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17] 168계자 사후 통화

조회 수 449 추천 수 0 2021.08.15 09:57:00



168계자를 다녀간 아이들 가정에 알립니다.

 

우리 통화해요!

 

아침 9시부터 밤 10시까지 13시간 동안 전화기(010.7544.4833)를 열어두겠습니다.

 

아이들은 무사히 닿았을지요?

윤수가 배드민턴 채에 눈을 맞았는데, 이젠 좀 나아졌을지,

현준이가 손가락을 밟혔는데, 조금씩 나아지고 있었는데 아주 나아졌는지,

세미가 산오름에서 다리를 많이 긁혔는데(산을 나올 즈음엔 정환샘이 어깨에 메고 나온)

좀 어떨지,

형원이가 운동장에서 넘어져 팔을 길게 긁혔는데 이제 아물었을지,

정인이가 손가락을 살짝 벴는데 이젠 밴드를 뗐는지,

발목보호대를 하고 왔던 세영이는 어느 새 또 뛰고는 했는데 덧나지 않았는지, ...

정말 신명나게들 놀았습니다.

원 없이라는 말은 이럴 때를 위해 준비된 말이 아닐는지요.

 

어느 때보다 대면의 즐거움이 큰 시절이지요.

코로나19 4차 대유행에도 놀랍게 그렇게 모였고,

마스크를 벗고(코로나 검사 음성 판정을 받고!) 엿새를 보냈습니다.

얼굴을 보고 마주 앉아 밥을 먹는다는 평범한 사실이

우리를 자꾸 배시시 웃게 했습니다.

온 나라가, 온 세계가 곧 그런 날이 오기를 기대합니다.

 

우리 부디 강건키로.

아무쪼록 청안하시기.

8월 17일 전화로 뵙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후원] 논두렁에 콩 심는 사람들 관리자 2009-06-27 16306
공지 [물꼬 30주년] 명상정원 '아침뜨樂'의 측백나무 133그루에 이름 걸기(후원 받습니다) [46] 물꼬 2019-11-09 7308
공지 2021학년도 한해살이(2021.3 ~ 2022.2) 물꼬 2021-03-08 2855
856 169계자 통신 2 물꼬 2022-01-14 96
855 169계자 통신 1 물꼬 2022-01-13 72
854 [2.25~27] 2월 어른의 학교 물꼬 2022-01-07 157
853 169계자 마감, 그리고 물꼬 2021-12-18 287
852 [2022.1.9~14] 2021학년도 겨울 계자(169계자/초등) 물꼬 2021-12-06 554
851 [12.25~26] 2021학년도 겨울 청소년 계자 물꼬 2021-12-06 344
850 2021학년도 겨울 계자 자원봉사 물꼬 2021-12-06 271
849 2021학년도 겨울 계자 밥바라지 자원봉사 물꼬 2021-12-06 212
848 [2021.11.15~2022.2.15] 겨울 90일 수행 물꼬 2021-11-03 299
847 [미리 안내] 2021학년도 겨울 계절학교 일정 물꼬 2021-11-03 527
846 [10.22~24] 10월 빈들모임 물꼬 2021-09-23 526
845 [10.15~17] 명상센터 10월 물꼬 머물기(물꼬stay) 물꼬 2021-09-23 474
844 [고침] 설악산 산오름 일정이 밀렸습니다; 9.30 ~ 10.7 물꼬 2021-09-23 789
843 9월 흐름 물꼬 2021-09-05 449
842 [9.1] 오디오북이 나왔습니다 - <모든 사람의 인생에는 저마다의 안나푸르나가 있다> 물꼬 2021-09-04 370
841 책 <다시 학교를 읽다>(옥영경/한울림, 2021) 물꼬 2021-08-25 447
840 [9.26~10.3] 설악산 산오름, 그리고 물꼬 2021-08-25 398
839 168계자 사진 올라왔습니다 관리자 2021-08-18 472
838 {다시 알림} [8.21~22, 8.28~29] 멧골 책방 - “우리는 산마을에 책 읽으러 간다” [1] 물꼬 2021-08-16 500
» [8.17] 168계자 사후 통화 물꼬 2021-08-15 449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