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대를 앞둔 청년과 함께하는 집중수행.

달마다 셋째 주말 1224시간 일정이 이미 등록이 끝나서

하루 앞서 일정을 하나 더 연.

그야말로 그만을 위해서 꾸린.

 

5월 집중수행 1차 이튿날.

04:30 잠을 등 뒤로 보내고

05시 아침뜨락 걷기 수행

06시 해건지기-몸풀기 대배백배 호흡명상

07시 아침밥상

08시 시를 읽다

09시 다시 달골 아침뜨락에서 벽돌길을 따라 풀을 뽑고,

아고라 뽕나무에 올라 가지를 치다.

그늘이 너무 넓어 잔디를 해치고 있어서 일전에도 좀 잘랐는데,

아직 볕을 더 들여야했다.

오늘은 사다리까지 챙겨 올랐네.

! 그런데 엊그제 담이 결려 가라앉고 있었는데,

아쿠, 다시 날갯죽지에 담이 와버렸네.

 

갈무리모임, 갈무리 글을 쓰는 동안 낮밥을 차리다.

어릴 때 그렇지 않았던 청년은 이제 상추 샐러드를 먹고 더 먹는 어른이 되어 있었네.

오직 입대를 앞두고 있는 한 청년을 위한 집중수행 이틀이었다.

부디 건강하고 무사귀환하시라!

사랑하노니.

 

집중수행 2차 여는 날.

다시 이어지는 12일의 집중수행.

건강한 몸을 세워 마음에 전하기.

오직 움직이고 읽고 마음을 짚어보고 나누기.

총총

 

다음은 5월 1차 집중수행을 마친 이가 남긴 글.

집중수행에서 쓴 글들은 마음을 다룬 이야기가 많아 비공개를 원칙으로 하나

이번 글은 여기 올리기에 크게 무리 없겠기에...

 

이윤호:

  입대하기 전, 외가댁(물꼬)에 얼굴을 한번 비춰야겠다는 생각으로 5월 집중수행에 신청하였다. 하지만 집중수행에 

자리가 모두 차서, ~토일로(집중수행은 21일부터) 날짜를 옮겨 물꼬에 왔다. 나를 위해 시로 스케줄을 내어주신 

옥샘께 감사했다. 그리하여 삼촌, , 옥샘 3명이서 윤호의 집중수행을 하게 되었다. 집중수행은 처음 참가하는 

프로그램이기에, 일정이 매우 궁금했지만, 이 설렘은 오래가지 않았다. 일정이 일과 때건지기밖에 없었다. 입대 전 

놀러온 나였기에, 내키지는 않았지만 앉아 풀을 뽑기 시작했다. 일수행을 하면서 군대에 관한 착잡한 마음, 불안감 

등을 잠시나마 잊을 수 있었다. 옥샘께서 일부로 일을 많이 시키는 것인가?라는 의문이 들 정도로 평안해졌다

계자와는 다르게 오로지 자신에게만 집중할 수 있어서 흥미로웠다. 마음이 편치 못하거나 생각이 많은 사람들이 짧은 

시간을 써서 평안을 찾기에 좋은 프로그램 같았다.

  물꼬의 장점이 바깥세상과는 다른 모습이라고 생각하는데, 특히 자본주의에 굴레를 벗어나 있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물꼬조차도 이를 완전히 벗어날 수 없었고 물꼬가 유지되기 위해서는 역설적으로 자본주의적 사고가 필요하다는 것이 

가슴 아팠다(*). 언제나 수단과 목적을 잘 가려낸다면 물꼬의 방향성에도 나아가 삶에서도 좋은 나침반이 되리라 생각한다.

 

(*) 최근 물꼬가 빌려 쓰고 있는 폐교된 학교 터에 대해 매각 건이 거론되고 있는 것을 말함.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5994 2022. 6. 3.쇠날. 맑음 / 그대에게 옥영경 2022-06-25 35
5993 2022. 6. 2.나무날. 맑음 옥영경 2022-06-25 21
5992 2022. 6. 1.물날. 맑음 옥영경 2022-06-25 23
5991 2022. 5.31.불날. 맑음 옥영경 2022-06-25 19
5990 2022. 5.30.달날. 민달팽이처럼 소문 안 나는 걸음으로 다녀간 비 옥영경 2022-06-24 35
5989 2022. 5.29.해날. 맑음 옥영경 2022-06-24 26
5988 2022. 5.28.흙날. 맑음 옥영경 2022-06-24 26
5987 2022. 5.27.쇠날. 맑음 옥영경 2022-06-24 23
5986 2022. 5.26.나무날. 맑음 / 설악산행 닷새째 옥영경 2022-06-24 22
5985 2022. 5.25.물날. 살짝 흐리다 밤비 / 설악산행 나흘째 옥영경 2022-06-24 24
5984 2022. 5.24.불날. 맑음 / 설악산행 사흘째, 오색 옥영경 2022-06-24 22
5983 2022. 5.23.달날. 맑음 / 설악산행 이틀째, 공룡능선 옥영경 2022-06-19 58
5982 2022. 5.22.해날. 맑음 / 설악산행 첫날 옥영경 2022-06-19 56
» 2022. 5.21.흙날. 맑음 / 5월 집중수행 1차 끝, 2차 시작 옥영경 2022-06-19 51
5980 2022. 5.20.쇠날. 살짝 흐리게 시작해도 맑았던 / 5월 집중수행 1차 옥영경 2022-06-18 120
5979 2022. 5.19.나무날. 흐리다 오후 해 옥영경 2022-06-18 60
5978 2022. 5.18.물날. 맑음 옥영경 2022-06-18 57
5977 2022. 5.17.불날. 맑음 옥영경 2022-06-16 67
5976 2022. 5.16.달날. 맑음 옥영경 2022-06-16 63
5975 2022. 5.15.해날. 맑음 옥영경 2022-06-16 65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