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삼경 사이집이 통째 흔들렸다.

크지 않은 집, 다락이 있지만 한쪽으로 치우쳐 있는 작은 공간,

통으로 된 집이라 그야말로 통으로 떨었다.

지진이다!

포털뉴스를 확인한다.

‘1.30. 00:52. 경북 상주 북쪽 20km 지역 규모 3.2 지진

지진은 일상에서 멀지 않고, 사는 곳에서도 자주 가깝다.

 

읍내에서 시민연극모임이 있었다.

연극인 한 분을 중심으로 관심 있는 이들이 꾸려간다.

연출자로 내 이름을 올리지만, 아직 역할은 미미하다.

움직이면서 그림을 그려나가면 될 것이다.

언제나 중심은 물꼬 일정이니 새 학기가 되어야 이 모임 결합여부도 구체화 될 것.

오늘은 발성연습들을 했고, 대본을 들고 읽기를 한다.

마침표에서 끝나는 한 문장 안에서도 감정이 다 다르다.

감정이 분명해야 하고,

낱말도 그 뜻을 다시 확인해야 하고,

시대상황도 읽어야 하며,

호흡을 아래로 내리고,

전후좌우 문장들의 맥락과 상황을 염두에 두고 말하고, ...

한 문장에서도 챙길 것들이 많다.

말하기의 좋은 연습도 되겠다.

그것은 생각을 정리한다는 말일 테고.

 

우한폐렴이라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국내 네 번째 확진자 소식을 전했다.

감영병 위기경보는 주의에서 경계단계로 올라갔다.

사스에도 메르스에도 삶에 별 영향이 없던 때와 달리

이번에는 오늘 결국 라오스행 비행기표를 환불했다.

여행력 확인이 중요한 시점에

중국 우환과 멀리 않은 곳에 대한 여행이기도 하고,

내 의지와 상관없이 가려는 곳의 일정이 무기한 연기된.

25일부터 34일까지 한 달 일정은

2월 말에 빈들모임을 하기로 하면서 3주간으로 줄었더랬고,

해서 2519:10 인천발, 2606:45 인천착으로 다시 표를 바꾸었던.

하지만 전 일정을 취소하는 걸로 최종 결론.

여행만 하자고 그리 오래 이 골짝을 비울 것도 아니었고,

여행이라한들 그 쪽 사정이 자유롭게 다닐 수 있을지도 미지수.

우한폐렴은 점점 확산되고 있다.

 

귤잼을 포장하다.

서울 걸음에 알려진 기업, 큰 부잣집에 사는 벗네에서 묵는데,

세상 부러울 것 없는 그에게 멧골 선물은 이러하다.

돈이 있으면 많은 게 해결되기도 하지만

그렇다고 삶의 무게가 덜할까.

어려운 시간을 건너가고 있는 벗에게 힘 실어주기,

그리고 출간이 가까운 출판사와 할 미팅이 이어질.

 

학교아저씨가 설을 쇠고 한 주 만에 돌아왔다.

연탄을 갈고 깨고, 개똥을 치우고, 짐승들을 멕이고,

대문을 쓸고 현관을 청소하는 일을 넘긴다.

그런데, 학교아저씨가 쓰는 사택 된장집 연탄보일러가 또 말썽.

순환펌프를 새로 바꾼 지 채 석 달이나 되었나, 지난해 1028일이었네,

움직이질 않는 건가...

급수통도 얼어 깨졌다는데,

내일 들어오는 하얀샘이 사서 오기로 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5169 2020. 2. 7.쇠날. 맑음 옥영경 2020-03-05 139
5168 2020. 2. 6.나무날. 맑음 옥영경 2020-03-05 125
5167 2020. 2. 5.물날. 맑음 옥영경 2020-03-05 137
5166 2020. 2. 4.불날. 갬 옥영경 2020-03-05 163
5165 2020. 2. 3.달날. 맑음 옥영경 2020-03-05 143
5164 2020. 2. 2.해날. 맑음 옥영경 2020-03-05 121
5163 2020. 2. 1.흙날. 흐려지는 오후 옥영경 2020-03-04 184
5162 2020. 1.31.쇠날. 뿌연 옥영경 2020-03-04 153
5161 2020. 1.30.나무날. 맑음 옥영경 2020-03-04 128
» 2020. 1.29.물날. 흐린 사이 간간이 흩뿌리는 비 옥영경 2020-03-04 227
5159 2020. 1.28.불날. 흐림 옥영경 2020-03-03 155
5158 2020. 1.27.달날. 비, 질기게 옥영경 2020-03-03 126
5157 2020. 1.26.해날. 저녁부터 비 옥영경 2020-03-03 127
5156 2020. 1.25.흙날. 잠깐 볕 옥영경 2020-03-03 135
5155 2020. 1.24.쇠날. 잠깐 볕 옥영경 2020-03-03 126
5154 2020. 1.23.나무날. 비, 축축하게 옥영경 2020-03-02 124
5153 2020. 1.22.물날. 오후 짤끔거리다 저녁비 옥영경 2020-02-21 175
5152 2020. 1.21.불날. 맑음 옥영경 2020-02-20 169
5151 2020. 1.20.달날. 아침에도 밤에도 눈발 옥영경 2020-02-20 185
5150 2020. 1.19.해날. 아침 이슬비 옥영경 2020-02-20 143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