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어떤 부름'

조회 수 165 추천 수 0 2018.07.18 04:55:08


어떤 부름



늙은 어머니가

마루에 서서

밥 먹자, 하신다

오늘은 그 말씀의 넓고 평평한 잎사귀를 푸른 벌레처럼 다 기어가고 싶다

막 푼 뜨거운 밥에서 피어오르는 긴 김 같은 말씀

원뢰(遠雷) 같은 부름

나는 기도를 올렸다,

모든 부름을 잃고 잊어도

이 하나는 저녁에 남겨달라고

옛 성 같은 어머니가

내딛는 소리로

밥 먹자, 하신다


(<먼 곳>(문태준/창비/2012) 가운데서)



밥 먹자 건네는 어머니의 음성이

오래되었으나 견고한, 먼 우레와도 같은 성주의 부름 같다.

성주를 위해 대원정을 떠나야만 할 것 같은 그런 부름,

결코 거역할 수 없고, 우리를 존재케 하는 오직 복종해야 하는,

그러나 한없는 사랑으로 나를 어떻게든 지켜내고 말 이의 부름.

나는 작고 연약한 푸른 벌레 한 마리,

어머니 말씀의 넓고 평평한 잎사귀로 다 기어가서 닿고 싶은,

어머니 말씀의 온기의 그 무엇 하나 빠뜨리지 않고

온 힘 다해서 이르고픈 밥상으로 가는.

나도 오늘 그 밥상 앞에 앉고 싶다.

울 엄마의 김 오르는 밥 한 술 뜨면 

가뿐하게 병상을 차고 저 햇살 아래로 걸어나갈 수 있겠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39309
5661 Learn About Personal Time Management Using These Very Easy To Comply with Ideas nodykisy 2018-10-16 2
5660 강연: '참자아'와 정렬하기 물꼬 2018-10-05 80
5659 황유미법은 어디만큼 와 있을까요... [1] 옥영경 2018-09-03 173
5658 책 소개: 정반대의 마케팅, 거기에 있는 무엇 물꼬 2018-08-29 117
5657 책 <행복한 어른이 되는 돈 사용 설명서> 물꼬 2018-08-29 89
5656 지구여행학교와 함께가요 (동유럽5개국,독일,산티아고,알래스카) image [1] 지구여행학교1 2018-08-28 75
5655 여긴어디지.. image [2] 갈색병 2018-08-27 77
5654 책 ‘부모되는 철학 시리즈’(도서출판 씽크스마트) 물꼬 2018-08-23 117
5653 어려운 문제 [3] 갈색병 2018-08-22 73
5652 일광욕 즐기는 고양이ㅋㅋㅋㅎㅎㅎ image 갈색병 2018-08-17 84
5651 언니가 술취해서 image [1] 갈색병 2018-08-14 98
5650 2022학년도 대입개편 권고안 [1] 물꼬 2018-08-13 107
5649 바르셀로나에 다녀왔습니다~ [1] 휘향 2018-08-08 165
5648 다들 잘 지내시지요, 바르셀로나 다녀왔습니다~^^ [1] 휘령 2018-08-05 152
5647 소울이네 안부 전합니다^^ [5] 소울맘 2018-08-04 161
5646 정의당 노회찬 의원을 애도합니다 [2] 물꼬 2018-07-26 140
5645 2018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스페인 마드리드까지(산티아고 순례길) imagefile 지구여행학교1 2018-07-26 73
5644 아빠의 단팥죽 image [1] 갈색병 2018-07-24 76
5643 [펌] "교육수준 낮고 가난할수록 폭염에 따른 사망 위험 높다" 물꼬 2018-07-21 139
» 시, '어떤 부름' 옥영경 2018-07-18 165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