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13.해날. 눈비 아닌 비눈

조회 수 55 추천 수 0 2021.01.10 23:57:44


 

이른 저녁을 먹고 달골로 홀로 걸어오다.

네 사람의 방문객을 보내고, 대처 식구도 보내고.

바람이 많은 하루였다.

비가 조금 무겁게 내리는, 비눈 내렸다.

 

오늘도 06:55 마을로 들어오는 버스를 보았다.

겨울아침은 느지막히 이 시간에야 연다.

아들이랑 아침뜨락을 걸었고,

학교로 내려가서는 목공실을 좀 정리하다.

앞의 늘어뜨린 발도 아래쪽을 잘 말아 올리고,

도기 풍경도 처마에 하나 달다.

키가 큰 아들이 노모의 일들을 살펴주는 모양새였달까.

마을을 나가면서 아들은 굳이 새 차를 운전하여 거기까지 바래라고 했다.

100미터도 안 되는 거리.

차에 대해서 이것저것 알려준다고 그런.

새로운 기계들이 매우 서툰 엄마라.

 

130분 손님들이 비눈을 뚫고 들어왔다.

지난주에도 다녀가신 분들.

여기서 귀할 빵이며 귤이며들을 또 내려놓고,

손수 만든 성탄 벽걸이며도 선물로 가져오셨네, 책과 CD.

물꼬의 논두렁이기도 한 선배의 피붙이들이고,

한 분이 영동에 자리를 잡으려 하시는.

대해리의 땅도 보고 빈집도 보았으나 결국 황간의 새 빌라에 집을 얻었다셨다.

거기서 일단 자리를 틀고 서서히 땅도 보고 집도 지으시겠다는.

할머니는 지난번에 손주(우리집 아들을 말하는) 용돈을 못 주었다며 굳이 내게 내미셨다.

손을 내저었더니 “그래도 사람이 그라는 게 아이다.”시며.

은행을 구웠고 배추전을 부쳤다.

어찌 이리 얇게 부치셨어요.”

맛나게들 드셨다.

한 차를 먼저 보내고 영동에 자리 틀 나윤샘께는 차를 마시고 가십사 했다.

이젠 같은 군민 되었을세.

 

갑자기 내린 눈으로 고속도로 여러 곳에서 사고 소식이 있었다.

우리 식구 하나가 고속도로 눈길 다중추돌사고 바로 그곳에 있었더라니.

눈길에 장사 왔다. 안 끄는 게 최선.

차는 폐차장으로 보낼 지경이 되었으나

기락샘은 멀쩡하다. 고마울 일이다.

며칠 더 살펴는 보아야 할 것이나.

 

품앗이샘 하나의 전화가 들어왔다.

주말이 끝나기 전 대해리에 안부를 물어주었네.

서울 한복판에서 직장을 다니는 그다.

고맙다. 그 바쁜 자신의 삶 가운데서도

사람들은 물꼬를 생각하고, 걱정하고, 살림을 보태기까지 한다.

이곳은 또 그 힘으로 나날을 살고


참, 달골 햇발동과 창고동 사이 주목 나무에

건전지를 넣어 쓰는 안개등을 한 줄 달고 들어왔다.

하나 있음 좋겠네 하였으니

오늘 다녀간 나윤샘이 선물로 주셨던 거라.

이곳 삶이 자주 그렇다.

필요하다 하고 있으면 마침 그게 여기 이르는.

고마운 삶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5500 2020.12.30.물날. 갬 / 코로나보다 더 무서운 것! update 옥영경 2021-01-17 17
5499 2020.12.29.불날. 눈 날리는 저녁 옥영경 2021-01-17 14
5498 2020.12.28.달날. 살짝 흐린 속 가끔 해 옥영경 2021-01-17 12
5497 2020학년도 겨울 청계(12.26~27) 갈무리글 옥영경 2021-01-15 24
5496 겨울 청계 닫는 날, 2020.12.27.해날. 흐리다 살짜쿵 비 지난 옥영경 2021-01-15 18
5495 겨울 청계 여는 날, 2020.12.26.흙날. 흐리다 해 옥영경 2021-01-15 17
5494 2020.12.25.쇠날. 해 옥영경 2021-01-15 19
5493 2020.12.24.나무날. 해 옥영경 2021-01-15 17
5492 2020.12.23.물날. 구름 사이 가끔 해 옥영경 2021-01-15 16
5491 2020.12.22.불날. 잠깐 해 옥영경 2021-01-15 16
5490 2020.12.21.달날. 먼 산에서 묻어오는 눈 옥영경 2021-01-15 16
5489 2020.12.20.해날. 맑고 쌀쌀 옥영경 2021-01-14 30
5488 2020.12.19.흙날. 맑음 옥영경 2021-01-14 27
5487 2020.12.18.쇠날. 흐림 옥영경 2021-01-14 26
5486 2020.12.17.나무날. 맑음 옥영경 2021-01-14 27
5485 2020.12.16.물날. 맑음 옥영경 2021-01-14 28
5484 2020.12.15.불날. 맑음 옥영경 2021-01-13 38
5483 2020.12.14.달날. 새벽 기온 영하 10도 옥영경 2021-01-10 64
» 2020.12.13.해날. 눈비 아닌 비눈 옥영경 2021-01-10 55
5481 2020.12.12.흙날. 맑음 옥영경 2021-01-10 54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