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1.26.해날. 저녁부터 비

조회 수 127 추천 수 0 2020.03.03 00:03:05


 

설 연휴, 물꼬 뿐만 아니라 마을이 다 고즈넉하다.

명절 당일에나 외지 차를 볼 수 있을 뿐.

역귀성도 여러 집 되고.

학교아저씨도 설을 쉬러 떠난 학교에서

연탄을 갈고, 짐승들을 멕이고, 만화와 제습이와 가습이 산책을 시키고, 대문을 쓸고.

명절 음식을 하지 않고 지나는 설이라 아쉽더니

이웃마을에서 한 샘이 나물이며 떡이며 잡채며 부침개들을 보냈다.

내가 아니 해도 누군가는 하는.

그래서 또 고맙고, 그래서 또 나도 하는 사람이어야겠다는 마음이.

 

아들은 외국의 한 도시에 머물고 있다.

아비가 아들에게 말했다; 아들, 우한폐렴 심각하단다.

그렇다네용. 여기 원해 우한이랑 직항편 있던 곳이라...’

2월 한 달 라오스에서 보낼 일정이 있는데,

지켜봐야지 않겠냐는 식구들의 의견이라...

어차피 감기 같은 것 아닐까,

면역력이 무너진 사람은 걸리고 건강한 이들은 모르고 지나는 그런.

설마 발이 묶이기까지 할까 싶지만...

 

계자 기간에 들어왔던 아보카도가 한 상자 있었다.

샐러드로도, 그냥도, 빵에도 두루 먹었다.

아직도 남은 몇 알.

부엌칼로 반을 자른 뒤 커다란 씨가 붙은 쪽을 한 손바닥으로 감싸고

칼을 내려쳐 꽂아 살짝 비틀면 씨가 쉬 분리된다.

내리쳐 날이 씨에 꽂힐 때의 그 시원한 맛이 있다.

야물게 씨를 내려쳤는데,

으윽, 너무 익었던 거다. 그만 씨가 미끌거렸네, 칼은 엄지손가락을 치고.

뼈가, 뼈가 아팠네.

어제였다.

아니나 다를까, 오늘은 더 손을 못 대겠는 통증이다.

이건 또 몇 날을 가려나.

상처를 대체로 오래 앓는 편이라...

그런데 이런 일이 있고 보면 그것이 또 마음을, 움직임을 살펴보는 계기가 된다.

사는 일이 날마다 매순간 공부라.

 

연휴로 학교가 텅 빈 지 여러 날, 기락샘이 온지 닷새라고!

, 노니 시간이 참...

기락샘은 하버마스의 두꺼운 책 한 권을 다 읽어간다.

그런 것만도 훌륭한 일이다.

이번에 하는 프로젝트의 이론적 틀을 위해서라고.

나는 나대로 계자활동기록을 이어가고 있는.

계자 동안 몸을 많이 뺄 수 있었을 땐 계자 중에 했던 일이다.

그렇다고 밥바라지까지 하느라고 못한 건 아니다.

너무 무리해서까지 기록을 계자 기간 중에 해야 한다는 강박을 이제는 놓은.

아이들 보내놓은 부모님들 마음을 헤아려 소식을 담는 의미가 컸는데,

이번에는 하다샘이 밤마다 사진을 올려주어 마음을 좀 덜기도 했던.

그런데 계자가 끝나면 끝나는 대로 이곳의 일상이 또 있는.

그래서 더 늘어질 수가 없는.

곧 출판할 트레킹기의 교정지가 출판사로부터 와 있다.

출판사에서 2교까지 보고 교정지를 뽑았고,

내 손에서는 초교인 셈인데...

 

한 드라마작가의 지나간 작품을 연이어 보다.

따뜻했다.

자기분야에서 잘한 결과들이 사람을 기운 나게 한다.

잘 가르치고, 글을 잘 써야겠다는 생각이 들더라.

 

165 계자가 끝나고 샘들의 갈무리글들이 닿고 있다.

오늘은 새끼일꾼 현진 형님의 갈무리글이 들어왔다.

말을 적게 하는 게 나쁜 건 아니지만

내 감정을 많이 표현하지를 못하는 게 스스로 고치고 싶은 부분이라고 생각했는데

물꼬에서 다른 사람들을 보며 나도 어떻게 해야 할지 배운 거 같아 좋았다.’

로 시작하고 있었다.

일주일이란 시간 정말 감사하다고, 정말 많은 것 느끼고 경험했다고,

항상 잊지 않고 살겠다고 했다.

아이들도 아이들이지만 샘들을 말하고 있어서도 좋았다.

물꼬에 모이는 너무나 훌륭한 청년들(물론 새끼일꾼들 포함)을 보며

그들을 기억하고 증언해야 할 의무가 내게 있다는 생각을 많이 하는 요즘이니까.

휘령쌤의 철저한 준비성을,

태희쌤의 어린나이에 불구하고 카리스마와 말을 잘하는 모습을,

한미쌤의 언제나 웃으시며 남에게도 긍정적인 힘을 전파해주는 모습을,

건호쌤의 글집 한 장 한 장마다 준비해야하는 것을 꾸준히 메모하는 모습을,

휘향쌤의 아이들 관찰하는 모습을,

해찬쌤의 무덤덤하지만 일을 잘하는 모습을,

도은쌤의 아이들 옆에서 잘 놀아주는 모습을,

서영쌤의 언제나 도움이 될려는 모습을,

수연쌤의 끝까지 열심히 하는 모습을,

하다쌤의 믿음직스러운 모습을,

현택쌤의 보기만 해도 웃음 나는 힘을 닮고 싶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5169 2020. 2. 7.쇠날. 맑음 옥영경 2020-03-05 139
5168 2020. 2. 6.나무날. 맑음 옥영경 2020-03-05 125
5167 2020. 2. 5.물날. 맑음 옥영경 2020-03-05 137
5166 2020. 2. 4.불날. 갬 옥영경 2020-03-05 163
5165 2020. 2. 3.달날. 맑음 옥영경 2020-03-05 143
5164 2020. 2. 2.해날. 맑음 옥영경 2020-03-05 121
5163 2020. 2. 1.흙날. 흐려지는 오후 옥영경 2020-03-04 184
5162 2020. 1.31.쇠날. 뿌연 옥영경 2020-03-04 153
5161 2020. 1.30.나무날. 맑음 옥영경 2020-03-04 128
5160 2020. 1.29.물날. 흐린 사이 간간이 흩뿌리는 비 옥영경 2020-03-04 228
5159 2020. 1.28.불날. 흐림 옥영경 2020-03-03 156
5158 2020. 1.27.달날. 비, 질기게 옥영경 2020-03-03 126
» 2020. 1.26.해날. 저녁부터 비 옥영경 2020-03-03 127
5156 2020. 1.25.흙날. 잠깐 볕 옥영경 2020-03-03 135
5155 2020. 1.24.쇠날. 잠깐 볕 옥영경 2020-03-03 126
5154 2020. 1.23.나무날. 비, 축축하게 옥영경 2020-03-02 124
5153 2020. 1.22.물날. 오후 짤끔거리다 저녁비 옥영경 2020-02-21 175
5152 2020. 1.21.불날. 맑음 옥영경 2020-02-20 170
5151 2020. 1.20.달날. 아침에도 밤에도 눈발 옥영경 2020-02-20 185
5150 2020. 1.19.해날. 아침 이슬비 옥영경 2020-02-20 143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