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들 사랑합니다

조회 수 576 추천 수 0 2020.01.18 16:51:38
다들 잘 들어가셨는지요.
저는 물꼬에서의 여운이 지속되는 중입니다.
고개를 돌릴 때마다, 한 걸음을 걸을 때마다 물꼬에서의 기억이 하나 둘씩 생각나서 몰래 눈물을 훔치는 중이에요...
그냥 며칠간은 울보로 살랍니다!
그만큼 행복했던 시간이었고, 그 시간들을 함께 해준 아이들과 샘들, 물꼬에게 감사합니다!

윤희중

2020.01.18 21:45:41
*.250.240.38

왜 키가 작은걸까요? 요정이라서요?

마음도 요정입니다!!!

처음이였지만, 잘 움직여주고, 모든게 좋았지만,

아이들 사랑하는 마음만큼은 정말 최고였습니다! 고맙습니다.

오래 만나면 좋겠습니다 ^^ 애쓰셨습니다! 

옥영경

2020.01.19 02:16:11
*.33.181.99

물꼬에도 요정이 살아요, ㅎㅎ


만나서 반가웠군요.


영동역에서 돌아와 손님을 맞고,

오늘은 졸면서 책 몇 장 넘기니 하루 해가 지고,

저녁답에야 밥상도 챙기고 습이들 산책을 시키고 똥도 치워주고,

느지막히 책상 앞에서 아이들 글을 입력하고 있었음.

다시 우리들의 일상이 이어지는 거지요, 거기서도 여기서도.


잘 지내다 또 봅시다려.

사람 하나가 다른 이를 또 어떻게 살리는지 보여주셨군요.

머잖아 다시 보기로.

애쓰셨습니다, 사랑하는 그대!


아, 밤 10시에 앗! 하고는 대배도 했음~

류옥하다

2020.01.19 15:29:39
*.9.37.183

한미샘!

우리 보일러실에서 해찬샘, 희중샘이랑 등에는 찬 바람,

앞에는 따듯한 불을 쐬었던 시간을 잊지 못할 것 같아요.


잘 지내주시고, 몸 써주시고, 마음 열어주셔서 정말 감사했습니다

또 뵙지요!

휘령

2020.01.30 16:49:03
*.134.203.7

요정 한미샘!

발랄함으로ㅎㅎ 같이 있으면 웃음이 실실나던 기억이 나네요!ㅎㅎ

처음에 오면 아이들을 맞이하고 보낼 때 그렇게 눈물이 나지요!

딱 그 모습이 참 예쁘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딱 지금 느낄 수 있는 좋은 기운을 흠뻑 느끼고, 잘 품었다가

물꼬오 오는 연으로 닿기 바라요!ㅎㅎ

애썼고, 고마웠어요!ㅎㅎ 또봐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47718
공지 165 계자 사진 보는 법 관리자 2020-01-16 10446
5710 잘돌아왔습니다. 감사합니다 [4] 기쁨이 2020-01-20 648
» 모두들 사랑합니다 [4] 한미 2020-01-18 576
5708 감사합니다^^ [3] 실버마우스 2020-01-18 716
5707 기절 후 부활 [4] 현택 2020-01-18 497
5706 잘도착했습니다 [4] 안현진 2020-01-18 377
5705 옥쌤 고맙습니다 [4] 권해찬 2020-01-18 388
5704 좋은 한밤입니다. [4] 태희 2020-01-18 372
5703 건강하네요 [4] 이건호 2020-01-17 341
5702 165계절자유학교 겨울 안에 든 봄날을 마치고! [3] 휘령 2020-01-17 373
5701 애쓰셨습니다. 사랑합니다. [3] 류옥하다 2020-01-17 405
5700 행복했습니다. [3] 윤희중 2020-01-17 367
5699 [사진] 165 계자 넷째 날 [1] 류옥하다 2020-01-16 776
5698 계자 사흘 전, 물꼬에 들어와 소식 남깁니다! [1] 태희 2020-01-10 389
5697 물꼬 도착 2일차, 소식 전합니다 :) [1] 권해찬 2020-01-10 528
5696 물꼬에 이틀먼저 입성했습니다 [1] 이건호 2020-01-10 334
5695 [11월 2일] 혼례소식: 김아람 그리고 마영호 [1] 물꼬 2019-11-01 2494
5694 164번째 계절 자유학교 사진 류옥하다 2019-08-25 4769
5693 저도 많이 감사합니다.^^ [2] 하준맘 2019-08-12 665
5692 많이 고맙습니다. [3] 윤혜정 2019-08-10 914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