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7.22.쇠날. 오후 비

조회 수 24 추천 수 0 2022.08.06 04:18:10


, 그들이 돌아왔다!

한동안 조용했던 멧돼지들이었다.

아침뜨락 지느러미길 너머 길은 더 이어지는데,

울을 치면 좋으련

밭이나 산으로 가는 마을 사람들이 지나가기도 하여 목책 하나 두고 빈틈을 주었는데,

딱 그리로 신나게 달려 들어온 흔적이라.

지느러미길 가의 경사지 아래, 물이 많은 곳을 좋아하는 그들,

거기 지렁이며들이 풍성하니,

세 곳이나 파헤쳐두었더라.

다시 그들과 씨름할 계절이네.

 

어제 문어숙회가 왔더랬다.

이제는 물꼬 논두렁이 된, 강원도 인연 훈샘이

해마다 서해로 서너 차례 낚시를 간다지.

이번 걸음에 건진 문어를 구십 노모가 데쳐 얼려서는

먼 이 멧골까지 보내주셨네.

그 문어, 어제 보은까지도 갔고,

오늘은 물꼬 식구들 밥상에 올랐더라.

대처 식구들과 준한샘도 들어와 같이 앉았다.

 

사람들 놀이문화가 달라졌다 한다.

지난 4월 사회적 거리두기가 전면 해제되었지만

놀이·유흥시설들에 오는 발걸음이 늘지는 않다고.

노래방 호프 간이주점 PC방 같은 것들.

하지만 여행사는 코로나19 확산 초창기 수준으로 회복하였다는데.

헬스클럽과 실내스크린골프장 스포츠 시설도 늘었다고.

단순히 코로나19로 인한 여파라기보다

여가문화의 중심이 자기관리나 스포츠로 옮겨간 거라는.

직장의 회식 문화도 달라졌다니까.

요새는 2, 3차 그런 거 잘 없다지.

이런 변화는 인구절벽과도 무관치 않은 듯한.

PC방이나 노래방의 주 소비층이 1020대라는데

이 나이들의 인구 감소가 가파르니까.

그리고 게임은 이제 모바일폰으로 더 많이 하지 않나?

어쨌든 보다 건강한 변화 아닌가 싶은데.

건강한 신체와 멀쩡한정신을 갖는 것,

이 두 가지만 있다면 누구도 행복에 대한 스승을 찾을 필요가 없다던 말을 생각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6061 170계자 여는 날, 2022. 8. 7.해날. 살짜기 흐린 오후 new 옥영경 2022-08-10 22
6060 2022. 8. 6.흙날. 맑음 / 170계자 샘들 미리모임 옥영경 2022-08-08 67
6059 2022. 8. 5.쇠날. 흐림 옥영경 2022-08-08 21
6058 2022. 8. 4.나무날. 흐림 / 공부는 못해도 착한 줄 알았다만 옥영경 2022-08-08 39
6057 2022. 8. 3.물날. 갬 옥영경 2022-08-08 14
6056 2022. 8. 2.불날. 흐림 옥영경 2022-08-08 13
6055 2022. 8. 1.달날. 비 / 학교 갈 준비가 되었는가? 옥영경 2022-08-08 15
6054 2022 여름 청계(7.30~31) 갈무리글 옥영경 2022-08-07 33
6053 2022 여름 청계 닫는 날, 2022. 7.31.해날. 비 옥영경 2022-08-07 68
6052 2022 여름 청계 여는 날, 2022. 7.30.흙날. 흐림 옥영경 2022-08-07 25
6051 2022. 7.29.쇠날. 맑음 옥영경 2022-08-07 28
6050 2022. 7.28.나무날. 맑음 옥영경 2022-08-07 21
6049 2022. 7.27.물날. 몇 차례 먹구름 / 경제적 이유 때문에 못 보낸다 하셔놓고 옥영경 2022-08-07 23
6048 2022. 7.26.불날. 맑음 옥영경 2022-08-07 19
6047 2022. 7.25.달날. 젖은 땅 말리는 해 옥영경 2022-08-06 29
6046 2022. 7.24.해날. 잔비 옥영경 2022-08-06 23
6045 2022. 7.23.흙날. 흐리다 저녁 빗방울 잠시 옥영경 2022-08-06 37
» 2022. 7.22.쇠날. 오후 비 옥영경 2022-08-06 24
6043 2022. 7.21.나무날. 비 옥영경 2022-08-06 24
6042 2022. 7.20.물날. 갬 옥영경 2022-08-05 32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