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물꼬 게시판에 올라온 공지글을 보고 이거다. 라는 생각이 들어 바로 일정에 입력부터 했더랬습니다.
등산경험이 없는 것도, 평소 운동량이 적은 것도, 그곳의 날씨가 어떨지도 따져보지 않고 
거의 충동적으로 내린 결정이었습니다.
어딜 가든 무엇을 하든 누구와 함께하는지가 가장 중요할 텐데 옥샘과 여러 날을 공유할 수 있는 기회를 놓칠 수 없었거든요.

동행인들은 어느 누구도 큰소리 내거나 얼굴 붉히는 일 없이
비가 오면 오는 대로 걷히면 걷히는 대로 묻고 듣고 보고 걸었습니다. 

첫만남에서부터 사흘간의 일정을 마치고 갈무리 하는 시간까지.
책에서 느낀 온도와 다르지 않게(통화와 문자메세지만 주고받았기에) 
옥샘의 걸음걸이, 표정 하나하나에서는 성실함과 정성스러움이 배어났고 
더없이 편안하고 우아하셨지요.

모든 일, 모든 길에는 끝이 있게 마련이라는
득도를 했을지언정 매일 수행을 한다는 것은 그만큼 유지하기가 어렵기 때문일 거라는 
샘의 그 말씀들은 
매일아침 대배와 명상을 하며 나를 들여다보고 단련하는 모습에서 비롯됨을 짐작해볼 수 있었습니다.

귀하고 좋은 인연이 되어 또 함께 할수 있기를 기대해봅니다.
참으로 감사했습니다. 

- 신혜


* 누리집 가입에 자꾸 문제가 생긴다며 메일로 보내온 글월을 옮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52684
5793 Hair Thinning Ideas You Are Going To Wish You Experienced Study Earlier unusimydu 2021-11-27 16
5792 Baldness Strategies The Benefits Don't Would Love You To Learn oroguro 2021-11-27 7
5791 Hair Loss Recommendations That Will Basically Work ixybuq 2021-11-27 5
5790 [10.30] 혼례 소식: 휘향샘 그리고 상우샘 [1] 물꼬 2021-10-21 207
5789 [10.23] 혼례 소식: 서현샘과 용욱샘 [1] 물꼬 2021-10-21 165
5788 [부음] 김수연과 김태희의 모친 김영선님,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2] 물꼬 2021-10-11 294
» 옥샘과 설악산행을 함께하며 - 신혜 물꼬 2021-10-09 214
5786 [펌] 가장 명확한 기후위기 대응법엔 아무도 관심이 없다 물꼬 2021-09-14 10581
5785 [펌] 당신들은 침묵했지만 우리는 침묵하지 않겠다 물꼬 2021-08-25 553
5784 [펌] 아프가니스탄 사람들을 돕는 방법 물꼬 2021-08-25 215
5783 [펌] 돌아온 탈레반은 물꼬 2021-08-25 188
5782 잘도착했습니다:) [1] 이세빈 2021-08-22 230
5781 잘 도착했습니다 :) [1] 이세인_ 2021-08-22 227
5780 잘 쉬다 왔습니다. [1] 류옥하다 2021-08-22 223
5779 잘 도착했습니다~ [1] 윤희중 2021-08-22 221
5778 잘 도착했습니다! [1] 문정환 2021-08-14 223
5777 언제나 특별한. [1] 휘령 2021-08-14 222
5776 잘 도착했습니다! [1] 윤지 2021-08-14 216
5775 잘 도착했습니다! [1] 하제욱 2021-08-14 210
5774 잘 도착했습니다 :D [1] 강우근영 2021-08-13 195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