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9계자 통신 2

조회 수 442 추천 수 0 2022.01.14 03:15:21


영하 13도의 밤입니다.


1. 아이들은 내일(벌써 오늘이군요) 1에 물꼬 교문을 나섭니다.

 

2. 소나무 옆 천막에 아이들이 남긴 반찬통이나 옷가지가 있습니다.

확인해서 찾아가시기.

준비해둔 모과유자꿀차는 물꼬에서 만든 것입니다. 

드시옵기.

 

3. 계자 구성원 모PCR검사를 하고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해도

혹시나 하여 계자 가운데도 샘 하나 코로나 19 검사를 두 차례 했습니다.

이상무.

 

4. 때가 때이라 사진은 2주 뒤 올라갑니다;

https://cafe.naver.com/freeschoolmulggo

위 주소로 들어가

<자유학교 물꼬 저장소>카페 가입 후 사진 구경이 가능하다는군요.


5, 계자 사후 통화는 1월 17일 달날~19일 물날 사이에 하면 좋겠습니다.

저녁 8시부터 자정까지 통화 가능합니다. 

아이가 지냈던 이야기를 나누고픈 분들은 전화(010.75**.48**)주시기 바랍니다.

 

이곳에서만 애를 쓰고 있었겠는지요. 고맙습니다

강건하셔서 좋은 날 또 뵙기로!

뵙는 날이 좋은 날이겠군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후원] 논두렁에 콩 심는 사람들 [2] 관리자 2009-06-27 17723
공지 긴 글 · 1 - 책 <내 삶은 내가 살게 네 삶은 네가 살아>(한울림, 2019) file 물꼬 2019-10-01 3252
공지 [긴 글] 책 <모든 사람의 인생에는 저마다의 안나푸르나가 있다>(옥영경/도서출판 공명, 2020) file 물꼬 2020-06-01 983
공지 [펌] 산 속 교사, 히말라야 산군 가장 높은 곳을 오르다 image 물꼬 2020-06-08 772
공지 [8.12] 신간 <다시 학교를 읽다>(한울림, 2021) 물꼬 2021-07-31 677
공지 2022학년도 한해살이(2022.3 ~ 2022.2) 물꼬 2022-03-21 1097
공지 2020학년도부터 활동한 사진은... 물꼬 2022-04-13 589
공지 물꼬 머물기(물꼬 stay)’와 ‘집중수행’을 가릅니다 물꼬 2022-04-14 884
868 시와 음악에 젖는 여름 저녁(6/23) file [2] 물꼬 2012-06-09 17394
867 2013 여름 계자에 함께 할 자원봉사자들을 기다립니다! file 물꼬 2013-06-21 11550
866 누리집에 글쓰기가 되지 않을 때 [1] 물꼬 2015-04-03 9662
865 <모든 사람의 인생에는 저마다의 안나푸르나가 있다> 물꼬 2020-05-07 8469
864 [물꼬 30주년] 명상정원 '아침뜨樂'의 측백나무 133그루에 이름 걸기(후원 받습니다) [47] 물꼬 2019-11-09 8435
863 [무운 구들연구소] 자유학교'물꼬'에서의 돌집흙집짓기 전문가반+구들놓기 전문가반교육 [1] 물꼬 2012-05-03 8377
862 “자유학교 물꼬” ‘자유학기제 지원센터’ file 물꼬 2015-02-27 8072
861 미리 알려드리는 2012학년도 가을학기 물꼬 2012-07-26 6939
860 2020 여름 계자 자원봉사 file [1] 물꼬 2020-07-13 6260
859 2016학년도 한해살이(2016.3~2017.2) file 물꼬 2016-02-20 6107
858 2004 겨울, 계절 자유학교 일정 안내 file 자유학교 물꼬 2004-11-29 5806
857 2004 여름, 계절자유학교 신청 안내 자유학교 물꼬 2004-06-09 5737
856 2003 여름, 서른 여섯 번째 계절 자유학교 신청 안내 file 신상범 2003-06-23 5644
855 [4/10~6/10] 땅속에 돌집 흙집 짓는 구들 종합반 60일 file [1] 물꼬 2013-03-19 5619
854 2008년 여름, 계절자유학교 참가 안내 file 물꼬 2008-06-16 5399
853 2004 여름, 자유학교 물꼬 계절 자유학교 안내 file 신상범 2004-06-19 5399
852 2006 겨울, 자유학교 물꼬 계절 자유학교 안내 물꼬 2006-11-14 5259
851 '학교 안내하는 날'에 오실 분들 신청받습니다 file 물꼬 2004-11-10 5137
850 2012년 6월 빈들모임('이생진 시인이 있는 산골 밤') file [2] 물꼬 2012-05-28 5004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