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3. 4.나무날. 비

조회 수 111 추천 수 0 2021.03.26 00:52:01


 

비 내린다.

봄이 머잖은 곳에서 건들거리고

순들이 저마다 옴지락거리는데,

종일 글은 되지 않고 글을 써야 한다만 남았다.

도대체 무슨 배짱으로 달포 만에 책 한 권의 원고를 보내겠다 했단 말인가.

믿는 3월이었는데, 3월이 배신 중이다.

그래도 때가 되면 밥상을 차리고 설거지를 하고 청소를 하고, 집 안팎을 살핀다.

 

외할머니는 딸이 다섯이었다.

막내딸은 나와 나이차가 그리 많이 나지 않는 내 막내이모다.

이모가 뭔가로 퉁퉁거리면 할머니 그러셨다.

네가 밥을 먹고 하는 일이 없으니까 그러는구나.

오늘은 문득 그랬다, 내가 밥을 먹고 하는 일이 없으니까 괴로운 갑다.

물꼬에서 사는 시간에는 넘치는 일로 그런 게 없는 걸,

출간계약서에 찍은 도장은 분명 일인데 하는일이 아닌 것만 같다.

 

나이 스물에 읽던 장 그르니에의 <>을 나는 지금도 읽는다.

아직 스물에서 빠져나오지 못했나 보다.

지금의 내게는 구박을 못하고 스물의 나를 업시름한다.

 

나는...... 오늘 아무것도 하는 일 없는 공백의 페이지다. 완전히 공백 상태인 오늘만이 아니다

내 일생 속에는 거의 공백인 수많은 페이지들이 있다. 최고의 사치란 무상으로 주어진 한 삶을 

얻어서 그것을 준 이 못지않게 흐드러지게 사용하는 일이며 무한한 값을 지닌 것을 국부적인 

이해관계의 대상으로 만들어 놓지 않는 일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5547 2021. 3. 7.해날. 흐린 하늘에 아주 가끔 해 옥영경 2021-03-26 82
5546 2021. 3. 6.흙날. 흐려가는 하늘, 는개비 다녀간 오후 옥영경 2021-03-26 166
5545 2021. 3. 5.쇠날. 갬 옥영경 2021-03-26 62
» 2021. 3. 4.나무날. 비 옥영경 2021-03-26 111
5543 2021. 3. 3.물날. 안개에 잠긴 마을 / 호흡명상법 옥영경 2021-03-26 57
5542 2021. 3. 2.불날. 갬 옥영경 2021-03-26 57
5541 2021. 3. 1.달날. 비 종일 옥영경 2021-03-26 59
5540 2월 어른의 학교(2.26~28) 갈무리글 옥영경 2021-03-16 119
5539 2월 어른의 학교 닫는 날, 2021. 2.28.해날. 흐리다 빗방울 살짝 지나는 오후 옥영경 2021-03-16 122
5538 2월 어른의 학교 이튿날, 2021. 2.27.흙날. 맑음 옥영경 2021-03-16 107
5537 2월 어른의 학교 여는 날, 2021. 2.26.쇠날. 갬, 정월 대보름달 옥영경 2021-03-16 102
5536 2021. 2.25.나무날. 흐리다 세우 / 산불 옥영경 2021-03-16 100
5535 2021. 2.24.물날. 맑음 옥영경 2021-02-25 157
5534 [2021. 2. 1.달날 ~ 2.23.불날] ‘물꼬에선 요새’를 쉽니다 옥영경 2021-02-14 227
5533 2021. 1.31.해날. 맑음 옥영경 2021-02-14 176
5532 2021. 1.30.흙날. 해 옥영경 2021-02-14 174
5531 2021. 1.29.쇠날. 맑음, 그리고 밤눈 옥영경 2021-02-13 169
5530 2021. 1.28.나무날. 눈 옥영경 2021-02-13 129
5529 2021. 1.27.물날. 맑음 옥영경 2021-02-12 131
5528 2021. 1.26.불날. 비 옥영경 2021-02-12 130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