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야 남겨요...

조회 수 138 추천 수 0 2020.06.29 04:40:32

오랜만에 반가운 얼굴도 만나고 참 좋았습니다!

각자의 위치가 있기 때문에 자주는 보지 못해도

이렇게 한 때 모여 밥 한 끼 먹고 안부 묻고, 좋았습니다.

말로 표현하진 못해도 얼굴만 보고 있어도 좋다란 생각을 많이 했습니다.

감사합니다~




옥영경

2020.06.29 23:51:03
*.33.178.60

나야말로 이제야...

옥천 와서는 또 옥천의 날들을 사느라...

모드 전환이 어찌나 잘 되는지 ㅋ

"말로 표현하진 못해도 얼굴만 보고 있어도 좋다"

그 말 나도 하려네.

수박이며 곡주며 그 커다란 차에 그야말로 빈틈없이 바리바리 싸와서는

물꼬 부엌곳간을 또 그리 채워주셨으이.

오랫동안 고마운(그러니까 그 세월이 13년이던가...) 그대라.

부디 강건하시고.

아끼고 아끼고 또 아끼나니!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45310
공지 165 계자 사진 보는 법 관리자 2020-01-16 6676
» 이제야 남겨요... [1] 윤희중 2020-06-29 138
5719 잘 도착했습니다. [1] 이건호 2020-06-29 70
5718 잘 도착했습니다. [1] 진주 2020-06-28 74
5717 잔잔하게 좋았던 시간들 [1] 휘령 2020-06-28 85
5716 문득 생각이 나...... [1] 빨간양말 2020-05-16 253
5715 코로나 언제 끝날까요? [2] 필교 2020-05-15 674
5714 오랜만이었습니다. [3] 민교 2020-04-26 276
5713 잘 도착했습니다. [1] 윤희중 2020-04-26 271
5712 안녕하세요 [1] 필교 2020-02-11 458
5711 잘돌아왔습니다. 감사합니다 [4] 기쁨이 2020-01-20 541
5710 모두들 사랑합니다 [4] 한미 2020-01-18 473
5709 감사합니다^^ [3] 실버마우스 2020-01-18 608
5708 기절 후 부활 [4] 현택 2020-01-18 378
5707 잘도착했습니다 [4] 안현진 2020-01-18 282
5706 옥쌤 고맙습니다 [4] 권해찬 2020-01-18 310
5705 좋은 한밤입니다. [4] 태희 2020-01-18 290
5704 건강하네요 [4] 이건호 2020-01-17 273
5703 165계절자유학교 겨울 안에 든 봄날을 마치고! [3] 휘령 2020-01-17 284
5702 애쓰셨습니다. 사랑합니다. [3] 류옥하다 2020-01-17 285
5701 행복했습니다. [3] 윤희중 2020-01-17 276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