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리 있으면 볼에 닿는 바람에도 낯익음을 찾게 된다.

길가 버려 뒹구는 작은 끈 하나조차

헨델과 그레텔을 집으로 데려다주던 실처럼 반가움을 부르기도 한다.

아무렴 영상임에야...


얼마 전 극장에서 내린(아직 걸린?) 한국영화 한 편을 보았다.

20여 년 전에도 그런 말들을 했다만

한국을 떠나있으면 외려 드라마고 영화고 뉴스고 볼 기회가 더 많다고들 했다.

지금은 실시간으로 뉴스를 들으니... 인터넷, 정말 무섭다.

예전에는 한인타운에 한국 영상을 녹화한 비디오 테이프를 빌려주는 가게가 있었는데.

하기야 sns를 하지 않는데도 두어 달 전엔 탄자니아 사는 선배랑 연락도 닿던 걸.


일본소설, 영화를 원작으로 한 <지금 만나러 갑니다>(이장훈, 2018).

하던 일이 진척이 없어 머리만 싸매다가 튼 영화.

산야란 게 비슷비슷하다지만 그래도 낯이 익었다.

영상을 두어 번 돌려보고는 촬영지를 찾아봤다.

충북도와 영동군이 제작비 일부를 지원했다고.

영동이 영화 배경의 3분의 1.

집은 상촌면 궁촌저수지께 어디,

그리고 대해리 헐목(물꼬 아이들이 민주지산 갈 때 버스 타는 곳) 어디쯤의 계곡과

물한계곡 쪽으로 더 올라간 핏들 못가 계곡 건너 언덕.


영상을 몇 부분 다시 돌려보았다... 

 

* 사실 영화 얘기로는 여기서 수영강사로 나오는 조연 이준혁에 대해 할 말이 더 많은.

<애니멀 타운>(전규환, 2011)에서 소아성범죄 주인공이었던.

* 오래 전 다니엘 헤니 주연 <마이 파더>의 보육원 장면을 물꼬에서 촬영한 적이 있었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40632
5629 히포크라테스의 지팡이 위에 중립은 없다_김승섭의 [아픔이 길이 되려면]에세이 imagefile [1] 류옥하다 2018-05-27 422
5628 숨마 쿰 라우데, 그리고 수우미양가 [1] 물꼬 2018-05-18 400
5627 물꼬 바르셀로나 분교(^^)에 올 준비를 하고 계신 분들께 [1] 옥영경 2018-05-04 569
5626 2018.4.29. 물꼬 imagefile [1] 류옥하다 2018-04-29 430
»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 촬영지 옥영경 2018-04-26 873
5624 산 조르디의 날 file 옥영경 2018-04-24 373
5623 일베 사이트 폐쇄 청원 [1] 옥영경 2018-04-01 558
5622 옥쌤! 오랜만이에요 [1] 훈정 2018-03-31 409
5621 '폭력에 대한 감수성'이 필요한! [펌] [1] 물꼬 2018-03-19 900
5620 문득 [1] 안성댁 2018-03-12 538
5619 고기동(용인)에서 새로운 일상을 나눠요^^ [1] 소울맘 2018-03-09 471
5618 20180302 사랑한, 사랑하는 그대에게 file 옥영경 2018-03-03 470
5617 윤동현샘의 한약사 합격 소식을 뒤늦게 전합니다 [1] 물꼬 2018-02-21 544
5616 점점 봄이 오고 있는 지금!ㅎㅎ [1] 휘령 2018-02-20 445
5615 바르셀로나, 2018. 2. 7.물날. 맑음 / You'll never walk alone file 옥영경 2018-02-08 575
5614 오랜만에 소식을 전합니다~ [1] 휘향 2018-02-05 403
5613 인사올립니다! [1] 도영 2018-01-26 467
5612 2018.1 7.해날. 비 갠 뒤 메시는 400번째 경기에 출전하고, 그날 나는 거기 있었는데 file 옥영경 2018-01-21 955
5611 옥샘 안녕하세요^^ [3] 교원대 소연 2017-11-27 799
5610 옥샘께 [1] 현택 2017-11-12 561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