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27~29] 5월 빈들모임

조회 수 139 추천 수 0 2022.04.25 16:14:20


빈들모임은 주말학교입니다달마다 넷째 주말 23일 아이든 어른이든 함께할 수 있습니다.

* 구성원들의 요청이 있을 때 민주지산 산오름을 함께할 수도 있습니다.(숲길등산지도사 동행)

 

<5월 빈들모임>

 

작년부터 봄 일정에 간단하고 단단한 밥상'을 중심생각으로 놓고 있습니다.

먹지 않고 이어지는 생명이란 없습니다.

소홀하지는 않되 번거롭지는 않은 밥상을 차릴 수 있는 슬기를 나눕니다.

들에서 얻은 것들로 재료가 지닌 맛을 놓치지 않도록 요리해서 족히 먹고,

혼자 사는 살림을 위해 두고 먹을 간단한 반찬도 만들어 보려지요.

조금 더 짬을 낸다면 꽃차도 만들어 볼까요?

작은 예술활동이야 늘 껴 있구요.

 

역병이 파도로 밀려와도 사람의 일상은 계속 되리니,

부디 우리가 맞는 봄이 우리 생의 봄날이기를.

 

 

 : 2022 5 27일 쇠날 저녁 6 ~ 29일 해날 낮 12 (23)

 

 자유학교 물꼬 학교와 달골 명상정원 ‘아침뜨

 

 관심 있는 누구나 얼마쯤

 

 :

1) 뭐 안 하기 - 그저 있기

2) 뭐 하기 - 요리와 꽃차 만들기그리고 걷고 쉬고 일하고 놀고 수행하고 배우고 사랑하고 연대하기

[낭독수행(일과 명상), 실타래(집단상담) 단법석(대동놀이)...]

 

 꾸릴 짐:

일하고 수행하기 편한 옷과 신발목장갑(작업장갑)

낭송을 위한 책 구절이나 시 혹은 같이 나누고픈 이야기나 글,

몇 사람이 나눠먹을 수 있는 반찬류를 비롯한 먹을거리

(밑반찬에서부터 곡주든 생선이든 과일이든 주전부리거리든 무엇이나),

그리고 아직도 쌀쌀한 멧골의 밤을 고려한 입성과 씻을 도구.

혹시 혼자 해보려고 장만했으나 엄두가 안 난 찬거리나

오래 먹지 않고 냉장고 자리만 차지하는 것들도 털어 오시기.

 

 신청간단한 자기소개서(처음인 경우)와 함께 5 25일 물날 자정까지

이메일 mulggo2004@hanmail.net.

 

 등록:

15만원논두렁·품앗이일꾼·새끼일꾼 12만원초등 8만원(농협 319.01.248875 자유학교물꼬)

 

 오시는 길:

쇠날에는 영동역 길 건너에서 낮 4 20분 대해리행 버스,

흙날(토요일)에 오신다면 영동역발 대해리행 아침 11,

해날 나가는 시간은 대해리발 12 30.

그러므로 떠나는 기차는 여유 있게 영동역발 1 30분 이후.

영동역에서 대해리까지 버스로 1시간자가용으로 30. (택시기사 송문호 010.5485.3616)

 

 그래도 궁금한 게 있으시면!: 역시 이메일이 편하겠습니다.(mulggo2004@hanmail.net)

 

들어오는 시간은 사정에 따라 다를 수 있지만 마치는 시간은 일정에 따르셔야 합니다.

신청을 하신 분들만 걸음하시기 바랍니다!

주말학교로 달마다 셋째 주말에는 물꼬주말수행(물꼬stay)넷째 주말에는 빈들모임(혹은 어른의 학교)이 있습니다.

6월에는 물꼬 연어의 날(물꼬인의 날; Homecoming Day, 625~26)이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후원] 논두렁에 콩 심는 사람들 [2] 관리자 2009-06-27 17723
공지 긴 글 · 1 - 책 <내 삶은 내가 살게 네 삶은 네가 살아>(한울림, 2019) file 물꼬 2019-10-01 3251
공지 [긴 글] 책 <모든 사람의 인생에는 저마다의 안나푸르나가 있다>(옥영경/도서출판 공명, 2020) file 물꼬 2020-06-01 983
공지 [펌] 산 속 교사, 히말라야 산군 가장 높은 곳을 오르다 image 물꼬 2020-06-08 772
공지 [8.12] 신간 <다시 학교를 읽다>(한울림, 2021) 물꼬 2021-07-31 677
공지 2022학년도 한해살이(2022.3 ~ 2022.2) 물꼬 2022-03-21 1097
공지 2020학년도부터 활동한 사진은... 물꼬 2022-04-13 589
공지 물꼬 머물기(물꼬 stay)’와 ‘집중수행’을 가릅니다 물꼬 2022-04-14 884
866 [6.1~5] 제24회 129돌 보은취회 물꼬 2022-05-16 39
865 [6.25~26] 2022 물꼬 연어의 날; Homecoming Day 물꼬 2022-05-08 115
864 [5.20~21] 5월 집중수행이 한 차례 더 잡혔습니다! 물꼬 2022-05-02 103
» [5.27~29] 5월 빈들모임 물꼬 2022-04-25 139
862 [5.21~22] 명상센터 5월 집중수행 물꼬 2022-04-25 118
861 [4.16~17] 명상센터 4월 집중수행 물꼬 2022-04-14 187
860 [4.22~24] 4월 빈들모임 물꼬 2022-03-21 351
859 [3.21] 2022학년도 여는 날 ‘첫걸음 예(禮)’ 물꼬 2022-03-07 356
858 2월 '어른의 학교' 마감, 그리고 물꼬 2022-01-27 537
857 169계자 통신 3 물꼬 2022-01-24 420
856 169계자 통신 2 물꼬 2022-01-14 442
855 169계자 통신 1 물꼬 2022-01-13 420
854 [2.25~27] 2월 어른의 학교 물꼬 2022-01-07 548
853 169계자 마감, 그리고 물꼬 2021-12-18 553
852 [2022.1.9~14] 2021학년도 겨울 계자(169계자/초등) 물꼬 2021-12-06 837
851 [12.25~26] 2021학년도 겨울 청소년 계자 물꼬 2021-12-06 607
850 2021학년도 겨울 계자 자원봉사 물꼬 2021-12-06 528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