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도착했습니다

조회 수 237 추천 수 0 2019.08.09 23:10:09
광주 본가에 잘 도착했습니다
하얗게 불탔습니다...ㅋㅋ ㅜㅜ 잘 쉬고 겨울에는 더 튼튼해져서 오는걸로..
쌤들이 보여주신 열정과, 무더운날 함께 흘린 구슬땀, 그리고 많은 추억들 모두 잊지 않고 잘 간직하겠습니다. 모두 애쓰셨습니다.

윤희중

2019.08.10 01:29:34
*.250.240.38

물꼬의 식탁은 언제나 맛있었지만,

역대급 이였던 것 같습니다.

너무 맛있었고 감사했어요~

우리는 휴가도, 방학도 물꼬에서 보내기로? ㅎㅎ

건강히 잘 지내다가 또 봅시다요 ^^

물꼬

2019.08.10 08:24:28
*.33.178.70

목이 멘다, 딱 그 표현이군요.

무슨 말을 해도 밥바라지 1호기 정환샘의 애씀을 다 치하할 수가 없습니다.

"밥바라지는 겨울이 더 수월한 것 같아요."

그러게요, 삼복 더위에 큰 식구들 멕이는 일이라는 게...

손이 많이 가는 음식도 척척,

마음을 내는 게 어떤 건지 가르쳐준 정환샘이었지요.

발목에 붙인 파스, 얼마나 서서 움직였으면...

안정적인 부엌의 정서가 전체 계자를 결정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사랑이 많은 샘인데 게다 밥까지 해주는, 더하여 그 밥이 맛나기도 맛나다니!

아이들의 속이 얼마나 든든했을지요.

고맙습니다, 애쓰셨습니다, 사랑합니다!

겨울 오기 전 가을에 해남에서 먼저 뵐 수 있길.

물꼬

2019.08.10 08:40:27
*.33.178.70

"정환샘과는 늘 못다 나눈 이야기가 있는 듯.

 빨랑 만나 또 이야기 이어갑시다!" 

- 옥영경

수범마마

2019.08.10 15:04:24
*.4.25.209

딱 하나뿐인 아이에게

에어컨 나오는 주방에서

간편 냉동음식 섞어

하루 한두끼 내는 어미도...  

가끔 힘들다.. 소리가 절로 나오는데....

밥바라지쌤분들... 정말 존경합니다.


수범이가 물꼬 다녀와 밥배가 확 늘어 깜짝 놀랐네요.

뭐든 잘 먹는 아이지만 입이 짧아 두서너 숟갈 먹다가는 늘 딴청시작이고

공기밥의 삼분의 일이나 먹을까 하던 아이가,

어제 저녁 밥을 한공기 반이나 먹고 오늘 아침도 평소보가 두배는 먹더군요.

그리고 그런 자신을 얼마나 자랑스러워 하던지. ㅎㅎ


물꼬에서 모든 것이 참 맛났다고 합니다.

밥이 하늘.

하늘같이 크고 너르게 지켜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일주일 새 수범이 어깨뼈가 훨씬 딴딴해진 느낌입니다. 사랑으로 가득히.

휘령

2019.08.10 16:16:46
*.151.112.223

정환샘!
밥이 맛있었던 건 아마 샘의 다정한 마음 덕분일! 그 덕분에 가마솥방에 많이 붙던 아이들도 인상적이었어요! 보이지 않게 많은 일을 돕던 샘. 고맙고 감동 또 감동! 다시 또 보겠지요! 기쁜 날 또 봅시다!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43614
공지 165 계자 사진 보는 법 관리자 2020-01-16 85
5710 잘돌아왔습니다. 감사합니다 [3] 기쁨이 2020-01-20 90
5709 모두들 사랑합니다 [3] 한미 2020-01-18 97
5708 감사합니다^^ [2] 실버마우스 2020-01-18 97
5707 기절 후 부활 [3] 현택 2020-01-18 101
5706 잘도착했습니다 [3] 안현진 2020-01-18 78
5705 옥쌤 고맙습니다 [3] 권해찬 2020-01-18 90
5704 좋은 한밤입니다. [3] 태희 2020-01-18 81
5703 건강하네요 [3] 이건호 2020-01-17 65
5702 165계절자유학교 겨울 안에 든 봄날을 마치고! [3] 휘령 2020-01-17 88
5701 애쓰셨습니다. 사랑합니다. [2] 류옥하다 2020-01-17 64
5700 행복했습니다. [2] 윤희중 2020-01-17 74
5699 [사진] 165 계자 넷째 날 [1] 류옥하다 2020-01-16 64
5698 계자 사흘 전, 물꼬에 들어와 소식 남깁니다! [1] 태희 2020-01-10 97
5697 물꼬 도착 2일차, 소식 전합니다 :) [1] 권해찬 2020-01-10 79
5696 물꼬에 이틀먼저 입성했습니다 [1] 이건호 2020-01-10 83
5695 [11월 2일] 혼례소식: 김아람 그리고 마영호 [1] 물꼬 2019-11-01 1103
5694 164번째 계절 자유학교 사진 류옥하다 2019-08-25 2291
5693 저도 많이 감사합니다.^^ [2] 하준맘 2019-08-12 417
5692 많이 고맙습니다. [3] 윤혜정 2019-08-10 455
XE Login

OpenID Login