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도착했습니다.

조회 수 249 추천 수 0 2021.06.27 20:35:04

일터로 복귀하기전에 잠깐 한숨 자고 이제서 글 남겨요ㅎㅎ


역시 물꼬는 물꼬다!

좋은 사람들과의 만남!

오직 이 곳에서만 느낄 수 있는 감정들!


참 좋습니다!


모두 애많이 쓰셨습니다.




물꼬

2021.06.27 23:34:07
*.62.190.178


고맙습니다.

금세 또 만나서 더욱 좋습니다.

옷이 흠뻑 젖도록 일하고 마지막 컵까지 설거지를 마친 샘이 퍽 빛났습니다.

희중샘의 차가 부엌 뒷문까지 올 수 밖에 없었던,

많은 먹을 거리들에서 놀랐던 것은 그 양보다 샘의 세심함 때문이었습니다.

물꼬 부엌에 무엇이 필요한지 살피고 실어온.


생각하니 좋고 또 좋습니다, 같이 소금땀이 된 시간들.


'마음을 바꾸면 성형이 일어난다'던 말을 더 나눌 기회가 있기를 바랍니다.


지난 십오여 년, 고맙다는 말을 아무리 해도 모자라는 세월입니다.


보는 날이 가까우면 또한 더없이 고마울 일이겠습니다.


"애쓰셨습니다, 사랑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52684
5773 168계절자유학교 우듬지 사이 더 파란 하늘을 마치고 [1] 태희 2021-08-13 224
5772 잘도착했습니다. [1] 안현진 2021-08-01 274
5771 우빈효빈 도착 [1] 박우빈 2021-08-01 266
5770 무사히 도착했습니다. [2] 윤호 2021-08-01 262
5769 잘 도착했습니다. [1] 혜지 2021-07-01 360
5768 무더운 여름 잘 지내고 계시죠? [1] 까만콩 2021-06-28 335
5767 잘 도착했습니다! [1] 진주 2021-06-28 301
5766 잘 도착했습니다!! [1] 장화목 2021-06-28 272
5765 잘 도착했습니다 :) [1] 태희 2021-06-27 253
» 잘 도착했습니다. [1] 윤희중 2021-06-27 249
5763 연어의 날 잘 도착했습니다! [1] 윤지 2021-06-27 236
5762 Tira-mi-su! [3] 진주 2021-05-31 403
5761 평안했던 5월 빈들! [1] 윤희중 2021-05-30 371
5760 안녕하세요, 가입했습니다. [1] 김서연00 2021-05-17 381
5759 4월 빈들모임 강! 추! [1] 진주 2021-04-25 506
5758 단식수행-감사한 봄날이었습니다. [3] 연규 2021-04-23 469
5757 봄 날씨가 너무 좋네요 [1] 필교 2021-04-18 405
5756 4월 빈들모임 기대되요! [1] 진주 2021-04-02 437
5755 잘 도착했습니다:) [1] 유진 2021-03-02 497
5754 잘 도착했습니다. [1] 진주 2021-02-28 509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