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도착했습니다.

조회 수 268 추천 수 0 2022.08.01 11:36:11

어제는 집 도착하고 바로 잠드는 바람에

글을 못 남겨서 이제야 남깁니다 :)


오랜만에 찾아간 물꼬는 여전히 저를

편안하게 해주고, 힘을 낼 수 있게 해주는 곳입니다.


1박 2일이라는 길진 않은 시간이었지만

너무 잘 있다가 갑니다.


곧 있을 계자에서 뵙겠습니다!


물꼬

2022.08.01 22:11:27
*.33.184.248

애쓰셨습니다.


깊은 밤 바람을 안고 넓게 흩어져 걷던 고샅길,

비틀즈 구성원들이 거리를 자유로이 걷던 화보처럼,

오래 잊히지 않을 듯합니다.

흐린 날인데도 아예 물에 뛰어들어 치우던 수영장도.

계자 아이들에게 큰 도움일.

아름다운 시간을 같이 보내 고맙습니다.


170계자에서 뵙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62014
» 잘 도착했습니다. [1] 임채성 2022-08-01 268
5823 잘 도착했습니다:) [2] 태희 2022-06-27 782
5822 섬김받고 되돌아 온 자리 [2] 수범마마 2022-06-27 763
5821 다시 제자리로 [2] 휘령 2022-06-27 793
5820 잘 도착했습니다! [2] 윤희중 2022-06-27 707
5819 20220625 [2] 박소영 2022-06-26 693
5818 잘 도착했습니다! [2] 윤지 2022-06-26 685
5817 잘 도착했습니다. [2] 정재훈 2022-06-26 669
5816 잘 도착했습니다! [2] 진주 2022-06-26 685
5815 잘 도착했습니다! [2] 류옥하다 2022-06-26 700
5814 2월 어른학교 [1] 정재훈 2022-04-05 1365
5813 2월 어른학교 [1] 지인 2022-03-26 1334
5812 2월 어른학교 [1] 윤호 2022-03-26 1325
5811 2월 어른의학교(2.25~2.27) 사진 올렸습니다 관리자 2022-03-25 1464
5810 2월 어른학교를 마치고.. [1] 류옥하다 2022-03-23 1286
5809 미루지 않겠다: 탄소감축-저탄소생활 실천운동 물꼬 2022-03-23 1189
5808 [4.23] 혼례 소식: 진주샘과 규명샘 [5] 물꼬 2022-03-21 1457
5807 [펌] 코로나19 바이러스 생존기간과 셀프 집 소독 물꼬 2022-03-05 1692
5806 누구나 확진자가 될 수 있는 상황이 되어버렸다 20220304 물꼬 2022-03-05 29161
5805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여기에서 우리는 무엇을 할 수 있을까? [1] 물꼬 2022-03-05 1485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