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2~24] 10월 빈들모임

조회 수 777 추천 수 0 2021.09.23 10:42:49


빈들모임은 달마다 넷째주말 23일로 있는, 아이든 어른이든 누구나 함께할 수 있는 주말학교입니다.



멧돼지들이 내려와 명상정원 아침뜨을 다 헤집어놓았습니다.

이 가을 논밭에 먹을 것 많을 텐데도.

제초제를 쓰지 않는 아침뜨락에 지렁이며 먹을 것들 흔할 테니

굳이 마을까지 내려가지 않아도 되었나 봅니다.

팬 자리들을 여러 날 괭이질하며 편평하게 합니다.

그런데 자고 일어나면 또 멧돼지와 고라니의 흔적,

그러면 또 땅을 고릅니다.

그들은 그들의 삶을 살고,

우리는 우리의 삶을 삽니다.

 

빈들을 채우듯 달마다 한 차례 조그맣게 모여

철마다 이 산골에서 할 수 있는 놀이와 일, 수행을 하는 빈들모임입니다.

물꼬가 하는 생각, 물꼬가 사는 방식을 나누는 자리,

해마다 4월 아주 크게 치러왔던 학교문연날잔치대신

200811월 예비모임을 하고 이듬해 2월부터 해왔으니

십년도 더 지나고 있군요.

애도 오고 어른도 오고,

홀로도 오고 아이를 업거나 걸려서도 오고,

벗과도 연인과도 함께 왔더랍니다.

하여 아이들의 학교이자 어른들의 학교’!

걷고 수행하고 일하고 글도 읽고 생각을 나누는 자리,

꼭 무얼 하지 않고 그저 마음만 쉬었다 가도

참말 맘 흥건할 사흘.

 

 

: 20211022일 쇠날 저녁 6~ 24일 해날 낮 12(23)

 

: 자유학교 물꼬 학교와 달골 명상정원 아침뜨

 

: 몇 사람(아이 포함)

 

: 1. 뭐 안하기 - 그저 있기

2. 뭐 하기 - 걷고 쉬고 일하고 놀고 배우고 사랑하고 연대하기

[낭독, 수행(일과 명상), 실타래(집단상담)단법석(대동놀이)...]


꾸릴 짐: 일하고 수행하기 편한 옷과 신발(산도 오를),

낭송을 위한 책 구절이나 시 혹은 같이 나누고픈 이야기나 글,

몇 사람이 나눠먹을 수 있는 반찬류를 비롯한 먹을거리

(밑반찬에서부터 곡주든 생선이든 과일이든 주전부리거리든 무엇이나),

그리고 이미 겨울인 멧골 밤을 고려한 입성과 씻을 도구.


신청: 간단한 자기소개서(처음인 경우)와 함께 1020일 물날 자정까지 이메일 mulggo2004@hanmail.net .

 

등록: 13만원(밤참을 더한 여덟 끼 식사와 잠자리 포함), 논두렁·품앗이일꾼·새끼일꾼 11만원, 초등 8만원

농협 319-01-248875 자유학교 물꼬

 

교통편: 쇠날에는 영동역 길 건너에서 낮 420분 대해리행 버스,

해날 나가는 시간은 대해리발 12시 20.

그러므로 떠나는 기차는 여유 있게 영동역발 130분 이후.

* 영동역에서 대해리까지는 버스로 50, 자가용으로 30분 걸립니다.(택시 4만원)

 

그래도 궁금한 게 있으시면!: 역시 이메일이 편하겠습니다.(mulggo2004@hanmail.net)

 

* 들어오는 시간은 사정에 따라 다를 수 있지만 맺음은 함께 하셔야 합니다.

* 신청을 하신 분들만 걸음하시기 바랍니다!

* 다음 빈들모임은 2021학년도 마지막 빈들모임으로 2(2022.2.25.~27)에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후원] 논두렁에 콩 심는 사람들 [2] 관리자 2009-06-27 17711
공지 긴 글 · 1 - 책 <내 삶은 내가 살게 네 삶은 네가 살아>(한울림, 2019) file 물꼬 2019-10-01 3242
공지 [긴 글] 책 <모든 사람의 인생에는 저마다의 안나푸르나가 있다>(옥영경/도서출판 공명, 2020) file 물꼬 2020-06-01 978
공지 [펌] 산 속 교사, 히말라야 산군 가장 높은 곳을 오르다 image 물꼬 2020-06-08 764
공지 [8.12] 신간 <다시 학교를 읽다>(한울림, 2021) 물꼬 2021-07-31 671
공지 2022학년도 한해살이(2022.3 ~ 2022.2) 물꼬 2022-03-21 1089
공지 2020학년도부터 활동한 사진은... 물꼬 2022-04-13 583
공지 물꼬 머물기(물꼬 stay)’와 ‘집중수행’을 가릅니다 물꼬 2022-04-14 877
848 2021학년도 겨울 계자 밥바라지 자원봉사 물꼬 2021-12-06 476
847 [2021.11.15~2022.2.15] 겨울 90일 수행 물꼬 2021-11-03 560
846 [미리 안내] 2021학년도 겨울 계절학교 일정 물꼬 2021-11-03 791
» [10.22~24] 10월 빈들모임 물꼬 2021-09-23 777
844 [10.15~17] 명상센터 10월 물꼬 머물기(물꼬stay) 물꼬 2021-09-23 730
843 [고침] 설악산 산오름 일정이 밀렸습니다; 9.30 ~ 10.7 물꼬 2021-09-23 1032
842 9월 흐름 물꼬 2021-09-05 684
841 [9.1] 오디오북이 나왔습니다 - <모든 사람의 인생에는 저마다의 안나푸르나가 있다> 물꼬 2021-09-04 604
840 책 <다시 학교를 읽다>(옥영경/한울림, 2021) 물꼬 2021-08-25 646
839 [9.26~10.3] 설악산 산오름, 그리고 물꼬 2021-08-25 590
838 168계자 사진 올라왔습니다 관리자 2021-08-18 643
837 {다시 알림} [8.21~22, 8.28~29] 멧골 책방 - “우리는 산마을에 책 읽으러 간다” [1] 물꼬 2021-08-16 620
836 [8.17] 168계자 사후 통화 물꼬 2021-08-15 600
835 168계자 통신 2. 긴 옷 챙기시기 물꼬 2021-08-07 610
834 [빨간불] 168계자 통신 1. 168계자 관계자는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받습니다! 물꼬 2021-08-04 682
833 [7.26~8.15] 물꼬 방문 제한 물꼬 2021-07-29 601
832 2021 여름 계자(168번째, 초등) 마감 물꼬 2021-07-28 593
831 2021 여름 청계 마감 물꼬 2021-07-25 596
830 [8.21~22, 8.28~29] 멧골 책방 - “우리는 산마을에 책 읽으러 간다” 물꼬 2021-07-13 702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