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감] 2022 연어의 날 신청 끝

조회 수 116 추천 수 0 2022.06.14 22:03:55


2022 '연어의 날; Homecoming Day', 마감되었습니다!


이태의 팬데믹 아래서도 모였던 우리였군요.

고마운 일이었습니다.

다시 6월, 곧 만날 수 있다니 역시 고마이 여깁니다.


포연이 자욱해도 삶은 계속되지요.

물꼬를 통해 우리가 여전히 연결되어 있음을 확인해보겠습니다.

물꼬가 하는 생각을 다시 찬찬히 짚어보겠습니다.

우리의 가치는 우리가 중요하게 여기고 살리는 이야기의 질에 있다던가요.

좋은 세상은 좋은 사람들이 만들므로

우리는 계속 좋은 사람이려는 끈을 놓지 않고 있는가,

서로 돋우는 시간이 되어보겠습니다.

특히 올해는 

물꼬의 학교 터에 대해 같이 숙의(熟議; 깊이 생각하여 의논을 거듭함)할 숙제를 가지고 있군요.

 

크지 않은 규모 탓에 함께하지 못하게 되신 분들,

부디 혜량하여 주시옵기.

리에게 여전히 내일이 있음을 믿어봅시다.

모다 강건하기로,

그리하여 해방된 거리에서 어깨 겯고 한바탕 덩실거리던 먼 옛적 어느 시절처럼

우리 그리 한 판 대동의 춤을 머잖은 날 함께 추기를!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


* 신청하신 분들은 등록 확인 부탁드립니다. (농협 319-01-248875 자유학교물꼬)  

* 언제 들고 언제 나갈 계획인지 알려주시기.(식사 준비에 필요합니다!) 

* 해마다 한 권씩 계약하고 있는 책을 연어의 날에 맞춰 내면 좋으련

  결국 올해도 9월에나 나올 수 있을 듯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후원] 논두렁에 콩 심는 사람들 [2] 관리자 2009-06-27 18292
공지 긴 글 · 1 - 책 <내 삶은 내가 살게 네 삶은 네가 살아>(한울림, 2019) file 물꼬 2019-10-01 3892
공지 [긴 글] 책 <모든 사람의 인생에는 저마다의 안나푸르나가 있다>(옥영경/도서출판 공명, 2020) file 물꼬 2020-06-01 1618
공지 [펌] 산 속 교사, 히말라야 산군 가장 높은 곳을 오르다 image 물꼬 2020-06-08 1407
공지 [8.12] 신간 <다시 학교를 읽다>(한울림, 2021) 물꼬 2021-07-31 1266
공지 2022학년도 한해살이(2022.3 ~ 2022.2) 물꼬 2022-03-21 1774
공지 2020학년도부터 활동한 사진은... 물꼬 2022-04-13 1157
공지 물꼬 머물기(물꼬 stay)’와 ‘집중수행’을 가릅니다 물꼬 2022-04-14 1453
870 연어의 날에 들어오시는 분들께 물꼬 2022-06-25 35
869 연어의 날 마감 뒤 신청하신 분들께 물꼬 2022-06-24 45
868 [미리 안내] 2022학년도 여름 계절학교 일정 물꼬 2022-06-22 111
» [마감] 2022 연어의 날 신청 끝 물꼬 2022-06-14 116
866 [6.1~5] 제24회 129돌 보은취회 물꼬 2022-05-16 263
865 [6.25~26] 2022 물꼬 연어의 날; Homecoming Day 물꼬 2022-05-08 534
864 [5.20~21] 5월 집중수행이 한 차례 더 잡혔습니다! 물꼬 2022-05-02 573
863 [5.27~29] 5월 빈들모임 물꼬 2022-04-25 316
862 [5.21~22] 명상센터 5월 집중수행 물꼬 2022-04-25 247
861 [4.16~17] 명상센터 4월 집중수행 물꼬 2022-04-14 307
860 [4.22~24] 4월 빈들모임 물꼬 2022-03-21 474
859 [3.21] 2022학년도 여는 날 ‘첫걸음 예(禮)’ 물꼬 2022-03-07 480
858 2월 '어른의 학교' 마감, 그리고 물꼬 2022-01-27 647
857 169계자 통신 3 물꼬 2022-01-24 558
856 169계자 통신 2 물꼬 2022-01-14 565
855 169계자 통신 1 물꼬 2022-01-13 539
854 [2.25~27] 2월 어른의 학교 물꼬 2022-01-07 675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