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어른학교

조회 수 244 추천 수 0 2022.03.26 14:49:28
계절 자유학교에도 품앗이로 참가했지만 왜인지 아쉬운 마음을 달랠 수 있었습니다.

물꼬와 인연이 10년이 넘어가는데, “어른학교”프로그램은 처음 참가해보았습니다.

오랜만에 어렸을 때 물꼬에서 느낌을 다시 맛볼 수 있어 평안했습니다. 다시한번 물꼬가 ‘내집단’이라고 느꼈습니다. 감사합니다 :)

물꼬

2022.03.27 02:42:48
*.62.178.111


2월 어른의 학교를 다음부터는 어른 계자로 부르기로 합니다.

그찮아도 사람들이 자꾸 어른 계자라고 말해왔지요.

우리에게도 계자가 필요했습니다.

같이 보내 즐거웠습니다.

애쓰셨습니다, 사랑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56054
5814 2월 어른학교 [1] 정재훈 2022-04-05 225
5813 2월 어른학교 [1] 지인 2022-03-26 234
» 2월 어른학교 [1] 윤호 2022-03-26 244
5811 2월 어른의학교(2.25~2.27) 사진 올렸습니다 관리자 2022-03-25 229
5810 2월 어른학교를 마치고.. [1] 류옥하다 2022-03-23 216
5809 미루지 않겠다: 탄소감축-저탄소생활 실천운동 물꼬 2022-03-23 171
5808 [4.23] 혼례 소식: 진주샘과 규명샘 [5] 물꼬 2022-03-21 235
5807 [펌] 코로나19 바이러스 생존기간과 셀프 집 소독 물꼬 2022-03-05 605
5806 누구나 확진자가 될 수 있는 상황이 되어버렸다 20220304 물꼬 2022-03-05 14843
5805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여기에서 우리는 무엇을 할 수 있을까? [1] 물꼬 2022-03-05 296
5804 작은도윤이 늦은 마무리 인사 남겨요 [2] 기쁨이 2022-02-02 626
5803 169계자 사진 [1] 류옥하다 2022-01-24 641
5802 재밌게 어렵게 살겠습니다! [2] 수범마마 2022-01-18 620
5801 짜맞추기.. [2] 수준맘 2022-01-17 639
5800 잘 도착했습니다 [1] 윤호 2022-01-16 565
5799 잘 도착했습니다 [1] 지인 2022-01-16 527
5798 잘 도착했습니다! [1] 희지 2022-01-16 508
5797 애쓰셨습니다 [1] 류옥하다 2022-01-15 551
5796 잘 도착했습니다 [2] 김홍주 2022-01-15 526
5795 잘 도착했습니다 [2] 민교 2022-01-15 508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