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12.흙날. 맑음

조회 수 54 추천 수 0 2021.01.10 23:56:24


 

06:55, 겨울에는 마을로 들어오는 첫 버스에 맞춰 잠을 깬다.

일어나 창을 내다보면 기다렸다는 듯 버스가 마을로 들어오고는 하는.

춥지 않게 잠을 깬 아침에 그런 생각이 들었네,

비로소 이 산골서 오늘날에야 그런 겨울을 맞는구나 하는.

겨울이면 추워서 깨는 잠이 아닌 적이 있었던가.

아직 완성이 안 된 집이나(집중명상센터로 쓰려면 몇 해는 더 준비해얄 게다)

우풍이 덜한 사이집을 현재 잘 쓰고 있다. 생이 다 고맙다.

어미가 하루를 시작한다고 책상 앞으로 오자

아들은 그제야 밤새우며 하던 시험공부를 끝내고 일어서더라.

 

흐리다.

식구들이 모두 같이 아침뜨락을 걷다.

오늘은 밥못에 물을 좀 채웠다.

가뭄 길어 물이 거의 바닥에 이르고 있었기.

저녁답에 틀어 자정에 잠갔다. 

습이들 산책은 기락샘과 하다샘이 각각 데리고 시키다.

지난 3일 문제가 생겼던 랩탑을 식구들이 도시로 가서 고치고

오늘 가지고 와 아들이 필요한 프로그램들을 깔아주다.

기락샘은 늦은 성묘를 한다고 엊저녁 안동으로 넘어갔고

그 편에 요새는 김치 사 먹는다는 누님 댁에 김치 한 통 보냈네.

은행도 한 꾸러미 보내다.

 

이원 묘목단지에 일을 하러 다녀온다는 이웃이 있기

벚나무 다섯 그루를 부탁하였네.

아침뜨락 가 쪽 어딘가에서 벚꽃을 만나도 좋으리.

달골 대문 곁에 양편으로 선 것들은 2007년 학년을 여는 첫걸음 예에서 심은 것.

한 그루는 세가 훌쩍훌쩍 크는 아이마냥, 비탈에 선 것은 겨우 자리 잡은.

봄이 그 끝에서 얼마나 환하게 살랑이던가.

아침뜨락을 중심으로 두고 심다.

지느러미길로 들어서며 오른쪽 비탈에 하나,

뜨락의 들머리 계단에 올라서며 왼편 측백 울타리 너머로 하나,

나머지 셋은 밥못의 물고기 모양 입 가장자리로 띄엄띄엄.

 

내일 눈 소식 있기 학교에 차를 두고 달골에 걸어 오르는 저녁이었다.

오늘 코로나19 신규확진자 1,030.

영동에도 10번 확진자가 나오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5500 2020.12.30.물날. 갬 / 코로나보다 더 무서운 것! update 옥영경 2021-01-17 17
5499 2020.12.29.불날. 눈 날리는 저녁 옥영경 2021-01-17 14
5498 2020.12.28.달날. 살짝 흐린 속 가끔 해 옥영경 2021-01-17 12
5497 2020학년도 겨울 청계(12.26~27) 갈무리글 옥영경 2021-01-15 24
5496 겨울 청계 닫는 날, 2020.12.27.해날. 흐리다 살짜쿵 비 지난 옥영경 2021-01-15 18
5495 겨울 청계 여는 날, 2020.12.26.흙날. 흐리다 해 옥영경 2021-01-15 17
5494 2020.12.25.쇠날. 해 옥영경 2021-01-15 19
5493 2020.12.24.나무날. 해 옥영경 2021-01-15 17
5492 2020.12.23.물날. 구름 사이 가끔 해 옥영경 2021-01-15 16
5491 2020.12.22.불날. 잠깐 해 옥영경 2021-01-15 16
5490 2020.12.21.달날. 먼 산에서 묻어오는 눈 옥영경 2021-01-15 16
5489 2020.12.20.해날. 맑고 쌀쌀 옥영경 2021-01-14 30
5488 2020.12.19.흙날. 맑음 옥영경 2021-01-14 27
5487 2020.12.18.쇠날. 흐림 옥영경 2021-01-14 26
5486 2020.12.17.나무날. 맑음 옥영경 2021-01-14 27
5485 2020.12.16.물날. 맑음 옥영경 2021-01-14 28
5484 2020.12.15.불날. 맑음 옥영경 2021-01-13 39
5483 2020.12.14.달날. 새벽 기온 영하 10도 옥영경 2021-01-10 64
5482 2020.12.13.해날. 눈비 아닌 비눈 옥영경 2021-01-10 56
» 2020.12.12.흙날. 맑음 옥영경 2021-01-10 54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