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태희입니다.
ITX와 KTX 덕분에 빠르게 집에 잘 도착했습니다 ㅎㅎ
계자 첫 날부터 함께하지 못한 아쉬움이 있지만 좋은 사람들과 함께해서 참 좋았습니다.
푸석푸석했던 마음이 따뜻해졌던 계자였던 것 같아요.
오는 기차에서 함께 했던 아이들과 샘들이 계속 떠올랐어요.
모두들 정말 감사합니다!
건강하게 잘 지내다가 또 만났으면 좋겠습니다.
애쓰셨습니다, 사랑합니다♥️

물꼬

2021.08.14 00:02:23
*.39.145.42

태희샘,

 

방금 문자를 주고받고.

아니, 여태 안주무시고!

 

다친 손은 상태가 어떨지.

그 상황에서도 산을 오르고, 떠나는 버스에 오르기 직전까지 청소를 하고.

뼈 발라먹듯 어쩜 그리 마지막까지 꽉 채워 일을 찾아 건네는 물꼬인지.

얼마나 야속하셨을까요.

업어 가도 모를 만큼 기차 좌석에 묻히셨을 거라 짐작합니다.


정환샘이, 태희샘 정말 대단하다는 말을 몇 차례나 하고 떠났습니다.

다른 분들도 다르지 않은 생각일 겝니다.

겸손하고, 신명 나고, 성품 좋고, 일 잘하고,...

아니, 어떻게 스무 두어 살에 그러실 수가 있을까요!

 

이번 계자도 함께하며 잘 배웠습니다.

"애쓰셨습니다, 사랑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52684
» 168계절자유학교 우듬지 사이 더 파란 하늘을 마치고 [1] 태희 2021-08-13 224
5772 잘도착했습니다. [1] 안현진 2021-08-01 275
5771 우빈효빈 도착 [1] 박우빈 2021-08-01 267
5770 무사히 도착했습니다. [2] 윤호 2021-08-01 262
5769 잘 도착했습니다. [1] 혜지 2021-07-01 360
5768 무더운 여름 잘 지내고 계시죠? [1] 까만콩 2021-06-28 335
5767 잘 도착했습니다! [1] 진주 2021-06-28 301
5766 잘 도착했습니다!! [1] 장화목 2021-06-28 273
5765 잘 도착했습니다 :) [1] 태희 2021-06-27 254
5764 잘 도착했습니다. [1] 윤희중 2021-06-27 250
5763 연어의 날 잘 도착했습니다! [1] 윤지 2021-06-27 236
5762 Tira-mi-su! [3] 진주 2021-05-31 403
5761 평안했던 5월 빈들! [1] 윤희중 2021-05-30 371
5760 안녕하세요, 가입했습니다. [1] 김서연00 2021-05-17 381
5759 4월 빈들모임 강! 추! [1] 진주 2021-04-25 506
5758 단식수행-감사한 봄날이었습니다. [3] 연규 2021-04-23 469
5757 봄 날씨가 너무 좋네요 [1] 필교 2021-04-18 406
5756 4월 빈들모임 기대되요! [1] 진주 2021-04-02 437
5755 잘 도착했습니다:) [1] 유진 2021-03-02 497
5754 잘 도착했습니다. [1] 진주 2021-02-28 509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