. 맑음 / 그대에게-그의 쌍수에 대하여 옥영경 2020-01-17 167
5122 2019.12.23.달날. 볕인가 싶었던 볕 옥영경 2020-01-17 166
5121 2019 겨울 청계(2019.12.21.~22) 갈무리글 옥영경 2020-01-16 202
5120 2019 겨울 청계 닫는 날, 2019.12.22.해날. 갬 옥영경 2020-01-16 193
5119 2019 겨울 청계 여는 날, 2019.12.21.흙날. 반쪽 맑음 옥영경 2020-01-16 203
5118 2019.12.20.쇠날. 흐림 옥영경 2020-01-16 171
5117 2019.12.19.나무날. 맑음 옥영경 2020-01-16 176
5116 2019.12.18.물날. 흐림 옥영경 2020-01-16 168
5115 2019.12.17.불날. 비 / 밥바라지, 오란 말인지 오지 말란 말인지 옥영경 2020-01-16 175
5114 2019.12.16.달날. 맑음 / 오늘 마음은 오늘 수행에 기댔다 옥영경 2020-01-14 174
» 2019.12.15.해날. 맑음 옥영경 2020-01-14 169
5112 2019.12.14.흙날. 새벽 비 내린 대해리 옥영경 2020-01-14 177
5111 2019.12.13.쇠날. 흐림 옥영경 2020-01-14 175
5110 2019.12.12.나무날. 흐림 옥영경 2020-01-14 165
5109 2019.12.11.물날. 맑음 / 대체로 희망 쪽이기로 옥영경 2020-01-13 183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