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웠습니다!

물꼬가 오래 살았습니다.

198912월을 그 시작으로 하니 올해가 2017년도면...

남아있는 이들도 있고,

스쳐 지나고 아직 그 소식 모르는 이들도 적지 않습니다.

함께 배우고 나누고 땀 흘리고 웃던 시간들을 좇아

얼굴 한 번 보면 어떨까요.

물꼬인의 날; Home coming day’쯤 되겠습니다.

첫걸음 하는 이도 동행할 수 있겠지요...’

 

2017학년도 물꼬 안식년에 그렇게 '물꼬 연어의 날'이 처음 있었습니다.

백예순세 차례에 이른 계절자유학교도 쉬어가고

학기 중에 있는 빈들모임과 위탁교육도 하고 있지 않은 참에

모여서들 놀아보면 좋겠다 한 거지요.

사실 그해도 아이들의 학교’ ‘어른의 학교로서 자잘한 일정들이 이어지긴 했지만요.

 

2020학년도 6월에도 연어의 날을 열려합니다.

밥 한번 먹읍시다!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로 코로나19 방역체계가 전환되는(5월 6일) 속에

행사의 모습이 어째야 할지는 더 고민을 해야겠지만

어떤 식으로든 하기로 합니다.

 

지난해에는 <내 삶은 내가 살게 네 삶은 네가 살아>(한울림)

출간기념회 및 저자사인회도 함께 했군요.

준비하던 안내글에는 이런 문장들도 있었습니다;

춤명상도 하고 강강술래도 하고

아침뜨을 걷고 계곡에도 들어가고

풀을 뜯어 된장드레싱 얹어 먹기도 하면서

놀고 쉬고 배우고 익히고 사랑하고 연대하는 자리였으면...

서로 가져온 악기로 오케스트라를 구성하자는 의견도 있었습니다.

한편, 어디나 뭘 많이 하니 우리는 물꼬 식으로 '뭐 안 하기',

그래서 그저 물꼬가 지금 살고 있는 대로 움직이다 가 보는 건 어떤가

하는 의견도 있습니다.

무엇을 하건 우리 모두 주인이면서 손님인 잔치이겠습니다.

 

물꼬를 거쳐 간 벗들, 그리고 함께하고 싶으신 분들얼마쯤을 생각하며,

일정에 대해 같이 머리 맞대실 분들은

언제라도 mulggo2004@hanmail.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준비모임인 밑돌모임은 5월 말께 서울에서 하면 어떨까 싶은데요...

차차 형편과 상황을 봐가며 다시 소식 올리겠습니다.

, 올해도 곧 새로 나올 책 트레킹 에세이 <모든 사람의 인생에는 저마다의 안나푸르나가 있다>

출간기념회 및 저자사인회를 연어의 날에 같이 할까 합니다.

 

2019학년도 6월 연어의 날 관련 참조;


연어의 날 안내

http://www.freeschool.or.kr/?document_srl=80321


연어의 날 여는 날

http://www.freeschool.or.kr/?mid=mulggonews&search_keyword=%EC%97%B0%EC%96%B4%EC%9D%98+%EB%82%A0&search_target=title&document_srl=82613


연어의 날 닫는 날

http://www.freeschool.or.kr/?mid=mulggonews&search_keyword=%EC%97%B0%EC%96%B4%EC%9D%98+%EB%82%A0&search_target=title&document_srl=82615


연어의 날 갈무리글

http://www.freeschool.or.kr/?mid=mulggonews&search_keyword=%EC%97%B0%EC%96%B4%EC%9D%98+%EB%82%A0&search_target=title&document_srl=8261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후원] 논두렁에 콩 심는 사람들 관리자 2009-06-27 12489
공지 “자유학교 물꼬” ‘자유학기제 지원센터’ file 물꼬 2015-02-27 6085
공지 누리집에 글쓰기가 되지 않을 때 [1] 물꼬 2015-04-03 7857
공지 [물꼬 30주년] 명상정원 '아침뜨樂'의 측백나무 133그루에 이름 걸기(후원 받습니다) [45] 물꼬 2019-11-09 2571
공지 모바일에서 물꼬 사진 보는 법 관리자 2020-01-21 2615
공지 2020학년도 한해살이(2020. 3~2021. 2) file 물꼬 2020-03-13 898
» [미리 안내] 2020학년도 물꼬 연어의 날; Homecoming Day(6.27~28) 물꼬 2020-05-05 3752
775 나온 책(2019)과 나올 책(2020) 물꼬 2020-05-05 318
774 4월 물꼬는 물꼬 2020-04-18 376
773 3월 물꼬 근황 물꼬 2020-03-28 402
772 [3.25] 갤러리아 education talk : 내 삶은 내가 살게 네 삶은 네가 살아 물꼬 2020-02-23 510
771 [빨간불]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2월 어른의 학교 취소합니다! 물꼬 2020-02-21 480
770 [펌] '코로나 19' 자가격리 대상이 된다면 물꼬 2020-02-21 415
769 2월 어른의 학교 마감 물꼬 2020-02-11 950
768 [2.21~23] 2월 어른의 학교 물꼬 2020-02-04 539
767 물꼬 30주년 기념 측백나무 분양(후원) 문의에 답합니다 물꼬 2020-02-04 407
766 165 계자 마감 물꼬 2020-01-06 458
765 2019학년도 겨울계자(초등) 신청 상황 물꼬 2019-12-26 892
764 [빨간불] 2019학년도 겨울 계자(초등) 바뀐 일정 확인 바랍니다! 물꼬 2019-11-14 1004
763 [11.20] (서울) 북토크; <내 삶은 내가 살게 네 삶은 네가 살아> file 물꼬 2019-11-13 862
762 [빨간불] 계자(초등) 일정에 대해 논의를 좀 해얄 듯합니다! 물꼬 2019-11-11 569
761 {고침} [2020.1.12~17] 2019학년도 겨울 계절자유학교 (초등, 165 계자) file 물꼬 2019-11-07 800
760 [12.21~22] 2019학년도 겨울 청소년 계자 file 물꼬 2019-11-07 518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