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오 12일 집중수행을 끝내고(5월 집중수행 2차 닫는 날)

마감키로 한 원고를 초치기로 마무리하여 출판사에 넘기고

늦은 낮밥으로 시원하게 냉면을 말았다.

이어 부랴부랴 배낭을 꾸려 설악산행.

설악산행 프로젝트 4.

 

외설악 아래 깃들다.

먼저 닿은 일행이 이미 숙소에 불을 켜 기다리고 있었다.

지난여름 끝물, 가을 들머리에 같이 공룡능선을 걷기로 했던 이들은

비 내리는 사흘을 산 아래서 마을을 걸으며 보냈고,

우리는 조용히 소문내지 않고 그 구성원 그대로

봄 끝물 혹은 여름 들머리에 공룡능선에 그예 들기로 했던 것.

2, 3월 크게 앓았던 뒤로 몸의 회복이 쉽지 않았고,

그래서 이번 길은 더욱 조심스럽게 나서다.

무리이겠다 싶으면 도중에 가던 길을 접기로 전제한.

산오름에 익숙치 않은 이가 동행하고 있기도.

그러니까 혹 우리가 또 공룡능선을 못다 올라도

크게 마음이 개의치 않을 이들이 모인 셈.

상황이 어디로 흘러도 편안하게 받아들일 이들이었달까.

 

속초 바닷가에 전망 좋은 숙소도 비싸지 않았으나

산이 가까운 곳에 들었다.

산을 내려온 뒤에는 한걸음이 더 무거울 때라.

이왕이면 한걸음이라도 덜 걸을 곳이 최고일.

나중에야 알았는데,

지난해 우리가 묵었던 곳과 500미터도 채 떨어지지 않은 곳이었다.

 

9시에야 저녁상을 차려 먹고

낼 이른 새벽에 나설 채비를 하고

마을을 한 바퀴 돈 뒤 자정에 잠자리.

새벽 2시에도 산에 드는 이들이 있다는데,

주로 새벽 3시에 출발을 한다는데,

우리는 4시 일어나 설악소공원으로 향하기로 한다.

 

대해리에서는 밭에 풀매고 물주고 있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6001 2022. 6.10.쇠날. 해, 물기 있는 옥영경 2022-07-08 97
6000 2022. 6. 9.나무날. 낮 4시부터 소나기 40분 옥영경 2022-07-06 117
5999 2022. 6. 8.물날. 갬 / 이 노동이 허망하지 않을 수 있음은 옥영경 2022-07-06 133
5998 2022. 6. 7.불날. 비 오다가다 옥영경 2022-07-06 106
5997 2022. 6. 6.달날. 비 오락가락 옥영경 2022-07-06 110
5996 2022. 6. 5.해날. 비 / 보은취회 닫는 날 옥영경 2022-07-06 102
5995 2022. 6. 4.흙날. 흐려가는 하늘 / ‘작은 약속을 위한 오직 한 걸음’ 옥영경 2022-07-06 106
5994 2022. 6. 3.쇠날. 맑음 / 그대에게 옥영경 2022-06-25 142
5993 2022. 6. 2.나무날. 맑음 옥영경 2022-06-25 113
5992 2022. 6. 1.물날. 맑음 옥영경 2022-06-25 110
5991 2022. 5.31.불날. 맑음 옥영경 2022-06-25 109
5990 2022. 5.30.달날. 민달팽이처럼 소문 안 나는 걸음으로 다녀간 비 옥영경 2022-06-24 115
5989 2022. 5.29.해날. 맑음 옥영경 2022-06-24 105
5988 2022. 5.28.흙날. 맑음 옥영경 2022-06-24 105
5987 2022. 5.27.쇠날. 맑음 옥영경 2022-06-24 106
5986 2022. 5.26.나무날. 맑음 / 설악산행 닷새째 옥영경 2022-06-24 101
5985 2022. 5.25.물날. 살짝 흐리다 밤비 / 설악산행 나흘째 옥영경 2022-06-24 102
5984 2022. 5.24.불날. 맑음 / 설악산행 사흘째, 오색 옥영경 2022-06-24 99
5983 2022. 5.23.달날. 맑음 / 설악산행 이틀째, 공룡능선 옥영경 2022-06-19 121
» 2022. 5.22.해날. 맑음 / 설악산행 첫날 옥영경 2022-06-19 118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