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 조르디의 날

조회 수 594 추천 수 0 2018.04.24 10:38:24


까딸루냐는 4월 23일 오늘이 ‘산 조르디(Sant Jordi; 성 게오르기우스)의 날’.

까딸루냐 수호성인의 하나.

먼 옛적 무시무시한 용에게 양과 여자를 재물로 바치던 왕국에서 공주마저 제비뽑힌 순간,

기사 조르디가 나타나 공주를 구한다, 이야기가 될라고.

흘러내린 용의 피는 장미로 변하여 그걸 꺾어 기사는 청혼을 한다, 이야기가 될라고.

그리고 행복하게 살았다, 역시 이야기가 될라고.


거리마다 장미를 팔고 있었다.

꽃을 사서 친구나 이웃을 방문하거나 만나는 날.

주청사 앞에는 산조르디 예배당이 있는데,

17세기 미사 드리러 가는 여자들에게 장미를 선물했던 게 그 뿌리라 했다.

그보다 2세기 전, 그러니까 이미 15세기부터 바르셀로나 장미축제도 있어왔다.

가우디의 ‘까사바트요’도 오늘은 장미꽃으로 덮여있다.

조르디의 신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집이라니까.


장미(물론 더러 다른 꽃들도 있다) 옆에는 책 좌판도 있었다, 거리 거리에.

셰익스피어와 세르반테스는 같은 날 사망했다. 1616년 4월 23일. 오늘이었다.

1995년부터 국제연합이 정한 ‘세계 책과 저작권의 날’의 배경이 된.

1929년 바르셀로나 세계박람회 때 서점들이 거리판매로 큰 이득을 얻은 이후로

스페인 책의 날이 오늘이 되었고,

까딸루냐는 그 이듬해부터 이 날을 책의 날로 정했다 한다.


그리하여 이날 흔히 여자는 장미를 받고 남자는 책을 받았더라는데,

아이들도 책과 사탕 혹은 파이를 받기도 하고

이웃들이나 사랑하는 사람들이 서로를 챙기게 되었단다.

우리식으로 말하자면 밥 한 끼 먹는 날.

한주동안 비웠던 바르셀로나는 잎사귀가 무성하리만치 자라 있었고,

화창하진 못해도 비는 없어 책과 꽃들이 무사했고, 

길거리 카페도 거리도 놀이터도 사람들이 밤이 내리도록 빠지지 않았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44964
공지 165 계자 사진 보는 법 관리자 2020-01-16 4269
5636 현대인에게 공포 image [1] 갈색병 2018-06-22 1959
5635 우리의 상식과 다르지만 검색어가 말해주는 것 [1] 옥영경 2018-06-14 2018
5634 학교를 고발한다! - PRINCE EA 물꼬 2018-06-13 2058
5633 방청소가 오래 걸리는 이유.jpg image [1] 갈색병 2018-06-11 1926
5632 그림말(이모티콘;emoticon)에 대한 동서양의 차이? 옥영경 2018-06-06 505
5631 사유의 바다를 잠식한 좋아요 버튼_폴 칼라니시의 [숨결이 바람될 때] 에세이 imagefile [1] 류옥하다 2018-06-06 523
5630 한국 학생들의 진로 image [1] 갈색병 2018-05-31 2381
5629 히포크라테스의 지팡이 위에 중립은 없다_김승섭의 [아픔이 길이 되려면]에세이 imagefile [1] 류옥하다 2018-05-27 777
5628 숨마 쿰 라우데, 그리고 수우미양가 [1] 물꼬 2018-05-18 1892
5627 물꼬 바르셀로나 분교(^^)에 올 준비를 하고 계신 분들께 [1] 옥영경 2018-05-04 1812
5626 2018.4.29. 물꼬 imagefile [1] 류옥하다 2018-04-29 641
5625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 촬영지 옥영경 2018-04-26 1315
» 산 조르디의 날 file 옥영경 2018-04-24 594
5623 일베 사이트 폐쇄 청원 [1] 옥영경 2018-04-01 808
5622 옥쌤! 오랜만이에요 [1] 훈정 2018-03-31 635
5621 '폭력에 대한 감수성'이 필요한! [펌] [1] 물꼬 2018-03-19 3652
5620 문득 [1] 안성댁 2018-03-12 777
5619 고기동(용인)에서 새로운 일상을 나눠요^^ [1] 소울맘 2018-03-09 692
5618 20180302 사랑한, 사랑하는 그대에게 file 옥영경 2018-03-03 670
5617 윤동현샘의 한약사 합격 소식을 뒤늦게 전합니다 [1] 물꼬 2018-02-21 1798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