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26.나무날. 첫눈

조회 수 139 추천 수 0 2020.01.17 10:30:13


 

그간 밤새 도둑눈이 살짝 다녀간 적은 있으나

오늘이야말로 첫눈이라 부를 만하다.

아침 10시께 하나둘 날리던 눈이

정오를 지나며 함박눈 되었고,

눈발은 가늘어졌지만 내리고 또 내린 오후.

3시가 지나자 잦아들고 있었다.

 

비가 오면 안에서 하는 일들처럼

축축한 날이면 낮밥 설거지를 하고 책상 앞으로 와서 사람들에게 문자를 넣고

쌓인 우편물을 확인하고.

고흥에서 달마다 오는 글월집도 여러 날이 지나서야 읽는다. 

김영갑 두모악갤러리의 쓸쓸한 풍경 뒤 쓴 문장을 곱씹었다.

돌보는 사랑으로 어루만지는 손길이 될 적에 비로소 무엇이든 누구이든 빛이 날 테지요.’

그렇다, 그럴 때 비로소 윤이 난다.

어찌나 따박따박 그런지 이 멧골살림은 너무나 정직한.

 

문자들을 좀 돌리다.

아침뜨락 측백나무를 분양하고 있다는. 말이 분양이지 후원인.

할 만한 이면 할 게고 아니면 아닐.

그걸 그리 무겁게 생각할 게 무언가 하고 주저하는 순간도 있었으나 기계적으로 보내다.

그런데 뜻밖에 예상치 못한 인물이 선뜻 내놓는 일들이 있기도.

평소 호감이 있던 이로부터 문자를 보내자마자 분양으로 이어지면,

아무런 말이 없었는데 통장에 찍혀있는 걸 보기라도 하면,

이곳이 무엇이라고 그런 분양에 호응하는가 싶으면서 찡해지는.

나는 다른이에게 그러한가 묻는다.

 

학교 보일러가 따뜻하지 않다.

청계 여는 날만 해도 따뜻했는데,

이튿날 수행하는 아침 방이 그렇지 못했다.

적은 규모로 외가 가는 길이란 제목으로 달골 기숙사에서 하자 싶던 겨울 계자를

고친 보일러 믿고 학교에서 하기로 방향을 바꾸었는데,

게다 여름계자보다 더 많은 아이들이 신청을 하였는데,

이런! ! 어째?

해서 오늘 이웃마을 그 설비기사를 다시 불렀다.

11시쯤 와서 뒤란 분배기 쪽을 손보고 있다.

관도 다시 보온해주고.

아직 작업을 더해야 한다는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5129 2019.12.30.달날. 비 옥영경 2020-01-17 158
5128 2019.12.29.해날. 진눈깨비 날리는 저녁 옥영경 2020-01-17 148
5127 2019.12.28.흙날. 맑음 옥영경 2020-01-17 154
5126 2019.12.27.쇠날. 맑음 옥영경 2020-01-17 137
» 2019.12.26.나무날. 첫눈 옥영경 2020-01-17 139
5124 2019.12.25.물날. 맑음 옥영경 2020-01-17 140
5123 2019.12.24.불날. 맑음 / 그대에게-그의 쌍수에 대하여 옥영경 2020-01-17 143
5122 2019.12.23.달날. 볕인가 싶었던 볕 옥영경 2020-01-17 134
5121 2019 겨울 청계(2019.12.21.~22) 갈무리글 옥영경 2020-01-16 174
5120 2019 겨울 청계 닫는 날, 2019.12.22.해날. 갬 옥영경 2020-01-16 161
5119 2019 겨울 청계 여는 날, 2019.12.21.흙날. 반쪽 맑음 옥영경 2020-01-16 172
5118 2019.12.20.쇠날. 흐림 옥영경 2020-01-16 139
5117 2019.12.19.나무날. 맑음 옥영경 2020-01-16 147
5116 2019.12.18.물날. 흐림 옥영경 2020-01-16 139
5115 2019.12.17.불날. 비 / 밥바라지, 오란 말인지 오지 말란 말인지 옥영경 2020-01-16 141
5114 2019.12.16.달날. 맑음 / 오늘 마음은 오늘 수행에 기댔다 옥영경 2020-01-14 142
5113 2019.12.15.해날. 맑음 옥영경 2020-01-14 142
5112 2019.12.14.흙날. 새벽 비 내린 대해리 옥영경 2020-01-14 147
5111 2019.12.13.쇠날. 흐림 옥영경 2020-01-14 142
5110 2019.12.12.나무날. 흐림 옥영경 2020-01-14 135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