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변기 둘 들였습니다!

조회 수 94 추천 수 0 2020.11.09 15:48:00


 

, 따뜻해. 따순 물이 있으면 설거지가 무에 그리 일이야!”

난로 위 주전자 물을 가져다 설거지를 하는 이즈음,

탄성을 지르는 곁에서 대처 나가 사는 식구 하나가 말했습니다.

요새 그리 안사는(따뜻한 물 귀하지 않은) 곳이 어딨어? 물꼬나 그리 살지...”

그러게요...

이곳에서 지내는 아이들이 더 신기합니다.

어떻게 여름에 에어컨은 고사하고 선풍기도 한 대 없는 모둠방을

으레 그러려니 하는 아이들이라니요.

겨울은 춥고 여름이 덥다는 그 단순한 사실을

온몸으로 확인하며 살고 있는 이곳 삶입니다.

그것이야말로 생태적 삶이 아니냐는.

 

양변기를 둘 들였습니다.

또 공사?

물꼬의 낡은 살림이 늘 그렇듯 개수 보수 수선...

거기 하나를 보태는군요.

마치 아무 일도 없던 것처럼!”

끊임없이 물꼬에서 외치는 문장처럼

생태니 환경이니 잘난 체 해대지만 우리가 우리 삶에서 나오는 것들을 마지막까지 얼마나 책임지며 사느냐,

늘 하던 질문이었고,

나름 아이들 뒷간에서 나온 오물을 발효시켜 거름으로 잘 써왔습니다.

하지만 그리 대단한 신념도 아니면서 애들을 너무 고생시킨다,

몇 해 하던 고민이었습니다.

한편 궁한 살림도 살림이라지만 살던 대로 살아온 게으름도 있었고,

양변기를 들이는 게 문제가 아니라 바람구멍 많은 이곳 건물에서 그것의 관리가 더 힘든 것도
엄두를 내지 못하게 한 까닭 하나였을 겝니다.

 

어린 아이들에게 너무 가혹한 일이다,

최근의 결론이었습니다.

이제 환풍기를 다는 일만 남겨놓고 있습니다.

바깥의 정화조를 시멘트로 덮는 일이야 천천히 해도 될 겝니다.

추운 때를 피해 봄에 해도 될.

이곳의 일이 언제나 그렇듯

여러 사람이 손을 보태었습니다.

자주 하는 말이지만 돈으로는 쉬운 일을

참 어렵게도 하는 이곳이지요.

10월에 아주 작은 굴착기가 들어와 아이들 뒷간 뒤로 정화조를 묻고

흙집 씻는 곳 여자 쪽과 남자 쪽에 각각 창고로 쓰이던 공간을

(애초 화장실이었던. 생태화장실이라고 쓰다가 냄새를 감당 못해 치웠던 곳)

벽을 뚫고 바닥에 구멍을 내 양변기를 놓았습니다.

양변기 둘로는 많은 이들이 모였을 때 감당할 수는 없겠기에

재래식 화장실인 아이들 뒷간은 뒷간대로 남겨서 쓰기로 하였습니다.

 

한 번에 어찌할 수는 없지만

작은 것이라도 하나씩 하나씩 작은 변화들이 쌓이는 물꼬입니다.

거참... 시골마을에 처음 들어온 흑백TV도 아니고

양변기 겨우 둘 들였다고 소문이라니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후원] 논두렁에 콩 심는 사람들 update 관리자 2009-06-27 12641
공지 “자유학교 물꼬” ‘자유학기제 지원센터’ file 물꼬 2015-02-27 6176
공지 누리집에 글쓰기가 되지 않을 때 [1] 물꼬 2015-04-03 7955
공지 [물꼬 30주년] 명상정원 '아침뜨樂'의 측백나무 133그루에 이름 걸기(후원 받습니다) [45] 물꼬 2019-11-09 2815
공지 모바일에서 물꼬 사진 보는 법 관리자 2020-01-21 2711
공지 2020학년도 한해살이(2020. 3~2021. 2) file [1] 물꼬 2020-03-13 990
801 [수정] 2020학년도 겨울 일정 물꼬 2020-11-09 131
» 양변기 둘 들였습니다! 물꼬 2020-11-09 94
799 9월과 10월 일정 물꼬 2020-09-18 308
798 166 계자 사진은... 물꼬 2020-09-18 227
797 [8.29~30] “우리는 산마을에 책 읽으러 간다”-멧골 책방 file 물꼬 2020-08-06 464
796 [8.22] 북토크, 동네서점 '코뿔소 책방'에서 하는 물꼬 2020-08-05 345
795 '아침뜨樂(락)'의 측백나무 분양 중간보고 물꼬 2020-08-04 269
794 [8.9~14] 2020 여름 계절자유학교(초등) file 물꼬 2020-07-13 644
793 [8.1~2] 2020 여름 청소년 계자 file 물꼬 2020-07-13 401
792 2020 여름 계자 자원봉사 file [1] 물꼬 2020-07-13 2058
791 2020 여름 계자 밥바라지 자원봉사 file [1] 물꼬 2020-07-13 369
790 [빨간불] 여름계자(초등 / 청소년) 일정 변경! 물꼬 2020-07-03 956
789 물꼬 연어의 날 신청마감! 물꼬 2020-06-25 268
788 [6.27~28] 2020 물꼬 연어의 날; Homecoming Day file 물꼬 2020-06-08 475
787 [미리 안내] 2020학년도 여름 계절학교 일정 물꼬 2020-06-08 379
786 YTN 라디오 '3분 독서여행' 물꼬 2020-06-08 384
785 [펌] 산 속 교사, 히말라야 산군 가장 높은 곳을 오르다 image 물꼬 2020-06-08 259
784 [긴 글] 책 <모든 사람의 인생에는 저마다의 안나푸르나가 있다>(옥영경/도서출판 공명, 2010) file 물꼬 2020-06-01 557
783 연어의 날 밑돌모임은... 물꼬 2020-05-31 598
782 출간 일정: <모든 사람의 인생에는...>(옥영경/도서출판 공명, 2020) imagefile 물꼬 2020-05-10 1224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