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돌아왔습니다. 감사합니다

조회 수 323 추천 수 0 2020.01.20 17:45:34
안녕하세요

작은 도윤이네 인사드려요
지난 한주는 시간이 어떻게 흘렀는지 모르게
도윤이 생각만 하며 지냈던 한주 였던거 같아요

물꼬는 옥선생님의 책을 통해 알게 되었는데
책 한권 마주하고 어떤 용기가 생겨서
아이를 영동에있는 물꼬까지 보내게 되었는지
그 끌어당김은 과연 무엇이었는지
지금도 정확히 알수는 없겠지만

닿을만한 인연이었기에
이런 시작이 있어으리라는 믿음이 있고
지속해서 이어가고싶은 엄마의 욕심은 있는데

도윤이의 마음은 어떠할지 ... 팥빙수 먹으러 여름물꼬
꼭 간다고 이야기했는데 8세 여름의 도윤이 마음은
어떨지 몰라 여름까지 기대가 되는 그런 기다림이 될거같아요

도윤이가 물꼬에서 막내이기도 했고

스스로 할수있는 것들도 엄마라는 이름으로
그게 보살핌인줄 착각하고 오랜 시간을
아이의 혼자힘을 외면하고 다 챙겨주고
나서서 해결해주고 그렇게
엄마없는 도윤이는
많이 서툴고 부족했을텐데

그 부족함을 샘들이 그리고 형님 누님들이
따뜻하게 채워주셨던 5박6일 물꼬의 시간을
도윤이는 친절함 이라고 얘기해주더라구요
물꼬 샘들은 친절했다고

한번도
이렇게나 많은 형님 누님들과 함께 뛰놀아본
경험이 없었던 도윤이는
신나게 뛰놀았던 이번 겨울이 오래도록
마음에 남았으리라 생각해요

마지막날 산행때
사냥꾼을 만날까봐 눈물을 보였다는
아직 사냥꾼도 산타할아버지도 믿는 8세 도윤이
엄마가 대학시절 좋아했던 민중가요를 흥얼거리는 ,
이제 계란에는 꼭 당근을 잘게 썰어넣어달라는 ,설거지는 자기도 하겠다는 , 우리집 화장실이 너무 좋다는 , 침대말고 뜨끈한 바닥에서 꿀잠을 잔다는 도윤이 ...갑자기 툭툭 물꼬 이야기를 꺼내며 다시 일상으로 돌아온 작은 도윤이

다시한번
물꼬의 모든 샘들 그리고 형님 누님들 옥샘
감사합니다

따뜻하게 보듬어주신
5박6일의 시간이 저에게도 도윤이에게도
너무나 소중한 시간이 추억이 되었습니다

다시 뵙는 그날까지
안녕하시기를 ♡

물꼬

2020.01.21 15:09:42
*.39.155.61

닿을 만한 인연...

그러게요. 우리가 동시대를 살아도 지척에서 서로 그저 지나치기만도 하는 걸.

아이를 통해 이렇게 서로 닿다니 고맙고 감사할 일입니다.

내 새끼를 우리 집 담 너머에서 같이 키우는 존재가 있다는 것 또한 실로 아름다운 일이지요.

다시 뵙기로.

안녕하기로.

류옥하다

2020.01.21 15:31:12
*.232.112.63

작은 도윤이,

오래 볼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처음이라 걱정이 많으셨을 텐데,

믿고 맡겨주셔서 감사합니다.

또 됩겠습니다. 

옥영경

2020.01.27 03:46:14
*.33.180.163

사냥꾼요, 진짜 사냥꾼 이야기 맞답니다.

무슨 말인가는 계자 닷샛날 산오름 이야기('물꼬에선 요새' 꼭지)에서 답해드리기로 합니다 :)



휘령

2020.01.30 16:53:08
*.134.203.7

도윤이 어머니 안녕하세요!

품앗이 강휘령입니다.

맑은 웃음소리로 듣고만 있어도 같이 웃음이나던 도윤이

그 맑음으로 주변이 얼마나 밝아졌는지요! 

같이 5박6일을 할 수 있어서 감사했고, 

팥빙수가 있을지 모르는 여름에 또 만날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44378
공지 165 계자 사진 보는 법 관리자 2020-01-16 1256
5711 안녕하세요 [1] 필교 2020-02-11 181
» 잘돌아왔습니다. 감사합니다 [4] 기쁨이 2020-01-20 323
5709 모두들 사랑합니다 [4] 한미 2020-01-18 263
5708 감사합니다^^ [3] 실버마우스 2020-01-18 299
5707 기절 후 부활 [4] 현택 2020-01-18 225
5706 잘도착했습니다 [4] 안현진 2020-01-18 161
5705 옥쌤 고맙습니다 [4] 권해찬 2020-01-18 181
5704 좋은 한밤입니다. [4] 태희 2020-01-18 166
5703 건강하네요 [4] 이건호 2020-01-17 148
5702 165계절자유학교 겨울 안에 든 봄날을 마치고! [3] 휘령 2020-01-17 162
5701 애쓰셨습니다. 사랑합니다. [3] 류옥하다 2020-01-17 148
5700 행복했습니다. [3] 윤희중 2020-01-17 163
5699 [사진] 165 계자 넷째 날 [1] 류옥하다 2020-01-16 168
5698 계자 사흘 전, 물꼬에 들어와 소식 남깁니다! [1] 태희 2020-01-10 191
5697 물꼬 도착 2일차, 소식 전합니다 :) [1] 권해찬 2020-01-10 245
5696 물꼬에 이틀먼저 입성했습니다 [1] 이건호 2020-01-10 180
5695 [11월 2일] 혼례소식: 김아람 그리고 마영호 [1] 물꼬 2019-11-01 1787
5694 164번째 계절 자유학교 사진 류옥하다 2019-08-25 2771
5693 저도 많이 감사합니다.^^ [2] 하준맘 2019-08-12 496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