흐린 하늘이었다, 종일.

그리 낮은 기온은 아니었다. 영상.

 

오전,

집중명상센터로서의 기능을 하는 사이집에

손님 찾아들어 명상하고 차 마시고 상담하고.

학교 아저씨는 큰해우소 뒤란 창고에서 된장집 창고로 연탄 100장을 올리고.

 

점심, 부엌 화덕을 통째 바꾸었다.

2003년에도 새 걸로 들어온 것은 아니었다.

4구짜리 화덕.

그 사이 낡고 부서진 화덕과 덮개 판을 두어 개 바꾸기는 했다.

자꾸 부식된 쇳조각 파편들이 떨어져 나와 청소도 쉽지 않았던.

최근 얼마 전 화구구멍이 커져

바람이 몰아쳐서 빨려 들어와 펑펑 소리를 내고 있었다.

이번 겨울계자를 앞두고 교체키로 했다.

다행히 가스 공급하는 쪽에서 적정가격을 잡아주었다.

하하, 물꼬가 이 멧골에서는 나름 큰 고객임.

가스통도 네다섯 개씩 한 번에 바꾸게 되니.

순간온수기로 가는 가스 줄도 바꿔주고,

가스누출경보기 전선도 갈아주고.

 

그러는 사이 아이들 뒷간 안 벽에 띠지 붙이고.

아차, 300미터 한 줄 하니 딱 한 칸이었네,

되짚어보니 100미터짜리 세 줄을 사와서 한 칸 붙였던 걸.

세 칸이니 아직 한 칸이 남았다.

한 줄 더 사와야겠고나.

그런 것으로도 뒷간의 부정적 이미지를 좀 벗을 수 있다면!

 

낮밥을 먹은 뒤 아침뜨락에 또 들다.

옴자 가운데 회양목 안쪽과 들머리 계단과

지느러미 들머리도 긁었다.

이제 마른 풀들만 좀 깎으면 되겠다.

  

제습이가 설사를 한다...

사람도 하나 장염이라며 이 밤에 병원을 갔다는데,

장염이 여름에만 있다고 생각하기 쉬우나 그 다음 많은 계절이 겨울.

장염을 일으키는 노로바이러스가 저온에서 잘 번식하고

얼음 속에서도 장기간 생존한단다.

겨울 장염의 대표 원인이 노로바이러스와 로타바이러스는

기온이 떨어지면 더 잘 증식한다고.

노로바이러스는 해산물에 의해 쉽게 감염되고

로타바이러스는 기저귀를 간 침대, 아이 장난감 등이 주요 감염 전파 경로다.

겨울철 장염은 복통, 설사, 구토 외에도 두통, 근육통까지 발생할 수 있다.

그래서 감기로 오해해 항생제를 복용하기도 한다는데,

그러면 장 내 좋은 세균을 죽여 장염을 악화할 수 있다네.

여름에 품앗이샘들 몇 고생을 했다.

겨울 장염을 막으려면 음식을 충분히 익혀서 먹고, 오래된 음식은 피한다.

신선하지 않은 해산물도 삼간다.

계자에서 부엌을 맡을 것이므로 다시 새기기.

혹 환자가 생기면 충분히 쉬게, 물을 충분히 먹게!

반가운 건, 그러면 일정 경과 후 저절로 좋아지는 경우가 많다고.

 

좋아하는 선배로부터 받은 메일에 엽렵한 그대라는 표현이 있었다.

엽렵하다라는 아름다운 낱말을 아시다니!

민중국어사전을 들춰봄.


엽렵하다 (獵獵) [염녀파]

형용사】【여 불규칙

바람이 가볍고 부드럽다.

매우 영리하고 날렵하다.

분별 있고 의젓하다.

┈┈• 그의 행동은 매우 엽렵하여 믿어도 좋다.


때로는 말이 존재를 규정하기도 한다.

정말 엽렵하게 살아야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5129 2019.12.30.달날. 비 옥영경 2020-01-17 158
» 2019.12.29.해날. 진눈깨비 날리는 저녁 옥영경 2020-01-17 147
5127 2019.12.28.흙날. 맑음 옥영경 2020-01-17 154
5126 2019.12.27.쇠날. 맑음 옥영경 2020-01-17 137
5125 2019.12.26.나무날. 첫눈 옥영경 2020-01-17 139
5124 2019.12.25.물날. 맑음 옥영경 2020-01-17 140
5123 2019.12.24.불날. 맑음 / 그대에게-그의 쌍수에 대하여 옥영경 2020-01-17 143
5122 2019.12.23.달날. 볕인가 싶었던 볕 옥영경 2020-01-17 134
5121 2019 겨울 청계(2019.12.21.~22) 갈무리글 옥영경 2020-01-16 174
5120 2019 겨울 청계 닫는 날, 2019.12.22.해날. 갬 옥영경 2020-01-16 161
5119 2019 겨울 청계 여는 날, 2019.12.21.흙날. 반쪽 맑음 옥영경 2020-01-16 172
5118 2019.12.20.쇠날. 흐림 옥영경 2020-01-16 139
5117 2019.12.19.나무날. 맑음 옥영경 2020-01-16 147
5116 2019.12.18.물날. 흐림 옥영경 2020-01-16 139
5115 2019.12.17.불날. 비 / 밥바라지, 오란 말인지 오지 말란 말인지 옥영경 2020-01-16 141
5114 2019.12.16.달날. 맑음 / 오늘 마음은 오늘 수행에 기댔다 옥영경 2020-01-14 142
5113 2019.12.15.해날. 맑음 옥영경 2020-01-14 142
5112 2019.12.14.흙날. 새벽 비 내린 대해리 옥영경 2020-01-14 147
5111 2019.12.13.쇠날. 흐림 옥영경 2020-01-14 142
5110 2019.12.12.나무날. 흐림 옥영경 2020-01-14 135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