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김받고 되돌아 온 자리

조회 수 765 추천 수 0 2022.06.27 10:45:32

토요일 새벽 4시까지 <톰소여의 모험>을 셀프촬영하신 

+ 일요일 물꼬 운동장 인간 포크레인 역할까지 추가 촬영하신 수범씨....

역시나 차에 타자마자 극락가시고 
혼자 운전하며, 졸며, 멈추며 6시간이 넘게 걸려 헤롱헤롱 도착했습니다.
역시 물꼬는... 기차타고 룰루랄라~ 가는 게 짱이여! 

그럼에도, 몇 년만에 차를 몰아 찾아 들어가는 물꼬의 어귀어귀 초록길들은 행복한 설렘이었습니다.


저는 나일롱 천주교 신자인데 
독실한 기독교인인 친구 하나는 교인들끼리 아무 바램 없이 서로 무엇인가를 내 주고 돕는것을 

'섬기다'라고 표현하더군요. 그 표현이 참 인상적이었는데...
이번 물꼬에서 제가 받은 것들이 문득, 그것들이 아니었나 싶었습니다.

낡았지만 깨끗하고 단정히 정돈된 잠자리와 하나하나 정성가득한 음식들.
그리고 생경한 뒷모습이라곤 1도 없는 그저 그 순간의 진심만이 쌩얼인 따스한 미소들.
잘 '섬김' 받고 왔습니다.
흐음... 역시.... 물꼬는 종교였어.... 

옥쌤, 지금 물꼬의 상황들을 있는 그대로 나누어 주셔서 또한 감사합니다.
내가 진짜 물꼬의 식구라는 마음이 들어 오히려 뿌듯함이 찰랑였습니다.
그 찰랑임이 결국 넘쳐버리게끔! 귀하게 쓰겠습니다.



물꼬

2022.06.27 21:50:14
*.62.179.239

'스스로 살려 섬기고 나누는 소박한 삶, 그리고 저 광활한 우주로 솟구쳐 오르는 나!'

물꼬가 닿고자 하는 곳이지요.


물꼬의 현 상황에 대한 이야기를 무겁게 받지 않고 기꺼이 안아 주셔서 고맙습니다.

혼자 하던 고민을 꺼내 놓으니 닿는 마음과 지혜가 얼마나 많던지.

그래서 또 나아갑니다.

고맙습니다.

ㅎ 자모회를 잘 부탁드립니다:)


물꼬

2022.06.27 21:50:42
*.62.179.239

골뱅이 한 바구니로 잔칫상까지 거들어주셔서 또한 고맙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62017
5824 잘 도착했습니다. [1] 임채성 2022-08-01 272
5823 잘 도착했습니다:) [2] 태희 2022-06-27 783
» 섬김받고 되돌아 온 자리 [2] 수범마마 2022-06-27 765
5821 다시 제자리로 [2] 휘령 2022-06-27 793
5820 잘 도착했습니다! [2] 윤희중 2022-06-27 708
5819 20220625 [2] 박소영 2022-06-26 695
5818 잘 도착했습니다! [2] 윤지 2022-06-26 686
5817 잘 도착했습니다. [2] 정재훈 2022-06-26 669
5816 잘 도착했습니다! [2] 진주 2022-06-26 688
5815 잘 도착했습니다! [2] 류옥하다 2022-06-26 700
5814 2월 어른학교 [1] 정재훈 2022-04-05 1369
5813 2월 어른학교 [1] 지인 2022-03-26 1334
5812 2월 어른학교 [1] 윤호 2022-03-26 1326
5811 2월 어른의학교(2.25~2.27) 사진 올렸습니다 관리자 2022-03-25 1465
5810 2월 어른학교를 마치고.. [1] 류옥하다 2022-03-23 1287
5809 미루지 않겠다: 탄소감축-저탄소생활 실천운동 물꼬 2022-03-23 1191
5808 [4.23] 혼례 소식: 진주샘과 규명샘 [5] 물꼬 2022-03-21 1458
5807 [펌] 코로나19 바이러스 생존기간과 셀프 집 소독 물꼬 2022-03-05 1694
5806 누구나 확진자가 될 수 있는 상황이 되어버렸다 20220304 물꼬 2022-03-05 29183
5805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여기에서 우리는 무엇을 할 수 있을까? [1] 물꼬 2022-03-05 1487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