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안했던 5월 빈들!

조회 수 424 추천 수 0 2021.05.30 20:26:27

미리 들어와 있던 저는 누군가를 맞이하기 위한 움직임들 속에 있었습니다.
다수의 사람들이 들어 온다면 그에 따른 정성스런 마음으로 맞이 준비를 했을 것이고, 단 한 사람만 들어온다고 한들 정성스런 마음은 변치 않고 잘 먹고, 잘 자기 위한 준비들을 이어 갔던 것 같습니다.
혹여나 온다고 했던 이들이 한 명도 오지 못했을 때는 이런 준비 과정들을 허탈해 하지 않고 덕분에 이 넓은 공간을 쭈욱 돌아보며 쓸고 닦고 성한 곳은 없는지 확인한 계기가 되었다고 생각했을 것입니다.
2박3일동안 풀 매고, 나무 잎파리로 차를 만들고 우려내서 마신 차
그리고 진지한 대화들 모든 시간들이 뜻 깊은 시간들이였습니다.
6월 연어의 날에 또 뵙겠습니다.


물꼬

2021.05.30 23:00:00
*.62.215.106

잘 배우고 잘 움직이는 희중샘 덕분에 

5월 빈들이 준비에도 진행에도 수월하였습니다.


맞습니다, 우리는 누구 때문이 아니라 바로 우리 자신 때문에 살아가지요.

물꼬의 일들 또한 그러합니다.

청소가 대표적으로 그렇지요.

누구를 위해서도 하지만 바로 우리를 위해서 합니다.

내가 좋자고 하는 거지요.


여름이 오는 길목에서 보름을 같이 수행하게 되어 기쁩니다.

남은 날도 영차!


애쓰셨습니다.

고맙습니다.

그리고 사랑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53618
5762 Tira-mi-su! [3] 진주 2021-05-31 456
» 평안했던 5월 빈들! [1] 윤희중 2021-05-30 424
5760 안녕하세요, 가입했습니다. [1] 김서연00 2021-05-17 439
5759 4월 빈들모임 강! 추! [1] 진주 2021-04-25 557
5758 단식수행-감사한 봄날이었습니다. [3] 연규 2021-04-23 523
5757 봄 날씨가 너무 좋네요 [1] 필교 2021-04-18 464
5756 4월 빈들모임 기대되요! [1] 진주 2021-04-02 490
5755 잘 도착했습니다:) [1] 유진 2021-03-02 550
5754 잘 도착했습니다. [1] 진주 2021-02-28 560
5753 잘 지내고 계시죠? [3] 까만콩 2021-02-22 613
5752 [펌] 재활용 안 되는데 그냥 버려? 그래도 씻어서 분리배출하는 이유 물꼬 2021-02-21 8450
5751 [펌] 쓰레기를 사지 않을 권리 물꼬 2021-02-19 509
5750 자주 오네요 ㅎㅎ 귀여운 댕댕이들 보고가요 image [1] 제주감귤 2021-02-18 520
5749 코로나 백신.... image [1] 제주감귤 2021-02-17 460
5748 측백나무 잔여 16그루 후원합니다... [3] 익명 2021-02-10 567
5747 드디어 계자글이...^^ [1] 토리 2021-02-09 505
5746 167계자 사진 올렸습니다. [1] 류옥하다 2021-02-08 498
5745 왔다갑니다 ㅎㅎ image [1] 제주감귤 2021-02-05 480
5744 감사드려요~! [1] 수범마마 2021-01-25 520
5743 1월도 곧 끝나가네요 image [1] 제주감귤 2021-01-25 489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