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도 그리고 밤에도 살짝 눈 날렸다.

바람도 많이 불었다.

빨래를 들여왔다.

본관 서쪽에 있는 창고 컨테이너로 계자 때 보냈던 물건들도 안으로 들어왔다.

오후에는 큰해우소와 작은 해우소를 치웠다.

 

계자는 끝났으나, 계자는 계속된다?

비로소 165 계자 기록을 정리하기 시작한다.

지나갔으나 한동안 계자 속에 잠겨 있을 것이다.

계자 뒷정리를 하며, 통화를 하며, 품앗이샘들의 평가글을 받으며.

연극이 끝난 뒤에도 일상에서 한참을 연극대사를 주고받듯.

 

옥쌤이 항상 우리에게 여쭤 보는 말이 있다. “너희는 왜 물꼬에 오니?”’로 시작하는

해찬샘 평가글이 닿았다.

물꼬에 오면 비록 몸은 그 어느 때보다 힘들지만 그만큼 또 편해진단다.

불확실한 미래에 대한 두려움과 걱정들을 일주일간 잠시 미뤘다 마주하면

왠지 초연해지면서 그런 고민들이 다 사소하고 하찮아보인다.

(...) 사소하고 현실적인 수많은 고민들 때문에 잊고 살았던

보다 중요한 가치들을 깨닫게 된다.

작은 것에도 감사하게 되고, 작은 걸로도 사람이 행복해 질 수 있다는 것도 알게 된다.’

자신이 좋은 사람이라는 것을, 좋은 사람이 되어간다는 것을 느낄 수도 있다고.

더하여

일상에서는 겪어보지 못할 여러 가지 경험이나

평소엔 자주 할 기회가 없었던 진지한 대화들을 통해

나 스스로가 성숙해지는 것을 느낄 수 있어서 참 좋다.’

 

현택샘의 글월도 닿았다.

일주일 동안 밀린 학원 숙제며 가자마자 있을 영어 학원 레벨 테스트며

물꼬를 떠나고 나서의 일정을 걱정하던 아이들 이야기가 담겨있다.

그 자신 입시에 치열했던 명문외고 학생이었더랬다.

훗날 자신 역시 대학 입시에 필요한 수업과 평가를 원하는 교단에 설 테고,

입시를 위한 공부만이 전부가 되는 교육을 하지 않자는 다짐을 하고 있었다.

좋은 사람이 좋은 사람을 부른다는 옥샘의 말씀이 생각나는 하루입니다.

찬찬히 둘러보니 제 주위에는 좋은 사람밖에 없는 것 같아요.

제가 좋은 사람이라서 일까요? 하하하하하

아이들을 위해서도 더 좋은 사람이 되기 위해,

선한 영향력을 주는 사람이 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우리는 모다 좋은사람되기 연대원들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5169 2020. 2. 7.쇠날. 맑음 옥영경 2020-03-05 139
5168 2020. 2. 6.나무날. 맑음 옥영경 2020-03-05 125
5167 2020. 2. 5.물날. 맑음 옥영경 2020-03-05 137
5166 2020. 2. 4.불날. 갬 옥영경 2020-03-05 163
5165 2020. 2. 3.달날. 맑음 옥영경 2020-03-05 143
5164 2020. 2. 2.해날. 맑음 옥영경 2020-03-05 121
5163 2020. 2. 1.흙날. 흐려지는 오후 옥영경 2020-03-04 184
5162 2020. 1.31.쇠날. 뿌연 옥영경 2020-03-04 153
5161 2020. 1.30.나무날. 맑음 옥영경 2020-03-04 128
5160 2020. 1.29.물날. 흐린 사이 간간이 흩뿌리는 비 옥영경 2020-03-04 228
5159 2020. 1.28.불날. 흐림 옥영경 2020-03-03 156
5158 2020. 1.27.달날. 비, 질기게 옥영경 2020-03-03 126
5157 2020. 1.26.해날. 저녁부터 비 옥영경 2020-03-03 128
5156 2020. 1.25.흙날. 잠깐 볕 옥영경 2020-03-03 135
5155 2020. 1.24.쇠날. 잠깐 볕 옥영경 2020-03-03 126
5154 2020. 1.23.나무날. 비, 축축하게 옥영경 2020-03-02 124
5153 2020. 1.22.물날. 오후 짤끔거리다 저녁비 옥영경 2020-02-21 175
5152 2020. 1.21.불날. 맑음 옥영경 2020-02-20 171
» 2020. 1.20.달날. 아침에도 밤에도 눈발 옥영경 2020-02-20 185
5150 2020. 1.19.해날. 아침 이슬비 옥영경 2020-02-20 143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