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 조르디의 날

조회 수 204 추천 수 0 2018.04.24 10:38:24


까딸루냐는 4월 23일 오늘이 ‘산 조르디(Sant Jordi; 성 게오르기우스)의 날’.

까딸루냐 수호성인의 하나.

먼 옛적 무시무시한 용에게 양과 여자를 재물로 바치던 왕국에서 공주마저 제비뽑힌 순간,

기사 조르디가 나타나 공주를 구한다, 이야기가 될라고.

흘러내린 용의 피는 장미로 변하여 그걸 꺾어 기사는 청혼을 한다, 이야기가 될라고.

그리고 행복하게 살았다, 역시 이야기가 될라고.


거리마다 장미를 팔고 있었다.

꽃을 사서 친구나 이웃을 방문하거나 만나는 날.

주청사 앞에는 산조르디 예배당이 있는데,

17세기 미사 드리러 가는 여자들에게 장미를 선물했던 게 그 뿌리라 했다.

그보다 2세기 전, 그러니까 이미 15세기부터 바르셀로나 장미축제도 있어왔다.

가우디의 ‘까사바트요’도 오늘은 장미꽃으로 덮여있다.

조르디의 신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집이라니까.


장미(물론 더러 다른 꽃들도 있다) 옆에는 책 좌판도 있었다, 거리 거리에.

셰익스피어와 세르반테스는 같은 날 사망했다. 1616년 4월 23일. 오늘이었다.

1995년부터 국제연합이 정한 ‘세계 책과 저작권의 날’의 배경이 된.

1929년 바르셀로나 세계박람회 때 서점들이 거리판매로 큰 이득을 얻은 이후로

스페인 책의 날이 오늘이 되었고,

까딸루냐는 그 이듬해부터 이 날을 책의 날로 정했다 한다.


그리하여 이날 흔히 여자는 장미를 받고 남자는 책을 받았더라는데,

아이들도 책과 사탕 혹은 파이를 받기도 하고

이웃들이나 사랑하는 사람들이 서로를 챙기게 되었단다.

우리식으로 말하자면 밥 한 끼 먹는 날.

한주동안 비웠던 바르셀로나는 잎사귀가 무성하리만치 자라 있었고,

화창하진 못해도 비는 없어 책과 꽃들이 무사했고, 

길거리 카페도 거리도 놀이터도 사람들이 밤이 내리도록 빠지지 않았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39057
5625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 촬영지 옥영경 2018-04-26 390
» 산 조르디의 날 file 옥영경 2018-04-24 204
5623 일베 사이트 폐쇄 청원 [1] 옥영경 2018-04-01 352
5622 옥쌤! 오랜만이에요 [1] 훈정 2018-03-31 226
5621 '폭력에 대한 감수성'이 필요한! [펌] [1] 물꼬 2018-03-19 305
5620 문득 [1] 안성댁 2018-03-12 311
5619 고기동(용인)에서 새로운 일상을 나눠요^^ [1] 소울맘 2018-03-09 307
5618 20180302 사랑한, 사랑하는 그대에게 file 옥영경 2018-03-03 335
5617 윤동현샘의 한약사 합격 소식을 뒤늦게 전합니다 [1] 물꼬 2018-02-21 316
5616 점점 봄이 오고 있는 지금!ㅎㅎ [1] 휘령 2018-02-20 288
5615 바르셀로나, 2018. 2. 7.물날. 맑음 / You'll never walk alone file 옥영경 2018-02-08 383
5614 오랜만에 소식을 전합니다~ [1] 휘향 2018-02-05 277
5613 인사올립니다! [1] 도영 2018-01-26 337
5612 2018.1 7.해날. 비 갠 뒤 메시는 400번째 경기에 출전하고, 그날 나는 거기 있었는데 file 옥영경 2018-01-21 402
5611 옥샘 안녕하세요^^ [3] 교원대 소연 2017-11-27 586
5610 옥샘께 [1] 현택 2017-11-12 416
5609 옥쌤! [1] 김민혜 2017-11-12 401
5608 옥샘 오랜만입니다!! [1] 장화목 2017-11-08 356
5607 다녀오고도 벌써 두달만이예요ㅎㅎ imagefile [1] 휘령 2017-10-31 429
5606 오랜만에 인사드려요 [1] 윤지 2017-10-31 381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