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9.14.달날. 맑음

조회 수 75 추천 수 0 2020.10.10 00:57:19


 

볕이 좋다. 가을이라.

저것을 가까이 느끼는 것도 이곳 삶의 선물일.

거친 산골살이라고 주어지는 보상이 헤아릴 수 없다 할 만하다.

빨래를 널었다.

학교도 그렇고 달골에도 만족스런 빨랫줄이 있다.

볕과 바람이 한껏 앉는.

 

어제도 멧돼지가 다녀갔다.

어제도는 퍽 자주 그들이 다녀간다는 말.

아침뜨락에 새로 심은 광나무 아래도 헤집고

옴자 가운데 아랫부분에 꽃처럼 심은 배추모종을 다 파놓았다.

처음엔 고라니의 행적인가 하였는데,

고라니들이라면 톡 톡 따 먹었을 배추.

헌데 이리저리 다 까뒤집어있었네.

대나무 수로에서 나와 남쪽 가장자리 휘돌아 나가는 물길에도

돌들을 마구 파헤치며 먹을거리를 찾은 흔적들이 여기저기.

뒤집힌 흙들을 고르고,

들머리 계단 풀들을 뽑았다.

 

학교로 내려와서는 본관 들머리 쪽에 있는 수돗가에

오랫동안 하고 싶었던 일 하나를 했다.

내가 손가락질을 하자

멧돌과 돌확이 수돗물 아래로 계단처럼 이어져 물길을 만들었더라.

하얀샘이 한 일이었다.

마지막 흘러내리는 물을 어찌 처리할 것인지,

수도에서 멧돌로 이어지는 물을 어떻게 더 자연스럽게 이을까,는 숙제.

수도꼭지로부터 대나무를 통해 물이 흐르도록 하고팠던 처음 생각을

지금 상황과 어떻게 이을까도 고민해본다.

 

녹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5399 7학년 예술명상 갈무리글 옥영경 2020-10-20 32
5398 9월 예술명상 여는 날, 2020. 9.22.불날. 가끔 흐림 옥영경 2020-10-20 21
5397 2020. 9.21.달날. 아주 가끔 구름 옥영경 2020-10-20 22
5396 2020. 9.20.해날. 맑음 옥영경 2020-10-20 18
5395 2020. 9.19.흙날. 맑음 옥영경 2020-10-18 41
5394 2020. 9.18.쇠날. 갬 옥영경 2020-10-18 48
5393 2020. 9.17.나무날. 가끔 구름 옥영경 2020-10-10 98
5392 2020. 9.16.물날. 흐리다 가랑비 옥영경 2020-10-10 83
5391 2020. 9.15.불날. 맑음 옥영경 2020-10-10 79
» 2020. 9.14.달날. 맑음 옥영경 2020-10-10 75
5389 2020. 9.13.해날. 갬 옥영경 2020-10-10 77
5388 2020. 9.12.흙날. 흐린 속에 간간이 가랑비 옥영경 2020-10-09 88
5387 2020. 9.11.쇠날. 간간이 떨어지던 비, 저녁에 쏟아지다 옥영경 2020-10-09 84
5386 2020. 9.10.나무날. 흐림 옥영경 2020-10-09 78
5385 2020. 9. 9.물날. 저녁 쏟아지는 비 / 사흘 수행 닫는 날 옥영경 2020-10-09 77
5384 2020. 9. 8.불날. 빠른 구름, 아주 가끔 구름 뒤에 선 해 / 사흘 수행 이튿날 옥영경 2020-10-08 76
5383 2020. 9. 7.달날. 태풍 하이삭 / 사흘 수행 여는 날 옥영경 2020-10-08 77
5382 2020. 9. 6.해날. 비, 태풍 가까워지는 옥영경 2020-10-08 75
5381 2020. 9. 5.흙날. 흐리고 가끔 은실비 옥영경 2020-09-21 129
5380 2020. 9. 4.쇠날. 맑게 열었다가 흐려가는 하늘 옥영경 2020-09-21 116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